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남들은 크게 관심이 없을지 몰라도 도로 위를 달리는 택시도 유심히 보고 다니곤 합니다.

 

혹자는 택시로 많이 돌아다니는 차량이 품격이 떨어진다 생각합니다만 저는 그리 동의하지 않습니다. 택시로 많이 그리고 차령을 연장하여 꽤 오래 돌아다닌다는 얘기는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생각하는데 대부분은 그리 생각하지 않는 느낌이더군요. 국산 중형차에 뭐 택시로 굴러다니면 떨어질 품격이랄 게 있나 싶기도 합니다만 이런 소비자 반응을 의식하여 현대자동차의 8세대 쏘나타인 DN8과 기아의 3세대 K5인 DL3은 현재까지도 택시 모델을 출시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자가용 LPG 모델로 영업하는 DN8 DL3 택시가 간간히 보입니다. 거기에 고급 미제 브랜드를 표방하며 택시와는 거리를 둔 신형 말리부 디젤 택시도 본 적이 있네요. 그런 모델들을 보면 사진으로 남겨놓곤 합니다. 오늘은 근래 촬영했던 삼성차 택시들의 사진을 올려볼까 합니다.

 

흔치 않은 중형 모범택시와 요즘 택시로 자주 보이는 QM6 개인택시의 사진입니다.

 

SM6 모범택시

모범택시로 준대형(그랜저/K7)이나, 대형(G80,K9,체어맨 등) 차가 주류지만 중형차도 가끔 보입니다.

 

올란도 모범택시도 이전에 여럿 돌아다니는 모습을 본 적이 있었고요. 흔치는 않지만 이렇게 중형차를 모범택시로 사용하는 경우도 간간히 볼 수 있습니다. 조건을 충족한 개인택시 사업자가 모범택시 인가를 받아 영업을 하는 게 모범택시인데 근래에는 경영난에 모범택시를 포기하고 다시 일반 중형택시로 전환하는 사업자가 꽤 많다고 합니다.

 

최초로 룸미러 미터기를 적용하여 화제가 되었던 SM6 택시모델도 부분변경을 거치며 단종되었고 현재는 르노삼성에서도 공식적으로 택시 전용 모델을 판매하고 있지 않습니다. 한 때 극한의 내구성을 자랑하는 1세대 SM5 택시로 큰 점유율을 차지했던 SM 시리즈 택시가 지금은 흔치 않아 사진으로 기록을 남겨 둘 수준까지 왔습니다. 말년의 SM7 택시라던가 여러모로 택시 시장 재탈환을 위해 노력을 했지만 모두 수포로 돌아갔고 요즘 의외로 개인택시로 소소한 인기를 누리는 모델은 따로 있다고 합니다.

 

QM6 LPE 개인택시

요즘 그럭저럭 보이는 QM6 택시. SM6 택시보다 더 많이 보입니다.

 

나름 괜찮은 디자인과 LPG 모델의 존재로 신차효과가 빠진 XM3보다도 잘 팔리는 르노삼성을 먹여살리는 모델이라 봐도 무방 할 겁니다. 인천 개인택시인데 고속도로 정체구간에서 만났네요. 아마 가족분들과 여행을 가시던 길이 아닐까 싶습니다.

 

LPG 모델을 앞세운 자가용의 꾸준한 인기와 더불어 택시시장에서도 나름 잘 팔리는지라 쉽게 볼 수 있는 수준입니다. 한 동네에 꼭 한 대 이상은 보이는 수준입니다. 그랜져 택시 기본형 수준의 가격에 LPG를 연료로 사용하는 SUV를 영업용과 레저용을 겸하여 탈 수 있다는 것도 메리트로 작용하는 느낌입니다.

 

구형 모델을 팔아도 압도적인 점유율을 가진 현대기아의 아성을 깨기는 힘들겠지만, 이전처럼 도로 위에서 다양한 브랜드에서 생산한 다양한 차종의 택시를 보고 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