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변태 번호판 좆문가는 당연히 변태같은 번호판을 달아야겠지요.

뒤에 짧은 번호판이 들어가는 젠트라X 역시 규격변경을 통해 긴 번호판을 달 수 있게 만들어줍니다.

 

왜 GM대우차가 잘 팔리지 않았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게 바로 젠트라X입니다. 2006년 10월 유럽형 규격의 번호판이 도입된 이후 다른 메이커는 2007년 즈음 모두 년식변경을 거치며 번호판의 규격이 변경되었습니다만, GM대우의 젠트라X는 2007년 10월 출시된 차량임에도 변경된 규격을 지원하지 않았습니다.

 

칼로스 시절부터 당연하게도 유럽으로 수출을 나가는 차량이니 트렁크에 긴 번호판을 장착 할 수 있는 공간이 있었습니다만, 풀체인지에 준하는 마이너체인지를 거치며 전혀 다른 차량임을 강조함에도 왜 짝이 맞지 않는 번호판을 달아야만 하도록 만들었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해치백 모델인 젠트라X에 국한된 이야기가 아니라 세단모델 젠트라와 경차 올 뉴 마티즈. 곧 풀체인지를 앞둔 라세티까지 같은 처지였습니다.

 

잡설이 길어지니 여기서 끊고 본격적인 규격변경 이야기로 넘어갑니다.

 

2020.11.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비스토 터보 긴 번호판(반사번호판) 장착하기

 

비스토 터보 긴 번호판(반사번호판) 장착하기

유럽형 번호판 도입 전 출시된 구형 차량의 뒷 번호판까지 긴 번호판을 장착하는 부분에 대해 많은 분들이 시도했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명쾌하게 작성해둔 글이 없어 큰 애로사항이 있었습니다

www.tisdory.com

 

지난해 이미 비스토로 규격변경을 거쳤기에 어렵지는 않았습니다. 그냥 등록증하고 신분증 들고 교통안전공단 검사소에 가서 규격확인만 하고 종이 한 장 받아서 오면 됩니다. 이후 번호판 변경 혹은 교체시 등록관청에 그 서류만 함께 제출해주면 되니 그닥 어렵지도 않습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홍성검사소

홍성교도소 옆. 폴리텍대학 앞에 소재한 한국교통안전공단 홍성검사소입니다.

 

공업사에서 부설 운영하는 검사소는 지천에 널렸습니다만, 규격변경이나 구조변경. 부활검사나 영업용 차량의 경우 연장검사를 받기 위해서는 꼭 공단에서 운영하는 검사소를 찾아야 합니다. 6시에 업무가 마감됩니다만, 대기시간이 있기에 최소 5시 30분까지는 검사소에서 접수를 마쳐야 합니다.

 

서류작성

서류를 작성합니다.

 

민원 취지에 맞게 신청서를 출력해줍니다. 작성방법은 지난해 비스토의 규격변경과 동일합니다. 간단한 서류 접수를 마친 뒤 검사장으로 향합니다. 검사장에서도 다른 차량들처럼 배출가스니 봐야 하는 내용은 없는지라 그리 오래 걸리지 않습니다.

 

규격변경 대기중

마침 같은 대우차인 신형 윈스톰(캡티바)을 따라 들어갑니다.

대우를 잊은 쉐슬람에게 미래란 없습니다.

 

대우가 만든 소형차를 전 세계에 팔아먹으며 글로벌 금융위기를 견뎌낸 GM이 우리 고유의 브랜드 대우를 말살시킨지 10년. 예견했던 일이지만 이제는 한국에서의 철수설도 붉어지고 있습니다. 그나마 우리 고유의 브랜드 대우가 계속 살아있었더라면, 현지화에 조금이라도 더 신경쓰고 가격정책에 있어서도 지금처럼 창렬하지는 않았을겁니다.

 

저는 미국 대중차 브랜드 주제에 고급 브랜드 코스프레를 하는 CHEVROLET를 혐오하고, DAEWOO를 좋아합니다. 스파크를 타면서도 마크리용 대우그릴을 끼우고 다녔을 정도로 우리 고유의 브랜드 대우를 좋아하며 현재 판매되는 차종 역시 대우 말리부, 대우 트레일블레이저, 대우 스파크라 부르고 다닙니다.

 

뭐 잠시 기다린 끝에 규격변경이 완료되었습니다. 따로 측정하지는 않고, 미등을 켜보라 한 뒤 종이를 뽑아주네요. 그러며 번호판등이 모두 나갔다고 교체하라고 합니다.

 

부품교체 없이 번호판 변경 가능

이 서류를 가지고 번호를 변경하러 가면 됩니다.

 

다만 당시 시간이 금요일 5시가 넘었던지라 다음을 기약합니다. 언제든 이 서류를 가지고 등록사업소나 시군구청에 가면 뒤에도 긴 번호판의 부착이 가능합니다. 비스토 번호판 변경 당시에도 설명했습니다만, 지금은 따로 부품교체 없이 번호판 교체가 가능한 차량이라면 그냥 차만 끌고 들어가면 해줍니다.

 

번호판등 교체

이후 번호판등 교체를 진행합니다.

 

트렁크를 열고 다 삭아있는 피스를 풀어주면 됩니다. 사진처럼 번호판등이 쏙 빠져나오고 소켓을 돌리면 번호판등이 빠져나옵니다. 이미 필라멘트가 끊어진 기존 전구를 탈거한 뒤 새 전구 혹은 T10 규격의 LED를 꼽아주면 됩니다.

 

한쪽은 잘 풀리는데, 한쪽은 쩔어서 풀리지 않더군요. 그런고로 가니쉬를 뜯어 작업을 진행합니다.

생각보다 쉽게 뜯긴다

가니쉬는 생각보다 쉽게 뜯깁니다. 스파크는 잘 안뜯기던데 이건 그냥 볼트 세개만 풀면 풀리네요.

 

가니쉬 양 끝의 볼트 두개만 풀면 아주 쉽게 빠집니다. 이 상태에서 소켓을 돌려 빼주고 같은 방법으로 번호판등을 교체하면 됩니다. 조립 전에 잘 나오는지 확인하고 불이 잘 들어오는 모습을 확인했으니 장착합니다.

작업완료

DIY라 하기도 뭐한 기본적인 부분입니다만, 매우 밝게 번호판등이 들어옵니다.

 

예전처럼 번호판등이 LED라고 잡는 시대도 아니고 환하게 보이니 기분도 좋네요. 사실 현 시점에서는 번호판도 바꿨습니다만, 포스팅거리가 꽤 밀려있어 밀어내고 있는 상황임을 감안하셨으면 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