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본 포스팅은 불스원으로부터 무상으로 제품을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아직 장마철도 찾아오지 않았습니다만, 꼭 일주일에 한번씩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비가 내리면 타이어도 중요하겠지만 전적으로 시야 확보를 위해 가동하는 와이퍼의 상태가 좋아야겠죠. 물론 옛날의 저라면 유리창에 조그마한 줄이라도 생기곤 하면 바로 와이퍼를 교체했습니다만, 지금의 저는 어느정도 현실과 타협했기에 잘 닦이지 않을 때 까지 와이퍼를 사용합니다.

 

그런고로 순간의 선택이 10년을 좌우한다는 옛 광고 카피처럼 어느 와이퍼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최소 1년 이상의 시간을 좌우합니다. 내구성 좋고 잘 닦이는 와이퍼를 써야 오래오래 편안하게 쓸 수 있다는 것이죠. 그런고로 이번에 불스워너 활동을 통해 제공받은 '레인OK 메탈X실리콘 와이퍼'를 마침 잘 닦이지 않아 교체시기가 다가온 비스토에 장착해보았습니다.

 

RainOK 유막제거 이지그립

자. 와이퍼 교체에 앞서 유막제거부터 진행하도록 합시다!

RainOK 유막제거 이지그립입니다.

 

유막제거제는 내돈내산. 약 6년 전 얻어왔던 유막제거제 샘플로 스파크에 유막제거를 진행했다가 유막이 제대로 제거되지 않던 대참사 이후 손을 놓고 있었는데 무려 6년만에 재도전에 나서봅니다. 지금은 유막제거제가 담긴 스틱 아래에 부직포가 붙어있어 제품 자체를 유리에 잘 문질러주기만 하면 됩니다만, 당시에는 그런 제품이 없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2015.11.1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스파크, 유막제거+김서림방지 작업

 

스파크, 유막제거+김서림방지 작업

요즘 가을비가 추적추적 내립니다. 가을비 내리는건 좋은데 말이죠.. 와이퍼도 제대로 닦이지 않고.. 유리도 유막이 한가득이라 짜증나 미치겠습니다. 게다가 슬슬 차유리에 김이 서리다보니 에

www.tisdory.com

 

오랜만에 보니 시공 자체가 잘못되었고, 유막제거제를 너무 아끼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이 시절 실패에 발목잡혀 시도조차 하지 않았던 유막제거를 무려 6년만에 도전하게 되는 상황이네요.

 

사용방법 정독

사용방법부터 정독합니다.

 

복잡하지만 숙지했습니다. 물부터 뿌려서 이물질을 제거하고 캡을 제거한 뒤 용액을 짜며 유리면에 밀착시키고 문질러서 시공하면 된다고 합니다. 꼼꼼히 원을 그리며 유리창을 유막제거제로 가득 채우면 된다는 얘기네요. 사용법을 정독했으니 이제 본격적인 시공에 들어가기로 합니다.

 

크라운산도나 뽀또 안에 들어가는 크림과 비슷한 컬러.

보호캡을 열어준 뒤 스틱을 짜주니 특유의 크림처럼 느껴지는 유막제거제가 나옵니다.

 

유리에 밀착하여 잘 문질러 주면 됩니다. 사진촬영 없이 작업에만 전념했습니다.

 

원을 그리고 또 그리고..

원을 그리고 또 그렸습니다. 그나마 유리창이 작은 경차라 쉽게 작업을 마쳤습니다.

 

설명서에 나온대로 유막제거제가 뻑뻑해질 때까지 계속 원을 그렸습니다. 팔이 아프고 땀이 나긴 했습니다만, 이번에는 부디 유막이 싹 사라지기를 정말 간절하게 원했습니다. 높은 자리에 오르셨던 분의 어록처럼 온 우주가 나서서 도와주셨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은 상태에서 고압수를 뿌리기로 합니다.

 

고압수 뿌리고 있음.

고압수와 함께 유막제거제가 날라갑니다.

 

잘 지워지지 않는 부분은 깨끗한 타올로 문질러주기를 반복합니다. 그렇게 유막제거제를 모두 씻어내니 유리창이 깔끔하게 보입니다. 기존에는 와이퍼 자국도 남아있었고, 드문드문 중간에 줄이 가있기도 했었습니다만 거짓말처럼 다 사라졌습니다.

 

유막제거 성공

6년 전 실패에 발목잡혔던 이후 시도조차 하지 않았던 유막제거.

간절히 바라니 온 우주가 나서서 도와주셨습니다. 그래서 성공했습니다.

 

오랜 시간 저를 괴롭혔던 유막이 드디어 사라졌습니다. 이제 유막을 제거했으니 '레인OK 메탈X실리콘 와이퍼'를 장착하기로 합니다. 기존에는 비스토에 플랫 와이퍼를 사용했었는데, 레인OK 메탈 실리콘 와이퍼는 일반 와이퍼와 플랫 와이퍼의 장점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와이퍼입니다.

 

한켠에 준비된 RainOK 메탈 X 실리콘 와이퍼

세차부스 한켠에 미리 준비해둔 메탈X실리콘 와이퍼를 본격적으로 사용해보기로 합시다.

 

비스토는 500mm/400mm 규격의 와이퍼가 적용됩니다. 뒷유리는 스파크용 와이퍼암이 끼워진 상태라 스파크 전용 와이퍼를 사용해야 합니다. 고로 앞유리 와이퍼만 바꿔주기로 합니다.

 

RainOK 메탈 X 실리콘 와이퍼

레인OK 메탈X실리콘 와이퍼는 불스원에서 판매하는 와이퍼 중 플래그쉽에 해당하는 제품입니다.

 

관절구조 메탈프레임과 특수 실리콘 고무를 사용하여 더운 여름에도 추운 겨울에도 극강의 내구성과 우수한 닦임성을 보인다 합니다. 100만회 테스트로 입증된 내구성을 자랑하며, 비싼 가격이지만 다른 와이퍼를 여러번 교체하는 비용을 감안하면 그리 비싼 가격은 아니라 생각됩니다.

 

교체방법 설명 동영상

저는 익숙합니다만, 와이퍼 교체가 처음인 초보운전자를 위한 영상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와이퍼 포장 뒷편에 QR코드로 이 영상을 볼 수 있는 링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물론 저야 이 영상을 보지 않고 바로 교체했습니다만, 혹여나 와이퍼 교체방법을 모르거나 익숙하지 않은 분들을 위해 함께 올려봅니다.

 

와이퍼 교체

기존 와이퍼를 탈거하고 메탈 실리콘 와이퍼를 장착합니다.

 

아무리 대한민국 자동차 역사상 두번째로 출시된 가솔린 터보차인지라 충분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지만, 차량가액은 겨우 50만원 수준입니다. 이 와이퍼 스무쌍 정도의 가격 수준이라는 얘기죠. 한참 2002년 월드컵 열기가 달아오르던 5월에 등록된 만 19세 비스토가 그렇게 호강하고 있습니다.

 

특유의 관절구조 메탈 프레임

레인OK 메탈X실리콘 와이퍼의 관절구조 메탈 프레임입니다.

 

비슷하게 생긴 일반형 와이퍼와 플랫형 와이퍼의 장점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와이퍼의 경우 이렇게 섬세한 관절이 구현되어있지 않습니다. 요즘 출시되는 차량에는 그럭저럭 잘 밀착이 됩니다만, 비스토처럼 이런 와이퍼의 장착을 고려하지 않고 설계된 오래된 차량의 경우 프레임 끝이 떠버려서 제대로 밀착되지 않는 경우가 종종 보입니다.

 

그런 하이브리드 와이퍼들은 메탈 실리콘 와이퍼처럼 관절이라 볼 수 있는 부분이 없습니다만, 메탈 실리콘 와이퍼는 특유의 관절구조로 비스토처럼 유리 끝단이 곡선으로 넘어가는 차량에도 끝부분이 뜨지 않고 잘 밀착되어 있습니다.

 

유리에 잘 밀착된 모습.

레인OK 메탈 실리콘 와이퍼는 잘 밀착됩니다.

 

이 비스토 말고 첫차로 탔었던 비스토를 운용하던 시절 다른 하이브리드 와이퍼가 끝부분이 뜨는 모습을 봤습니다만, 관절구조 메탈프레임의 적용으로 확실하게 유리창에 밀착된 모습입니다. 사실 처음에는 끝부분이 뜨지 않을까 걱정했습니다만, 그 걱정은 기우로 끝났습니다.

 

깔끔하게 닦인 모습

와이퍼를 교체하고 고압수를 한번 더 뿌려 와이퍼를 작동시켜봅니다.

 

기존 와이퍼가 지나갔던 자리에는 줄이 가고 중간에 잘 닦이지 않던 부분이 있었는데, 확실히 새 와이퍼로 교체했으니 깔끔하게 잘 닦입니다. 설명대로 극한의 내구성을 자랑하여 오래 사용해도 첫 가동인 지금과 같은 성능을 보인다고 하니 앞으로 수년간 와이퍼를 교체할 일은 없으리라 여겨집니다.

 

세차 이후 비가 내리는 날을 기다렸습니다. 와이퍼는 우천시 그 진가를 발휘하지요.

 

사진이 애매하게 촬영되었다.

사진이 애매하게 촬영되었지만, 비가 내려도 제 성능을 제대로 발휘하고 있습니다.

 

기존에 눈에 거슬리던 작은 줄도 사라졌고, 마치 섬처럼 와이퍼가 지나가는 중간에 잘 닦이지 않아 남아있던 부분도 감쪽같이 사라졌습니다. 극한의 성능을 자랑하는 와이퍼라 하니 본격적으로 찾아 올 장마철에도 걱정이 없습니다.

 

레인OK 메탈 실리콘 와이퍼와 함께 앞으로도 오래오래 즐거운 카라이프를 즐길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