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래도 미친놈이라고 생각을 하시지 이해를 하지 못하실 분들이 더 많으리라 생각됩니다만, 신차를 내려 타고다닌지 약 7개월동안 제 의지에 의해 삼각떼의 출고 비닐을 벗겨낸 적은 단 한번도 없었습니다.


더운 여름 통풍시트를 사용하기 위해 시트의 바닥의 일부를 걷어놓은것과 세차를 하며 에어를 불다가 불가피하게 날라가는 비닐들. 그리고 비교적 최근 고정하던 고무가 삭아버려 바람에 날라간 멀티펑션스위치의 비닐을 제외하면 제 의지대로 떼어낸 비닐들은 단 하나도 없으니 말이죠. 


과연 얼마나 버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그래도 신차 출고 당시 비닐을 떼어내지 않고 7개월을 버텼습니다.


특히 항상 손이 닿는 핸들 비닐조차 뜯어내지 않았는데 결국 한계에 도달한 것인지, 테이프의 접착력이 떨어져 핸들을 감싸던 비닐이 운전에 방해가 되기 시작했습니다. 



돌리면 자꾸 무언가가 닿습니다. 그래도 약 7개월동안 잘 버텨왔습니다..


다른 비닐은 놔둬도 이 비닐은 대부분 떼어내시던데 전 그냥 버텼습니다. 처음엔 좀 불편했는데, 지금은 비닐 속으로 만져지는 부드러운 가죽의 질감이 더욱 익숙치 않네요. 명확한 이유는 모르겠습니다만, 일부 현대 기아차의 경우 7~8만km만 타도 핸들의 가죽이 떨어져 나가기 시작하더군요. 그래서 더욱이 벗기기 싫었습니다.


핸들 비닐과의 작별을 고할 시기가 왔음을 직감했습니다만, 벗겨내기엔 아직 단단히 고정된 부분이 있더군요.



핸들 우측 상단. 아직 테이프의 접착력이 살아있습니다.


이게 아니라면 그냥 체념하고 벗겨냈겠지만, 아직 남아있으니 떨어진 다른 부분의 테이프를 살짝 떼어낸 뒤 다시 붙여 당분간은 비닐을 유지하기로 합니다. 저 테이프가 접착력이 다 하는 그날까지 버틸겁니다.



뭐 신차 당시의 비닐 상태는 투명했습니다만, 산전수전 다 겪으니 탁한 색으로 변해버렸네요.


비닐을 감싸고 있던 테이프 역시 손이 닿았던 부분은 접착력이 다 떨어져 사실상 부착이 불가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신호대기중 잘 눌러서 테이프를 다시 붙여줍니다.



그래도 겨우 붙었네요..


추잡하게 느껴지긴 합니다만, 절대 멀쩡한 비닐을 떼어낼 생각은 없으며 마지막 테이프의 접착력이 떨어지지 않는 이상 제 손으로 제거하는 일도 없을겁니다. 조금 더 버텨봅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