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젠트라 얘기만 주구장창 해오다가 오랜만에 투싼 호작질 얘기입니다.

 

뭐 옵션이 좋은 차들은 실내등까지도 순정으로 LED가 적용됩니다만, 모던에 썬루프 빼고 풀옵션인 변태옵션 두자리번호판 투싼은 그렇지 않습니다. 신형 투싼의 인기가 하늘을 찌르고 지금 계약하면 기본 6개월이라 하는데 운 좋게 상위트림용 타이어 수급 지연으로 깡통모델 먼저 출고되었고, 지금은 반도체 수급 불안으로 프리미엄이나 인스퍼레이션 트림의 차량들은 기약없이 기다리는 모습입니다.

 

 

비스토 터보 실내등 전구 LED 교체

뭐 계기판과 자동변속기 기어 표시등에는 LED를 박아놓았는데, 쉽게 교체가 가능한 실내등은 교체하지 않았더군요. 이런 조합이 다 있나 싶었지만, 실내등부터 교체해주기로 합니다. 그동안 이

www.tisdory.com

가장 최근 게시물로 비스토 실내등 교체 이야기가 있네요. 그냥 참고만 하고 오세요.

 

2021 THE ALL NEW TUCSON 1.6T

실내등 교체는 엄청 쉽고, 여기저기 상세히 설명해둔 영상이나 게시물이 많기에 패스하려 했습니다만..

쉽게 할 수 있는 일을.. 소켓이 빠져 도망가 실내등을 뜯었습니다.

 

이전세대 차량(아반떼 AD, 투싼 TL, LF쏘나타 등)만 하더라도 썬글라스 보관함을 열고 그 안으로 보이는 피스 두개를 풀어준 뒤 내장재 리무버나 일자드라이버로 제껴내면 쉽게 탈거가 가능합니다만, 하이패스 단말기가 룸미러에서 실내등으로 옮겨온 현행세대 차량은 뜯어야 할 커버가 하나 더 늘었습니다.

 

투싼 NX4용 LED 실내등

신형투싼용 LED 실내등입니다.

 

흔히 맵등이라 부르는 눌러서 켜는 실내등의 규격은 T10. 그 외 썬바이저를 열면 숨어있는 화장등이나 중앙등 수납장등 트렁크등은 모두 31mm 규격입니다만, T10 두개와 31mm 두개만 구입했습니다. 화장등이나 수납장등은 활용빈도가 적기에 딱히 교체하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에서 말이죠.

 

참고로 12만km를 향해 달려가는 삼각떼는 아직 썬바이저 비닐도 뜯지 않았고, 거울에도 비닐이 그대로 붙어있습니다. 화장등은 차량 출고 초기에 그냥 한 번 켜 본 것이 전부이고요. 조수석 화장등도 마찬가지입니다. 고로 활용빈도가 매우 적은 조명인지라 딱히 돈지랄 할 이유가 없어 실속있게 구입했습니다. 

 

재앙의 시작

탈거방법은 간단합니다.

사진에 보이는 화살표 방향으로 리무버나 일자드라이버를 넣고 제껴주면 커버가 빠집니다.

 

다른 조명은 더 빼기 쉽습니다. 화장등 트렁크등 수납장등은 그냥 몸통 전체를 리무버로 제껴버리면 들어올려지고 전구를 교체하면 됩니다. 중앙등은 커버에 보이는 작은 틈에 리무버나 일자드라이버를 넣어 제끼면 열립니다. 이 과정은 다른 블로거나 유튜버들이 잘 설명해두었기에 패스합니다만....

 

사진 좌측으로 보시면 실내등 전구가 들어가야 하는 자리에 소켓이 없습니다.

 

실내등 전구를 탈거하고 T10 LED를 밀어넣다가 소켓이 안으로 빠져도망갔습니다..

마이너스의 손. 결국 씨발거리면서 실내등 자체를 탈거합니다.

 

일이 커진다.

네. 일이 커집니다.

 

차량에 따라 커버를 그냥 밀어서 빼면 피스가 박힌 구멍이 보이는 차량도 있답니다만, 투싼의 경우 마이크와 하이패스 카드 슬롯을 감싸고 있는 커버를 탈거해야만 피스구멍이 보인다고 합니다. 뭐 아반떼 CN7도 그렇고 쏘나타 DN8도 그렇고 같은 형태의 실내등이 적용되는 현대차라면 비슷할겁니다.

 

리무버나 일자드라이버를 이용하여 커버를 조심조심 탈거합니다. 사진에 보이는 화살표가 있는 부위를 총 네번 제껴준 뒤 조심스럽게 뜯어내면 성공입니다.

 

좌측과 우측에 동그란 구멍 속에 피스가 박혀있다.

좌측 구멍은 보입니다만, 우측 구멍은 사진상 잘 보이지 않네요.

 

깊은 구멍 안에 피스가 박혀있습니다. 이 피스를 풀어줍니다.

 

확대

가까이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양쪽 피스를 잘 풀어줍니다. 풀어준다고 바로 확 빠지지 않으니 별다른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됩니다. 탈거된 피스를 떨어뜨려 잃어버리지 않도록 주의하여 작업하면 됩니다.

 

리무버를 틈에 집어넣고 제껴준다.

그리고 리무버를 틈새에 넣고 제껴주면 드디어 실내등이 탈거됩니다.

 

그냥 커버만 뜯어내고 소켓에 전구만 끼워주면 될 일을 어렵게 진행하고 있습니다.

 

탈거완료

온전한 탈거를 원한다면 여기저기 연결된 컨넥터를 제거해주면 됩니다.

 

다만 저는 사라진 실내등 소켓을 찾기 위해 탈거했으니 소켓만 찾아서 잘 끼워주면 됩니다. 좌측의 큰 동그라미가 본래 실내등이 들어있어야 할 자리고, 우측의 작은 동그라미가 빠져 도망간 실내등 소켓의 모습입니다.

 

소켓은 그냥 돌려서 끼우면 됩니다. 별다른 배선 없이 소켓이 닿는 자리에 전류가 흐르네요.

 

소켓에 LED를 끼우고 안에서 장착한 뒤 조립.

네. 이왕 탈거한 김에 소켓에 LED 전구를 끼우고 장착해준 뒤 실내등을 다시 끼워줬습니다.

 

분해의 역순으로 조립합니다. 다시 실내등을 끼워준 뒤 고정용 피스를 다시 박아줍니다. 그리고 내장재 색상과 비슷한 커버도 다시 조립해주면 됩니다. 생각하면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만, 초등학생도 할 수 있는 수준의 난이도에서 고등학생 수준의 난이도로 상향되었습니다.

 

하이패스 카드 슬롯 자리를 잘 확인.

마지막으로 커버를 끼울 때 하이패스 카드 슬롯 자리가 잘 고정되었는지 확인합니다.

 

유독 저자리가 좀 세게 눌러줘야 끼워지더군요. 장착이 문제 없이 마무리되었는지 하이패스 카드를 빼고 넣어보며 이상이 없는지 확인해봅니다. 별 이상이 없다면 성공적으로 작업을 마치셨습니다.

 

작업 끝

모든 작업이 끝났습니다.

 

탈거된 T10 전구는 젠트라 보조제동등에 끼워주는 방식으로 재활용합니다. 31mm 전구는 딱히 활용처가 나타나지 않았으니 일단 보관해두기로 합시다. 출고 4개월차. 아직 2000km도 타지 못한 새차냄새 가득한 투싼 이야기는 다음을 기약하도록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