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요즘 거의 업무용처럼 타고 있는 비스토 터보에는 블랙박스가 없습니다.

 

네. 원래 없었습니다. RPM 게이지와 부스트 게이지. 그리고 터보 타이머까지 달려있는데 블랙박스가 없습니다. 여튼 이런 상황을 보시고 귀인께서 블랙박스를 하나 주셨습니다. 무려 파인뷰 제품이네요. 다만 2CH 블랙박스인데 액정이 달린 앞 카메라만 있습니다. 뭐 어때요. 없던 차에 있으면 된 거죠.

 

벌써 8년 가까이 지난 일이지만, 옛 비스토에도 2만원 주고 구입한 중고 블랙박스를 달았었네요.

 

2013.05.28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블랙박스 장착 후 테스트영상.

 

블랙박스 장착 후 테스트영상.

얼마전, CB와 함께 나름 국산인데다가 파란 불빛까지 반짝반짝 빛나는 블랙박스를 중고로 구매했습니다. 뭐 중국산 쌔거 Full HD까지 지원하는 제품들을 2만원에 살 수 있기는 합니다만, 나름 국

www.tisdory.com

 

파인뷰(FineVu Solid 300R)

파인뷰 솔리드 300R입니다. 200만 화소 카메라에 FHD 30프레임의 녹화를 지원합니다.

 

전방 카메라가 그렇고 후방카메라는 HD급 화질에 30프레임을 지원합니다. 요즘 판매하는 중저가 보급형 제품이 대략 비슷한 스펙입니다. 이 제품은 2015년 2월 출시된 제품이고요. 출시일로만 따져도 6년이 넘었습니다. 그냥 5년 정도 쓴 블랙박스라 보는 게 맞을 텐데, 5년을 썼어도 아직까지 그럭저럭 쓸만한 스펙입니다.

 

아 그리고 요즘 신품 블랙박스 가격도 이전 대비 매우 저렴해졌다고 합니다. 전후방 FHD 30프레임급 카메라가 장착된 2채널 블랙박스도 10만원대 초반에서 무료 출장 장착까지 해준다 하니 말이죠.

 

상시전원을 딴 흔적

배선이 보입니다. 아마 이전에 장착되었던 차량에 상시 전원을 물려놓았으리라 생각됩니다.

 

스파크에 사용했던 블랙박스도 파인뷰 제품이었는데, 그 제품은 5V 전압을 사용해서 따로 선을 따는 대신 시거 소켓을 물리고 시거 소켓에 상시 전원을 연결했었습니다. 그 이후 1년도 지나지 않아 출시된 제품이긴 한데 사용 전압이 바뀐 건지 그냥 직결로 퓨즈박스에 선을 연결하는 방식이네요.

 

먼저 A필러 탈거

먼저 배선을 넣기 위해 A필러를 감싸고 있는 필러트림을 탈거합니다.

 

비스토의 블랙박스 장착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A필러와 대시보드 사이 공간이 꽤 넓어 선을 그냥 쭉 내리기만 하면 퓨즈박스 아래까지 내려옵니다. 그 상태로 퓨즈에 선을 물려주기만 하고 선을 필러트림 사이로 잘 넣어준 다음 닫아주면 끝입니다.

 

게이지를 장착한다고 트림에 구멍을 뚫어놓은 모습이 보이네요. 언제 날을 잡아 싹 다 정리하던지 다 그냥 빼버리던지 해야겠습니다. 터보차라 있는게 좋긴 한데 그래도 너무 지저분합니다.

 

중간에 다른 선들에 걸려 손을 집어넣어 선을 잡아당겼다.

중간에 다른 선들에 걸려버려 손을 넣어 잡아당겼습니다.

그 결과 날카로운 무언가에 손등이 긁혀 상처가 났네요.

 

뭐 어쩌겠습니까. 장갑 안낀 제 잘못이죠. 근데 장갑을 끼우면 손이 둔해져서 섬세하게 뭘 하기 힘듭니다. 그래서 저는 어지간해서는 맨손작업을 선호합니다. 그 둔한 느낌이 싫어서 말이죠.

 

필러트림 다시 끼워주고..

선을 내렸으니 필러트림은 잘 끼워줍니다. 그리고 블랙박스 배선도 잘 숨겨줍니다.

 

감쪽같습니다만, 두꺼운 게이지 선이 있어 잘 끼워지지 않더군요. 그래도 어떻게 끼우긴 끼웠습니다. 속히 게이지를 다 탈거하던지 다른 자리로 옮기던지 대책을 마련하고 싶습니다.

 

필러트림과 천장 내장재 사이를 타고 내려온 블랙박스 배선

필러트림을 타고 올라와 천장재 사이 틈으로 해서 룸미러 아래로 블랙박스 배선을 빼줍니다.

 

넉넉하게 배선을 빼줬습니다. 미니5핀 단자네요. 파인뷰의 전원 배선은 미니5핀. 후방카메라 배선은 마이크로5핀 단자로 기억합니다. 이 제품도 동일하네요. 지금 나오는 제품들도 동일한지는 모르겠습니다.

 

이미 어지간한건 다 물려있다.

네. 이미 어지간히 배선을 물리는 퓨즈에 다른 배선들이 물려있습니다.

 

시거잭부터 시작해서 오디오를 비롯한 대표적인 키온 퓨즈에 배선이 매우 복잡하게 물려있습니다. 같은 자리에 하나 더 물리기도 그렇고 다른 자리를 알아봐야죠. 퓨즈박스 뚜껑에 회로도가 있으니 확인해보기로 합니다.

 

단순한 회로도

단순합니다. 그래도 흔히 물리는 자리는 다 물려있습니다.

 

어디다 물릴까 고민하다가 어짜피 키온을 해야 전원이 들어오는 에어백 경고등에 블랙박스 배선을 물리기로 합니다. 아반떼도 그랬고 요즘 차들은 블랙박스 장착을 염두한 상시용 예비 퓨즈가 있다고 합니다. 요즘차들은 거기다 배선을 물린다고 하더군요.

 

상시는 안쓸거지만 그래도 두개 다 물려준다.

노란선은 그냥 놔둬도 무방한데 빨간선과 함께 에어백 경고등 퓨즈에 물려줬습니다.

 

상시로는 사용할 생각이 없습니다. 검은 접지선은 이미 여러 접지용 배선이 물려있는 좌측 볼트를 풀어 물려줬습니다. 키를 돌려 차량의 전기장치를 작동시켜봅니다. 블랙박스도 전원이 들어오네요. 키를 다시 OFF로 돌리니 전원이 꺼집니다. 성공입니다.

 

양면테이프로 블랙박스 고정

양면테이프를 블랙박스 프라켓에 붙여 잘 고정합니다.

 

개인적으로 정 가운데를 선호하는지라 룸미러 바로 뒤에 블랙박스를 부착했습니다. 화면을 확인하기에 조금 불편하긴 합니다만, 블랙박스 화면을 항시 보고 다니는 것도 아니고 그냥 저는 정 가운데가 좋아 저 자리에 붙였습니다. 모든게 완벽합니다만, 메모리카드가 없어 근처 하이마트에서 구입하기로 합니다.

 

필립스 마이크로SD카드.

필립스 브랜드를 달고있는 MicroSD카드입니다.

 

16기가면 충분합니다. 더 큰 용량도 필요 없습니다. 상시로 물릴것도 아닌데 말이죠. 그렇게 구입한 SD카드를 블랙박스 본체에 삽입하고 다시 부팅을 시작합니다. 포맷을 진행하고 정상적으로 녹화가 되는 모습을 확인합니다.

 

녹화가 잘 됩니다.

GPS도 없어 시간을 설정하는게 무슨 의미가 있냐 싶지만 시간도 맞췄습니다.

 

다만 단점이 전원이 켜지며 후방카메라가 감지되지 않는다는 경고가 들어오고 전방만 녹화하기 버튼을 눌러줘야 녹화가 된다는 부분입니다. 상시를 놓고 다닌다면 전압이 떨어져 전원이 꺼지지 않는 이상 따로 눌러줄 일이 없을텐데, 시동을 걸 때 마다 꺼졌다 켜지니 항시 눌러줘야 하지요. 조금 번거롭긴 하지만 출발하면서 버튼 하나만 더 눌러주면 될 문제니 그냥 사용하기로 합시다.

 

요즘 블랙박스 없는 차가 있나요? 비스토도 블랙박스 있는 차가 되었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