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YMPUS IMAGING CORP. | E-330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1250sec | F/3.5 | 0.00 EV | 14.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8:08 10:19:22

당진군 석문면.. 이름만 들으면 알만한 대기업이 당진내에서 운영하는 제철공장인 현대제철 동부제철처럼 잘알려지지는 않았지만 또 하나의 제철소가 있다. "환영철강"이 대표적인데.. 얼마전.. 그곳에서 안타까운 사고가 하나 있었다. 뜨거운 전기용광로 앞에서 작업을 하던 스물 아홉살의 한 근로자가.. 그곳에 추락한것이다.. 뜨거운 용광로에 그가 추락하는 모습을 동료가 보게되어 이 사고가 알려지게되었고, 그날은 모든 생산라인이 멈추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도 그분의 시신을 삼킨 쇳물은.. 아무일도 없듯이 붉게 끓고있었다.

철스크랩등 고철을 녹여서 철을 생산해내는 환영철강에서는 현대제철에서 사용하는 고로가 아닌 전기로를 사용하여 철을 녹인다. 주요 생산품은 철근과 반제품격인 빌레트.. 2002년에는 경남 창원에 위치한 "한국철강" KISCO그룹에 인수되어 한국철강 계열사로 편입이 되어 지금까지 영업이 되고 있다.

그리고 오늘.. 한 네티즌이 쓴 추모시가 큰 감동을 남기고 있다. DSLR/SLR 사진커뮤니티인 SLR클럽과 트위터를 통해 급속도로 퍼져나간 시인데.. 이 추모시를 본 네티즌들은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

광온(狂溫)에 청년이 사그라졌다.
그 쇳물은 쓰지 마라.

자동차를 만들지도 말것이며
철근도 만들지 말것이며
가로등도 만들지 말것이며
못을 만들지도 말것이며
바늘도 만들지 마라.

모두 한이고 눈물인데 어떻게 쓰나?
그 쇳물 쓰지 말고

맘씨 좋은 조각가 불러
살았을적 얼굴 흙으로 빚고
쇳물 부어 빗물에 식거든
정성으로 다듬어
정문 앞에 세워 주게.

가끔 엄마 찾아와
내새끼 얼굴 한번 만져 보자. 하게.

------------------------------------------------------------------------------

마지막행에서 큰 감동이 밀려온다.. 그렇다.. 한과 눈물이 담긴 쇳물.. 그 쇳물로 아무런 흔적도 없이 가버린 그분을 위한 작은 흉상 하나정도는 세워주는게 어떨까..

▶◀마지막으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당진군 석문면 | 환영철강공업당진공장 생산팀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