1부에서 이어지는 내용입니다.


측면 랩핑 이후 본넷, 트렁크, 천장, 앞범퍼 순서대로 작업이 진행되었습니다.




본넷. 지난번 스파크 풀랩핑 당시 사용했던 이미지를 고대로 재활용 했습니다.


이번에는 미사카 미코토까지 함께 긁어왔습니다. 배경이 허전하긴 합니다만, 상황을 봐서 로고를 붙여주던지 하면 될 듯 합니다.



처음 기획했던 디자인 요소가 그대로 살아있는 앞범퍼.


팝아트틱한 스타일. 많이 희석되긴 했지만 어느정도 살려냈습니다. 다만 아쉽게도 전방센서를 파내어야 한다네요. 전방센서가 TISDORY의 'D' 와 'O' 사이에 위치에 있습니다.



그 언제더라.. 풀랩핑 이전에 본넷 시안만 따로 작업했던 전력이 있었는데, 그 당시 사용했던 이미지입니다.


공식일러. 측면에 들어간 삼각형 조형물을 적당히 이용하여 꽤나 그럴싸한 작품이 완성되었습니다. 이게 본넷으로 올라갔어도 나쁘지 않았으리라 생각됩니다.



트렁크.


크게 특별한 부분은 없습니다. 역시나 삼각형 조형물 재활용. 캐릭터를 집어넣자니 협소한 공간이고, 억지로 집어넣어 조화롭지 않은 모습은 그닥 선호하지 않는지라 평범합니다.


이후 뒷범퍼 랩핑과 함께 레터링이 붙었습니다만, 그건 완성작으로 보여드리도록 하죠.



뒷범퍼를 이어붙이기 위해 대략적인 위치를 잡아놓은 모습입니다.


어디까지나 위치를 잡아놓기 위해 임시로 붙여놓은 스티커라 폐기 될 운명이지요. 여튼 작업은 나날이 아이언그레이 도장은 사라지고 그 위로 다홍빛 랩핑으로 물들고 있습니다. 완성품으로 뵙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