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인천의 한 골목길에서 본 차량입니다.


GM대우시절 아주 잠시 들여왔던 홀덴 카프리스의 뱃지 엔지니어링 모델인 GM대우의 스테이츠맨입니다. 2005년 출시되어 대략 1년간 판매되었던 비운의 모델인데, 이 차량에 대한 상세한 스토리는 2018년 가을 스테이츠맨을 폐차장에 가지고 갔던 이야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그럭저럭 보기는 힘들어도 가끔 한두대씩 보이는 스테이츠맨입니다만, 뭔가 이상했습니다.


인상이 조금 달라보여 자세히 보니 1세대 SM5의 그릴을 가져다 끼워놓았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5495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4:16 14:07:30


뭐 어떻게.. 큰 위화감 없이 그릴이 맞는 느낌이네요.

마침 SM525V가 스테이츠맨과 마주보고 세워져 있었습니다.


멀리서 문득 보면 NF쏘나타와 비슷한 분위기로 보이기도 하고 2000년대 초중반 출시되었던 일본차 느낌도 풍겨오곤 합니다. 번호판은 녹색 전국번호판. 인천에서 발급된 27머 6천번대였습니다. 예전에 집에 있었던 코란도가 2005년 5월 즈음에 번호판이 변경되어 27머 5천번대의 번호가 부착되어 있었는데, 대략 그 즈음 신차를 출고하여 지금껏 타고 있다는 이야기겠죠. 


그릴에 도색을 하거나 아예 뚫어버리고 망그릴을 이식하는 경우는 많이 보았지만, 이렇게 타 차량의 라디에이터 그릴을 이식하는 경우는 드레스업을 목적으로 작업하는 경우를 제외하면 거의 없을겁니다. 그럼에도 고급차량에 타 회사의 중형 승용차의 그릴을 이식하는 경우는 처음 보았습니다.


그릴이 망가졌는데 호주에서 건너온 수입차인지라 그릴값이 대략 50만원을 상회하는 가격이라 신품을 사다 끼우기에는 부담스럽고 어디서 SM5의 그릴을 주워다가 끼웠을 확률이 가장 높다고 추정됩니다. 여튼 그럼에도 생각보다 위화감 없고 사이즈도 큰 가공 없이 맞는 모습을 보니 신기하기만 하네요.


그릴 하나로 GM대우에서 르노삼성으로 메이커가 바뀌어버린 스테이츠맨. 


조금은 이상한 모습이지만 그 모습 그대로 차생을 마감하는 그날까지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