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1년 5월 7일에 작성되었던 일기를 가져왔습니다. 


별제목은 없습니다만, 내용 자체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있었던 일 중 손가락 안에 들어가는 사건입니다. 홧김에 운동장에 하고 갔었던 우발적인 낙서로 이후 모진 풍파를 겪었습니다. 


물론 그 당시나 지금이나 별반 다를 거 없는 폐급이지만, 지금도 생생히 기억에 남아있습니다.




나는 오늘 운동장에 ΟΟΟ 선생님 바보라고 썼다.

우산 끝부분으로 썼다.

선생님 바보라고 쓴 것은 잘못한 것으로 생각한다.

다음부터 쓰지 않겠다.

선생님 말씀 잘 듣는 정수가 되겠습니다.

저 좀 때리지 마세요. 못해도 칭찬 해주세요.


여러모로 레전드 민폐 + 흑역사.


기억나는 당시 사정은 이랬습니다. 별다른 이유가 있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그냥 담임선생님이 싫었습니다. 당시 담임선생님은 곧 퇴직을 앞두고 계신 할머니 선생님이셨습니다. 뭐 여러모로 호기심이 왕성한 아이라 이것저것 망가뜨려 문제가 되었던 부분도 있었는데, 그것 외에도 많이 혼났었지요.


그날도 무슨 이유에서인지 좋은 기분으로 하교를 하지 않았습니다. 마침 오전에 비가 와서 젖어있던 운동장이 보이더군요. 그래서 'ΟΟΟ 바보' 라고 쓰고 집에 왔습니다. 집에 온지 얼마 지나지 않아 학교에서 연락이 오더군요. 개처럼 맞고 혼났습니다. 그리고 사과문 형태의 일기를 작성했었죠..


저 시절이나 지금이나.. 철 없는 어른은 여전한가 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