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홍성 외곽의 한 자동차 부품점에서 사용중이던 그레이스의 이야기입니다.

 

지난해 11월 대전에서 꽤나 준수한 상태로 주행중이던 같은 사양의 청색 차량을 짧게나마 목격했던지라 익숙하게 느끼시겠죠. 이번에 본 그레이스는 상태는 그리 좋지 않았습니다만, 그래도 현역으로 사용중이라는 부분에 큰 의의를 두고 앞으로 점점 귀해지는 차량이니 기록으로 남겨두려 합니다.

 

2020/11/1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목격] 1993 현대 그레이스 그랜드살롱 (1993 HYUNDAI GRACE GRAND SALOON)

 

[목격] 1993 현대 그레이스 그랜드살롱 (1993 HYUNDAI GRACE GRAND SALOON)

오늘 대전의 한 골목길에서 목격한 차량입니다. 골목길을 돌아 대로를 타고 대전IC에 진입하려 하는데, 구형 지역번호판을 부착한 그레이스가 보이네요. 곧 신호가 바뀌고 재빨리 우회전 하여

www.tisdory.com

11월 대전에서 목격했던 차량은 12월에 등록되었지만, 홍성에서 목격한 은색 9인승 그랜드살롱은 5월에 최초로 등록되었습니다. 다만 번호판은 초기 한자리수 지역번호판이 아닌 96년 이후 발급된 두자리수 지역번호판이더군요.

 

1993 HYUNDAI GRACE Grand Saloon

브레이크 라이닝을 비롯한 자동차 부품을 취급하는 작은 부품점의 차량입니다.

 

쥐색 투톤이네요. 당시 최고사양인 그랜드살롱에만 적용되던 바람개비 모양의 알루미늄 휠과 3색 데칼이 그랜드살롱임을 알리고 있습니다. 트렁크가 열려있고, 슬라이딩 도어도 살짝 열려있네요. 번호판은 '충남76 가'로 시작하는걸로 보아 홍성군에서 96~97년 즈음 지금의 번호판을 교부받지 않았나 싶습니다.

 

다만 상태가 매우 좋지 않습니다. 썩지 않았고 멀쩡한 부분을 찾기 함들었고, 부식으로 조수석 발판은 떨어져 있으며, 슬라이딩 도어의 고무 몰딩은 떨어져 나와 있습니다.

 

1993 HYUNDAI GRACE Grand Saloon

반대편은 부식 상태가 더욱 심각해 보이네요.

여튼 굴러 갑니다. 움직입니다.

 

로드뷰를 보면 주차된 위치가 미묘하게 바뀌는 모습을 확인 가능합니다. 그 흔하디 흔하던 그레이스도 모두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졌습니다. 대부분은 수출길에 올라 타국에서 제2의 차생을 살고 있겠지만 미세먼지의 전적인 원인을 노후경유차로 몰아 적폐로 규정하는 탓에 가파른 속도로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습니다.

 

상태로 보아 그리 오래 버티지는 못할 느낌이고 회생조차 힘들 상황입니다만, 생명을 다 하는 그날까지 유용한 발이 되어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