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21년의 첫 올드카 목격담은 두 차량의 사진을 취합하여 몰아서 포스팅을 하려 합니다. 아산시 선장면에서 목격한 각그랜저 2.4와 태안군 태안읍에서 목격한 대우 브로엄 2.0입니다. 물론 두 차량 모두 상태가 그리 좋은 편은 아녔고 잠시 지나가며 목격했던지라 상세한 탐구는 불가했지만, 간단한 사진이라도 몰아서 올려보려 합니다.

 

먼저 90년 12월에 등록된 각그랜저의 모습입니다.

 

1990 HYUNDAI GRANDEUR 2.4

구형 후미등이 장착된 모습으로 보아 구형모델이 사고로 신형개조를 당한 줄 알았습니다.

 

다만, 등록년월을 찾아보고 나니 90년 12월이더군요. 90년 12월이면 이미 후기형 디자인이 적용되었던 시절입니다. 고로 트렁크등은 제치가 맞고 후미등만 구형 모델의 것으로 바꿔 끼웠다는 이야기가 되겠지요. 구형 모델은 지난 9월 서산시의 한 정비소 사장님이 타고 계신 2.0 수동 모델에서 본 적이 있습니다.

 

2020/09/20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1988 현대 그랜저 2.0 (1988 HYUNDAI GRANDEUR 2.0 M/T)

 

1988 현대 그랜저 2.0 (1988 HYUNDAI GRANDEUR 2.0 M/T)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마티즈 엔진오일 교체 포스팅에서 먼저 언급했던 각그랜저입니다. 1세대 그랜저. 각진 외관으로 인해 흔히 각(角)그랜저라 부르던 이 자동차는 고도성장기 부유함의 상

www.tisdory.com

각(角) 그랜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지난 9월 포스팅에 상세히 기재되어 있으니, 보고 오시면 좋습니다.

 

1990 HYUNDAI GRANDEUR 2.4

제치 칠은 아닌듯한 남색 빛 도색. 그리고 휠 하우스 하단 부식에 파란 락카를 칠한 모습이 보이네요.

 

그랜저 레터링은 신형 IG용 레터링을 거리를 좁혀 붙인 듯 보였습니다. 심하게 밝은 느낌의 파란색 락카칠이 차체 그리고 타이어까지 묻어버렸네요. 전반적인 관리상태는 아쉬웠지만, 30년 넘는 세월을 버틴 그 자체만으로도 대단하다 느껴집니다. 번호판은 아산시에서 짧은 번호판용으로 발급했던 32소 7천 번대 번호판이네요. 현 차주분께서 차량을 가져오며 지역번호판 혹은 전국번호판에서 새 번호판으로 변경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다음은 태안에서 목격한 브로엄입니다.

 

1996 DAEWOO NEW BROUGHAM 2.0 A/T

브로엄은 91년 슈퍼살롱의 고급형 모델로 탄생했고, 99년까지 판매했습니다.

아니 그 전 레코드 로얄시절부터 따지고 넘어간다면, 30년 가까이 팔아먹었다 봐야 맞겠죠..

 

96년 9월에 등록된 차량인데 전반적으로 외관 상태가 좋아 보이지는 않습니다. 범퍼의 크롬 몰딩은 이미 오래전 다 까져버렸고, 방향지시등 자리에는 실리콘인지 본드인지 모를 무언가가 고정을 위해 발라져 있는 상태였습니다.

 

특유의 노티나는 디자인. 당시 프린스가 돌고래 비슷한 디자인으로 젊은 층을 어필했다면, 브로엄은 중장년층을 어필하는 고급 준대형차였습니다. 지난여름 서산시 해미면의 국도변에서 달리고 있던 99년 최후 기형 차량의 목격담에 역시 브로엄에 대한 자세한 정보가 있으니 참고하고 오시기 바랍니다.

 

2020/08/07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1999 대우자동차 뉴 브로엄(1999 DAEWOO NEW BROUGHAM)

 

1999 대우자동차 뉴 브로엄(1999 DAEWOO NEW BROUGHAM)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대우자동차의 고급 준대형 세단 브로엄입니다. 새한자동차 시절 도입했던 오펠의 레코드 E형을 기반으로 대우자동차 시절 로얄 시리즈로 준중형부터 대형까지 이거저

www.tisdory.com

1996 DAEWOO NEW BROUGHAM 2.0 A/T

노티 나는 차체와 스포티한 사제 휠의 언밸런스한 조합.

그래도 당대 기본사양으로 열선이 들어간 전동접이식 미러가 적용되었습니다.

 

전반적으로 중후한 멋이 느껴지는 세단에 잘 어울리지 않는 카피 휠을 끼워놓았습니다. 뭐 어떤 이유가 있었겠지 싶습니다만, 충분히 사제 휠도 잘 어울리는 휠이 있을 텐데 뭐 여튼 보면 볼수록 정말 어울리지 않는 느낌입니다.

 

1996 DAEWOO NEW BROUGHAM 2.0 A/T

휠 하우스에는 부식이 이미 상당 부분 진행 중이네요.

 

당대 프린스도 그랬지만, 후륜의 경우 드럼 브레이크가 적용되었습니다. 휠에 분진도 많이 끼어있고 여러모로 부식도 심하지만, 타이어는 상대적으로 최근 교체된 모습으로 보이네요. 그래도 외관 상태만 좋지 못할 뿐이지 운행을 위한 기본적인 관리는 이루어지고 있었습니다.

 

1996 DAEWOO NEW BROUGHAM 2.0 A/T

사실상 프린스와 크게 다를 것 없는 대시보드입니다만, 훨씬 더 고급스럽습니다.

 

도어트림이라던지 내장재 재질에 프린스보다 훨씬 더 많이 신경을 썼습니다. 신형 슈퍼살롱과 고급형 모델이던 브로엄은 이와 같은 형태의 대시보드가 적용되었지만, 91년 로얄 프린스에서 부분변경을 거친 프린스는 96년 뉴프린스로의 부분변경 이후 이와 같은 형태의 대시보드가 적용되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대시보드만 바뀌었지 전반적인 내장재의 질감과 도어트림은 브로엄과 차별화를 두었습니다.

 

여튼 이 차량은 베이지색 직물시트가 적용되었던 차량이지만, 관리에 어려움이 있었는지 사제 인조가죽 시트커버를 씌워 둔 모양새입니다. 옵션을 추가하면 당시 베이지색 인조+천연가죽시트가 적용되기도 했지만, 최초 출고 당시 선택하지 않은 듯 보였습니다. 택시 모델은 기본 사양으로 가죽시트가 적용되었지만, 승용형 모델은 기본 사양이 고급 직물시트였네요.

 

1996 DAEWOO NEW BROUGHAM 2.0 A/T

그렇게 브로엄을 뒤로하고 갈 길을 갑니다.

 

트렁크등 위로 장식된 크롬 몰딩에서 고무 바킹이 떨어져 내려와 있네요. 뭐 그걸 제외한다면 그럭저럭 후면 모습은 괜찮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대략 25년의 차생. 언제까지 지금의 차주분과 함께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차생을 다 하는 그날까지 좋은 이동수단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