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5년 4월 24일에 심훈 선생의 생가에 방문했던 일을 작성했던 일기입니다. 


마침 9월 20일부터 22일까지 당진시 일원에서 소설 '상록수'와 시 '그날이 오면'을 쓴 심훈선생의 정신을 계승하자는 차원에서 개최되는 심훈상록문화제가 개최됩니다. 1977년을 시작으로 올해 43회를 맞는 이 행사는 의외로 소설의 배경이 된 지역이고 '상록구'와 '상록수역'이 소재한 안산시가 아닌 소설을 집필하던 당진시에서 개최됩니다. 


여튼 당진시 송악읍 부곡리에는 '필경사'라는 이름의 심훈선생이 소설을 집필하던 집을 복원해놓은 생가와 기념관이 있습니다. 물론 맞은편으로는 산업단지가 들어서 있습니다만, 그 이전에는 평범한 어촌마을의 모습이였다 합니다. 일기 내용부터 보고 오시죠.



제목 : 상록수


오늘 3학년때 이후(처음으)로 필경사에 가 보았다.

그때 당시 없던 것이 생기고, 같은 것은 사람이 휴일인데 오는 것을 보기가 힘들다.

(없었던 건물이 생겨나고, 방문하는 사람을 보기가 힘들다.)

살던 집은 그때보다 더 낙후되고, 통제되었다. 벌레가 생기고, 폐가 하나가 되어버렸다.

어느날 대청소를 해야되는데... 자꾸 까먹는 것 같다.

이곳에서 심훈선생이 쓴 글이 일제때 신문에 나온 것 <실제본>, 호적, 상록수 원고본 등이 있다.

오늘 이곳에(방명록) 기록하고 들어온 사람은 단 한~두명이고, 차가운 느낌이 들었다.

사람들이 필경사에 많이 찾아와서 필경사 시설이 좋아질 수 있으면 좋겠다.


선생님 말씀 - 선생님도 필경사에 못가봤는데 정수 말대로 필경사에 한번 가봐야 겠다.


결론은 초등학교 3학년 재학 당시 소풍으로 찾아간 뒤 약 3년만에 다시 필경사에 찾아간 이야기입니다. 


허름한 초가집 생가 하나만 있던 필경사에 없었던 새 건물(기념관)이 생겨났고, 심훈 선생과 관련된 여러 기록물들을 보았다는 평범한 이야기네요. 그렇지만 찾는 사람이 없고 생가의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현실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현한 일기입니다. 물론 지금은 대대적인 예산을 투입하여 보수공사와 함께 공원화. 그리고 기존 부지 앞으로 주차장과 새 기념관을 지었다고 합니다. 이 이후로 14년동안 필경사에 간 일은 없었으니 조만간 다시 찾아 갈 생각입니다.


선생님께서도 필경사에 가보지 못했다고 하십니다만, 이후 필경사 근처의 학교에서 근무를 하셨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물론 여러번 가 보셨으리라 생각되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송악읍 부곡리 251-12 | 당진필경사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