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식사를 마친 뒤 간단한 정비 스로틀바디 청소작업이 있었습니다.


주기적으로 청소를 해줬던 차량의 경우 하얀 연기가 상대적으로 덜 나왔지만 사실상 언제 했는지 모를 차는 뿌려도 뿌려도 구정물이 흘러내려왔고 시동을 걸으니 한참동안 하얀 연기가 나왔습니다.



전국정모의 꽃. 단체사진 촬영을 위한 차량배치.


태양광을 등지고 주차장 끝 화장실을 배경삼아 사진을 촬영합니다.



민박집 사모님께서 단체사진을 촬영하여 주셨습니다.


여튼 이런 느낌으로 촬영했습니다. 다음카페 정모지원품으로 약 4년째 사용중인 현수막도 내년에는 비스토 & 아토스 동호회라는 이름으로 새로 출력하기로 합니다. 내년에는 똥손이지만 제가 또 수고를 해야겠네요..



비스토들을 따라 약 30여분 거리의 문경새재도립공원으로 향합니다.


문경새재에서는 10월 12일부터 27일까지 사과축제가 진행중이라 합니다. ASF(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사과장터를 제외한 기타 부대행사는 모두 취소되어 사실상 '2019 문경 사과장터'라는 이름으로 행사가 진행되고 있답니다.



경치 좋은 국도 제 3호선을 달리는 비스토들..


할리와 골드윙을 타고 라이딩에 나선 아저씨들도 마주쳤는데 엄지를 치켜세워줍니다.



지난해보다 비스토가 더 많습니다.


지난해 드라이빙 당시 운행되었던 차량 대수만큼의 비스토가 지나갑니다. 잡차는 맨 뒤에서 때로는 앞으로 나와 사진을 촬영하고 다시 뒤로 합류합니다. 그렇게 문경새재에 도착합니다.



오후 11시쯤 도착하여 입구로부터 약 1km 떨어진 4주차장에 주차.


그나마 주차를 위한 여유공간이 있어서 다행히 주차를 했는데, 조금 지나니 주차장도 모두 만차라 저 멀리부터 정체가 되고 있었습니다. 아 그리고 일반 승용차 기준 주차비를 2,000원이나 받고 있었습니다.



문경새재 입구에서 한참 떨어진 주차장이지만 사과를 파는 노상들은 여기서부터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인도 옆으로 자리잡은 과수원의 사과나무에는 사과가 주렁주렁 열려있습니다.


손이 충분히 닿는 거리입니다. 나이 헛쳐먹은 어르신 대접도 받지 못할 틀딱들이 혹여나 서리하지 않을까 싶습니다만 다행히 손이 닿는 거리에도 사과는 열려있었습니다.





백설공주가 사랑한 문경사과


생각보다 사람들도 많았고, 관광버스의 번호판을 보니 전라도 경상도 경기도 할 것 없이 세워져 있었습니다.



출고한지 잘 해야 한 서너달 지났을 신형 유니버스 노블 EX.


도장불량인지 아니면 어딘가 긁어먹어 락카칠을 한건지 우측 후미등 위 도장이 조금 다릅니다.



그렇게 한참을 올라갑니다.


주차를 하고 온 4주차장 역시 만차라 차량들을 위로 올려보내네요..



정식 부스가 시작됩니다.


물론 정식 부스가 나오기 전에도 사과와 여러 먹거리를 파는 부스들이 있었습니다. 문경의 특산물인 오미자와 사과 혹은 오미자를 넣어 만든 다른 음식들도 판매중이였고요. 팁을 드리자면 올라가는 길목에서 파는 사과가 더 싸고 양도 많습니다.



송이버섯 향이 나는 표고버섯인 송화버섯을 파는 부스들도 많았네요..



얼추 점심시간이 되었기에 현지인이 추천하는 맛집인 새재할매집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불고기와 더덕구이. 불고기 6인분과 더덕구이 2인분. 총 8인분을 주문하여 맛있게 먹었습니다.




문경새재 입구. 여기서부터는 차량진입이 통제됩니다.


그럼에도 도립공원 관리사무소 소속 차량들은 잘 드나듭니다. 태조왕건을 비롯한 KBS 대하사극의 촬영장이 바로 이곳에 있습니다. 어릴적 태조왕건 방영 당시 왔었던 기억이 있고, 그 다음해에 제국의 아침 방영 당시 아람단에서 한번 더 왔었습니다. 그리고 정말 오랜만에 오는군요.



지난해에는 모형으로 만들었다는데, 올해는 진짜 사과로 만든 사과탑이라 하네요.



그리고 다채로운 즐길거리도 많았습니다.


럭키박스 뽑기, 사과컬링 사과볼링 등등.. 체험료는 있었지만 사실상 참가상으로 만회되는 수준. 신박한 아이디어가 느껴졌습니다.



사과전시장도 있더군요. 들어가 구경합니다.



재미있고 별나게 생긴 사과를 뽑는 별별사과 콘테스트가 진행중이더군요.


그냥 파과로 사과즙이나 만들 사과들이 이렇게 입선하여 선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부사 홍로 감홍 후지 킹스타 몇몇 품종만 알고있었는데.. 사과 품종도 꽤 많습니다.



낙서판의 앙~기모띠를 지우고 비스토동호회를 홍보하고 왔습니다.



한켠에서는 국악제가 진행중이네요.


동네 어르신들이 음악에 맞춰 난타 공연을 진행중이더랍니다.



도립공원 입구를 지나니 사과 판매 부스들이 줄지어 세워져 있습니다.


세트장이 있는 제1관문으로 가는 길목으로 사과 판매 부스들이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내내 가격은 같을테고 한 부스에 들어가서 사과를 구입합니다. 부사는 약 10일 뒤에 나온다 하고 감홍으로 구입하여 내려왔네요. 내려오면서 보니 아래에서 사는게 훨씬 더 저렴하고 양도 많았습니다만, 여튼 사과는 사장님께 선물로 드렸습니다.


내년에도 이렇게 축제가 있는 지방으로 전국정모지를 선정했으면 좋겠습니다. 꽤 알찬 하루였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문경시 문경읍 상초리 288-1 | 문경새재도립공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