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차 이동한 대전의 한 카센터. 주택가에 소재한 작은 경정비 업체인데, 간판이 조금 특이해서 사진으로 남겨놓았습니다. 평범한 간판 역시 거꾸로 매달려 있었고요, 간판으로 티코를 잘라 사용하고 있었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45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06 13:57:17


멀리서부터 카센터가 눈에 들어옵니다.


노란 칠이 되어있는 티코. 휠에는 빨간 페인트를 칠해두었습니다. 휠타이어도 그대로. 유리도 그대로. 전조등과 후미등까지 그대로 붙어있더군요. 보통 한적한 공간이 있는 카센터 같은 경우에는 폐차를 간판으로 사용하는 경우를 가끔 본 기억이 있습니다만, 주택가의 작은 경정비업체에서 자동차를 간판으로 쓰는 모습을 보니 신기하게 느껴지기만 합니다.


대략 티코 뒷유리에 붙은 무연 스티커와 주유구의 열쇠구멍을 보아하니 초기형 민자티코로 보이는군요. 슈퍼티코의 전유물이던 뒤 스포일러는 이후에 붙이지 않았나 추정해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825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06 13:58:29


어떻게 잘라다 붙여놓았나 궁굼해서 간판 아래를 살펴봅니다.


잘라다 붙인건 맞습니다. 간판을 고정하는 철제 브라켓을 붙여놓고, 티코의 단면을 잘라 용접으로 고정한듯 보이네요. 간판으로 사용하기 위해 일부 단면을 잘라내었지만 트레일링암과 브레이크 호스는 살아남았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715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06 13:58:34


타이어는 지금은 단종된 금호타이어 POWER MAX 769.


12인치 사이즈가 생산되지 않은지 대략 7~8년은 지난걸로 알고있습니다. 하얀 테두리가 있는걸로 보아 90년대에 끼웠거나 출고용 타이어가 아닐까 조심스레 예측해봅니다. 로드뷰로 이 공업사의 10년 전 사진을 보더라도 티코 간판은 그대로 걸려있더군요. 대략 10년 이상의 세월을 잘려서 간판으로 사용되었다는 이야기입니다.


시간이 그리 넉넉하지는 않아 신기한 간판을 뒤로하고 빠져나왔습니다. 개체 자체도 많이 줄어 사실상 거의 다 전멸했다고 보는것이 맞는 티코이지만, 티코 간판은 부디 오랜 세월 카센터 간판으로 대 활약을 해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