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표준FM에서 12시 뉴스가 끝난 이후부터 2시까지 방송되던 라디오 프로그램 '강석, 김혜영의 싱글벙글쇼'가 지난 5월 10일 일요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영되었습니다.


싱글벙글쇼는 프로그램 이름만 남은 채 그대로 가수 배기성과 MBC 아나운서 허일후가 오늘부터 진행한다고 하네요. 어릴적부터 부모님과 차를 타고 가다가 듣던 방송이였고 지금 하는 일을 시작하면서는 시간이 된다면 꼭 챙겨듣는 거의 유일한 라디오 방송이였습니다만, 지난주 갑작스럽게 봄 개편으로 하차하게 되었다는 소식을 알린 뒤 짧은 작별의 시간을 남기고 종영하게 되었습니다.



강석은 36년. 김혜영은 33년. 함께 한 시간은 33년 4개월.

진행자 두 분의 인생 절반 이상을 하루도 쉬지않고 라디오와 함께했습니다.


사실상 하나 남은 정통 콩트쇼인 싱글벙글쇼가 두 사람 목소리가 아닌 다른사람의 목소리로 채워진다는 일은 실감이 가지 않습니다. 물론 두분이 천년만년 할 수 있는건 아녔기에 마지막 날도 있었겠지만, 다른 진행자가 진행하는 싱글벙글쇼는 그저 듣고싶은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후임자로 가수 배기성과 함께 팟캐스트와 까칠남녀로 유명해진 정영진이 내정되었는데, 평소에 싱글벙글쇼를 듣지도 않던 급진 페미니스트들의 인민재판으로 하차하였고 MBC 허일후 아나운서가 대타로 진행한다 합니다. 


평소 페미들이 이 방송을 들었더라면 강석이 매번 실수하고 노래를 잘 부르지 못하는 김혜영을 나무라는 일 자체가 불편했을텐데 이미 자신들에게 미운털 박힌 정영진이 새 라디오 DJ가 된다고 하니 필사적으로 끌어내리던 일 자체가 정말 우숩게 느껴지더군요.


비록 일요일 마지막 방송을 처음부터 함께하지는 못했지만, 마지막 작별인사는 들을 수 있었습니다.


김혜영씨는 결국 인사를 하며 울음을 터트리셨고, 강석씨는 싱글벙글쇼를 진행하며 행복했다는 이야기와 함께 기억에 남는 청취자 두 분의 이름을 부르셨습니다. 물론 대략 6분을 동영상으로 녹화했지만, 4분정도로 잘라왔습니다. '퇴근하겠습니다!'를 외치는 부분을 듣고 싶으시다면 3분 30초부터 청취하시면 됩니다.


30년 넘는 세월 고생 많으셨습니다. 앞으로 두 분의 앞날에 무궁한 영광이 함께하길 기원하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