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뭐 지금 살고있는 집 다락방 올라가는 계단 아래 수납장에 오만 잡걸 다 넣어놓았는데, 모종의 사유로 별장에 가져다 놓기로 해서 4년간 채워놨던 제 보물들을 비우기로 합니다. 


대략 4년간 살면서 모아둔 자동차 부품들과 온갖 씹덕굿즈가 이리저리 얽혀있는데 저도 이걸 왜 샀지 싶은 물건들이 다수 발견되더군요. 미개봉 넨도로이드야 일부 팔아서 정리하면 그만이지만 자동차 부속들은 그냥 모아 둘 생각입니다.



미개봉 넨도로이드도 꽤 나오고, 구석구석 쌓아둔 티코 부품도 나오네요.


일전에도 박스를 한번 줄였던 것인데, 또 정리하다보니 빈 박스가 저렇게 나옵니다. 일단 되는데로 쑤셔박고 이후 자동차부품과 굿즈를 따로 분리하여 정리해뒀네요. 체계적인 재고관리가 필요합니다만, 그럴 형편은 아니니 일단 정리만 하고 봅니다.



겸사겸사 옥상 창고에 올려둔 티코 부품들도 정리합니다.


생각보다 많네요. 마티즈용 썬바이저도 나오고 스파크용 부품도 나옵니다. 중복되는 부품들도 꽤 있고요. 지금은 구할 수 없는 물건들도 내가 이걸 가지고있었나 싶은 물건들도 다수 발견됩니다.



지금은 사실상 구할 수 없는 티코용 어퍼스포일러와 보조제동등.


사실상 스즈키 알토용 어퍼스포일러와 동일한 제품을 대우에서 잠시 용품처럼 판매했었습니다. 품번은 있는데 구입하러 가보면 제대로 된 품번이 아니라고 하더군요. 뭐 여튼 그렇습니다. 대략 4년 전 구입했었는데, 보조제동등은 LED로 개조가 된 상태입니다. 뭐 언젠간 도색해서 달아주겠죠.



그렇게 엘리베이터에 싣고 보니 한가득입니다.


줄이고 줄인게 이 수준이고, 별장 차고에도 이에 두배정도의 잡동사니와 부품들이 있습니다. 차고를 치워 다른 목적으로 활용하려 합니다만 막상 치우다 보니 어렵네요. 겨울이 오기 전 모든 정리를 마칠 생각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