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년에 발매된 원곡과 2005년 발매된 리메이크 곡. 두 곡을 함께 가지고 왔습니다.


80년대 일본에 진출하여 이름을 날리던 계은숙이라는 가수를 어지간해서는 알고 계시리라 생각됩니다. 국내에서는 모델로 데뷔하였지만, 허스키한 목소리의 진가를 알아 본 일본의 프로듀서에 의해 85년부터 일본에서 엔카를 부르기 시작했는데 계은숙의 대표곡인 '참새의 눈물(스즈메노나미다/すずめの淚)'입니다.


본격적인 한류 붐이 불기 시작하던 21세기. 날고 기던 후배가수인 보아나 동방신기도 해내지 못했던 홍백가합전 7회 연속 출연이라는 진기록을 보유하고 있고, 이 기록 역시 당분간은 깨지지 않으리라 생각됩니다. 


어릴적 가정사 역시 좋지 못했지만 결혼과 이혼. 마약으로 인한 일본에서의 추방. 한국에서의 징역살이와 지상파 3사 출연금지를 비롯하여 순탄치 않은 삶을 살고 있어 안타깝기만 합니다. 아모르파티의 역주행으로 세대를 넘나드는 인기를 구가하며 제 2의 전성기를 누리는 김연자처럼 다시금 재기 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오늘은 이러한 계은숙의 대표곡인 '참새의 눈물(스즈메노나미다/すずめの淚)'과 2005년 김현정의 리메이크 앨범의 타이틀곡으로 올라갔던 '아파요'를 함께 들어보기로 합시다.



이루어 질 수 없는 짝사랑에 눈물을 흘리는 여성의 심정을 애절하게 표현한 가사가 일품입니다.



계은숙 - すずめの淚



요노나까데 안따가 이찌방 스끼닷다게레도

世の中であんたが 一番好きだったけれど

이세상에서 당신이 제일 좋았지만


오이가케데스가리쯔키 나이테모미지메니 아루다께

追いかけてすがりつき 泣いてもみじめにあるだけ

뒤쫒아가서 붙잡고 매달려 운다해도 비참해질 뿐이 겠지요


시아와세오 마도니도지고메데 가이나리시데미데모

幸福を窓に閉じこめて 飼いなりしてみても

행복을 창에 가두어 두고 키워보려고 해도


가나시미가 무네노스키마까라 시노비곤데구로

悲しみが胸のすき間から 忍び こんでくる

슬픔이 가슴의 빈틈으로 숨어들어 오네요


다까가 진세이 나리유끼마카세 오도꼬난까와 호시노가즈호도

だかが人生 なりゆきまかせ   男なんかは 星の數ほど

겨우 한번인 인생인 것을,  되는대로 맡기고, 남자란 별처럼 많아


도론코니나루마에니 기레이니아바요 스키데이루우치니 유루시데아바요

泥んこになるまえに 綺麗にあばよ  好きでいるうちに 許してあばよ

흙투성이가 되기전에 깨끝이 안녕 좋은 모습으로 있을 때 용서하며 안녕


모시 곤도우마레데구루나라 고자쿠요리스즈메

もし 今度生れてくるなら 孔雀よりすずめ

만약이번에 태어난다면 공작보다는 참새(이고 싶다)


구치베니모고오스이모쯔케나이데 다레까또 구라스와

口紅も香水もつけないで 誰かと暮すわ

립스틱토 향수도 바르지 않고 누군가와 살거예요.


이루쯔이다 유메오 미루요리모 사사야까데모 이이노

色ついた夢を見るよりも ささやかでもいいの

화려한 꿈을 꾸기보다는 소박한 것이 좋아요


아타시다케도베루아오소라오 못데루히또나라바

あたしだけ飛べる靑空を 持ってる人ならば

나만이 날 수 있는 파란하늘을 가진 사람이라면


다까가 진세이기레이나 도키와 하나요리못도 미지까이하즈네

たかが人生 綺麗なときは 花よりもっと 短いはずね

한번인 인생 아름다운 시절은 꽃보다도 짧은 것이지요


요이도레니나루마에니 세나까니아게요

醉いどれになるまえに 背中にあばよ

취해 쓰러지기 전에 뒤돌아서 안녕


스키데이루우찌니 유루시데 아바요

好きでいるうちに 許してあばよ

좋은 모습으로 있을 때 용서하며 안녕


(후렴)


다까가 진세이 나리유끼마카세 오도꼬난까와 호시노가즈호도

だかが人生 なりゆきまかせ   男なんかは 星の數ほど

겨우 한번인 인생인 것을,  되는대로 맡기고, 남자란 별처럼 많아


도론코니나루마에니 기레이니아바요 스키데이루우치니

泥んこになるまえに 綺麗にあばよ  好きでいるうちに

흙투성이가 되기전에 깨끝이 안녕 좋은 모습으로 있을 때


유루시데아바요 유루시데아바요

許してあばよ 許してあばよ

용서하며 안녕 용서하며 안녕


가사출처 : https://gasazip.com/226010


다음은, 2005년 6월 김현정의 리메이크 앨범 Fun Town 20에 수록된 아파요입니다.



사실상 스즈메노나미다의 번안곡이라 봐야 맞는 노래입니다. 


애절한 원곡과는 달리 이용민 작곡가의 편곡과 개사로 조금 더 적극적인 가사와 테크노풍의 댄스곡으로 다시 탄생했습니다. 원곡 팬들에게는 원곡의 분위기를 망쳤다는 생각을 가지신 분들도 계시지만, 저는 두 곡 다 좋습니다.




김현정 - 아파요


하늘도 용서할수 없겠죠

그대를 보면 가슴이 뜨거워져요


이래서는 안 되는 거죠

하지만 그댈 보낼 수 없어요


산더미처럼 많은 할말들을

가둬두고 쌓아놓고선


왜 그녀보다 늦게 그댈 만났죠

하늘만 원망해요


마음만 다치고 끝날걸 알면서

오늘도 기다려요 그대가 오기만을


슬픈 미소를 머금고서 눈물로 기다리죠

운명같은 사랑 내사랑 당신이죠

아 어쩔 수 없이 끌려만 가요


남의 사랑을 빼앗을 수 없다는 게 슬퍼요

사랑이 이루어져도 내 마음은 아파요



가슴으로 얘기했었죠 

이제와 그댈 놓아주려 한다 해도


이제는 너무 늦어버렸죠

그댄 이미 내 전부가 되었죠


하루도 당신 없인 안 되는데

야속하게 연락도 없죠


냉정하지 못한 나의 여린 그댈

알기에 기다려요


마음만 다치고 끝날걸 알면서

오늘도 기다려요 그대가 오기만을


슬픈 미소를 머금고서 눈물로 기다리죠

운명같은 사랑 내사랑 당신이죠

아 어쩔 수 없이 끌려만 가요


남의 사랑을 빼앗을 수 없다는 게 슬퍼요

사랑이 이루어져도 내 마음은 아파요


그대 맘도 아파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