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홍성 외곽을 빠져나가는 길에 목격했던 타우너 트럭입니다.

 

이전에도 타우너를 다뤘던 기억은 있습니다만, 타우너 트럭을 올드카 목격담 카테고리에서 다루는 일은 아마 처음이 아닐까 싶습니다. 같은 년식의 타우너 밴을 비롯하여, 폐차장에서 목격한 초기형 가솔린까지 그럭저럭 많이 보긴 했는데 단종 20년차에 가까워지는만큼 이전처럼 쉽사리 보기는 어렵습니다.

 

 

1999 기아 타우너 7인승 코치(1999 KIA TOWNER COATH)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남양주 사릉의 도로변에서 목격한 차량입니다. 병문안을 위해 방문했던 동네인데, 도로변에 세워진 타우너가 가장 먼저 눈에 띄었습니다. 결국 지나던 길 차를 세우고

www.tisdory.com

 

1992 아시아자동차 타우너 가솔린 SDX

수원의 한 폐차장에서 목격된 차량입니다. 새차를 보면 그냥 지나가도 똥차를 보고는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특성상 정말 아깝다 귀한 차량을 봤습니다. 타우너. 그것도 원부상 1992년 8월에 등록

www.tisdory.com

 

평화롭게 잘 달리는 타우너 트럭을 목격했다.

하늘빛을 내는 타우너를 목격했습니다.

 

롱카고와 LPG 스티커는 이미 빛이 다 바래버렸지만, 기아 로고는 선명히 남아있습니다. 여기저기 적재함에 부식이 보이기는 하지만 흔히 말하는 겉녹 수준으로 심각한 상태는 아니라 봅니다. 이전에 봤던 같은 년식의 승합형 모델보다 3개월정도 먼저 등록된 차량입니다. 당시 아시아자동차 법인은 살아있었지만, 막 기아자동차와 로고는 통합된 그런 상태였습니다.

 

어르신께서 타고계셨다.

어지간한 데칼들은 20년 넘는 세월을 버티며 그 흔적만 남아있었습니다.

 

그럼에도 생각보다 깔끔한 상태로 타고 계시네요. 어르신의 농업용 트럭으로 이만한 파트너가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물론 다마스 라보도 단종된 마당에 앞으로 중국산 소형트럭들이 그 시장을 대체하겠지만, 도시도 아니고 서비스망이 빈약한 시골에서도 중국산 상용차들이 국산 경상용차의 자리를 완벽히 대체해낼지는 모르겠습니다.

 

앞으로도 건강하게 오래오래 달리길.

일이 바빠 먼저 추월해 나갔습니다.

 

99년형임에도 과도기에 나온 차량이라 그런지 돌출형 안개등의 모습도 보이네요. 그래도 30년을 생산해서 흔하게 보이고 그리 오래된 느낌은 없는 다마스 라보보다 왠지 더 오래 된 느낌이 듭니다. 살아남은 개체수도 이제 거의 없다고 봐야 할 상황이니 부디 오랜 세월 잘 달려주기를 소망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