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히 아시다시피 전동킥보드를 타고 있습니다.


뭐 대략 3800km를 주행했고, 킥보드가 없으면 온갖 경비가 수도없이 깨지고 시간 역시 마음대로 활용을 할 수 없으니 비나 눈이 내리지 않는 이상 거의 대부분 킥보드를 타고 다닙니다. 여튼 코로나 여파로 일도 별로 없습니다만, 그동안 덜렁거리던 키박스의 배선이 끊어져버렸습니다. 


그런고로 그동안 미루고 또 미뤄왔던 킥보드의 정비를 하러 가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7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25 16:08:39


덜렁덜렁거리면서 다녔는데, 결국은 선이 끊어져 운행이 불가한 상태가 되었습니다.


항상 그렇습니다. 평소에는 정비를 하지 않다가도 운행이 불가해지면 꼭 정비를 하게 됩니다. 사실 작년 연말인가 올해 초에 키박스를 교체하고 이틀만에 깨져서 테이프로 붙이고 케이블타이로 묶고 다녔습니다만, 케이블타이가 끊어지고 덜렁덜렁거리며 다닌지 며칠 지나지 않았습니다만 저 꼴이 나게 되었습니다.


저는 성격이 매우 급한것도 있지만, 어디까지나 업무에 꼭 필요한 킥보드이기에 빠른 수리를 원합니다. 먼저 당진 유로휠에 연락하니 부품이 없다고 하네요. 그래서 지난번에 한 번 갔었던 천안 쌍용동에 있는 유로휠 대리점에 문의를 하니 부품이 다 있다고 하네요. 결국 천안으로 가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50 | Off Compulsory | 2020:03:25 17:13:44


마침 이 킥보드 구입 후 단 한번도 교체하지 않은 뒷타이어도 같이 교체하기로 합니다.


전에 타던 TS600은 뒷타이어만 대략 두어번 갈았습니다. 이번에는 좀 더 타다 갈아야지 하다가 결국 평지에서도 미끄러지는 수준까지 왔네요. 사실상 슬릭타이어에 가까운 상태입니다. 또 언제 올지 모르니 그냥 간 김에 갈아주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4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25 17:53:36


유로휠 충청점(천안점)


쌍용동에 있습니다. 여튼 어지간한 부품들은 다 가지고 계시더군요. 물론 요즘 대부분 중국산인지라 부품 수급이 원활하지 않다고 합니다만, 그래도 빠른 수리를 원하는 저는 어지간한 부품은 전화로 물어보면 다 가지고 있다고 하니 천안까지 차를 끌고 가게 되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2.0 | 0.00 EV | 6.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20:03:25 17:23:02


뭐 킥보드 수리가 다 그렇듯이 그리 어렵지만은 않습니다.


기존의 망가진 키박스를 철거하고, 새 키박스의 배선을 연결합니다. 작업은 금방금방 진행됩니다. 그래도 똑같은 킥보드를 두대째 신차로 구매하여 타고있습니다만, 이번 킥보드는 좀 오래 타는 느낌입니다. 한번 겪어보니 그럭저럭 극한의 상황에서도 최악은 피하며 타서 그런게 아닐까 싶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2.0 | 0.00 EV | 6.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20:03:25 17:35:35


키박스의 교체 이후 뒷 타이어의 교체작업을 진행합니다.


구동모터가 달려있고 그 위를 통타이어가 감싸는 형태로 되어있습니다. 발판 커버를 열고 컨트롤러에서 나오는 모터선을 분리해준 뒤 모터를 분리합니다. 그런 다음 기존의 통타이어를 밀어서 빼고, 새 타이어를 끼워준 뒤 다시 분리했던 순서대로 끼워서 넣어준다면 모든 작업이 마무리됩니다. 


다음에는 여유가 있다면 직접 부품을 구입하여 직접 DIY를 해 보기로 합시다. 근데 뭐 항상 예방정비가 아니라 사황에 닥치면 정비를 하는 처지인지라 DIY를 해 보고 싶어도 당장 타야하니 공임 내가면서 고치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20:03:25 17:50:13


새 키박스와 함께 고무줄로 핸들 봉에 키를 묶어두었습니다.


이번에 교체한 키박스를 교체하기 전에도 꼽아두었던 키가 빠져 도망가 이런식으로 다녔었습니다만, 결국 그 키박스는 깨져서 키가 돌아가지 않아 교체했었죠. 키박스만 벌써 세번째 교체한 느낌입니다. 직전 키박스는 교체한지 이틀만에 박살났고요. 여러모로 일도 잘 안풀리는데 킥보드도 잘 망가집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40 | Off Compulsory | 2020:03:25 17:50:52


뒷 타이어 역시 트레드가 선명한 신품으로 교체되었습니다.


대략 8~900km 타면 트레드가 어느정도 지워지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확실히 새 타이어는 잘 미끄러지지 않습니다. 보통 2,000km 혹은 3,000km정도 타면 교체를 합니다만, 미루고 미루다가 대략 3,800km 탄 뒤에 처음으로 교체를 하게 되었네요.


킥보드가 위험하다는 사실은 익히 얘기하지 않아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킥보드를 타고 다니며 얻게 되는 시간절감 및 경비 절감의 효과를 무시 할 수 없기에 킥보드에 맛들린 이상 킥보드를 놓고 다니기 힘들더군요. 여러모로 일도 없는데 큰 돈 들여 정비를 마쳤으니 앞으로도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