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해당 시승차량은 현대자동차와 넥쏘카페로부터 제공받았습니다"

 

차는 이미 오늘 반납하고 왔습니다만, 집 근처에 있었음에도 갈 일 없고 생소했던 수소 충전과정을 포스팅으로 남겨봅니다. 전국에 수소충전소가 다섯손가락 안에 들어오던 시절부터 동네에 수소충전소가 있어 나름 수소차를 타기 좋은 환경에 살았습니다만, 차가 없으니 타지 못했던 아쉬움을 시승차로 풀었습니다.

 

kg당 8000원

내포 수소스테이션에 도착했습니다.

수소값은 kg당 8000원입니다.

 

뭐 그린뉴딜 이벤트로 7천원대 할인행사를 하는 충전소들도 있다고 하는데 여기는 아직 8천원대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수소값은 전기값과 달리 점점 내려갈 예정이라고 하네요. 당연히 아직까지는 수소차 연료로 판매되는 수소에 과세를 하고 있지 않습니다만, 기름처럼 과세를 한다면 또 모를 일이지만 말이죠.

 

 

내포 수소스테이션

충전기는 단 한대. 이미 앞에 다른 넥쏘가 와서 충전을 진행하고 있더군요.

 

너그럽게 기다립니다. 전기차라면 충전에 꽤 오랜 시간이 소요됩니다만, 수소차 충전은 길어봐야 5분 내외로 끝나니 말이죠. 충전소 직원은 사무실에 들어가 있고, 앞 차 차주는 차 안에 들어가 있습니다. 수소차는 충전시에 문을 열면 안된다 하더군요. 뭐 폭발의 위험성 때문일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원칙은 내리는게 맞는데 더운 여름이고 코로나 탓에 차 안에서 충전을 기다리는게 대부분인듯 보입니다.

 

충전시작

앞 차가 충전을 마치고 나가고 드디어 제 차례가 왔습니다.

 

시동을 끄고 주입구를 열으니 충전소 직원분이 그대로 제 차에 충전기를 꼽아줍니다. 그리고 나오지 말고 기다리라고 합니다. 그렇게 조금 이상한 기계 돌아가는 소리와 함께 수소충전이 시작됩니다.

 

수소충전기의 모습

LPG 충전기와 크게 다르지는 않습니다. 700bar의 압력으로 수소를 밀어넣는다 하네요.

 

액정이 달려있고, 기기에 달린 스위치를 조작하여 충전이 시작됩니다. LPG와 함께 위험물이기에 셀프충전은 사실상 불가합니다. 엄청난 압력으로 수소가 충전되고 있는데 혹시나 터지지 않을까 무섭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다행히 별 일은 없었습니다.

 

완충은 안되는 느낌입니다.

90%까지 약 4분동안 충전을 진행했고, 결제를 위해 사무실로 들어갑니다.

 

충전내역서

카드 영수증과 함께 충전내역서를 줍니다.

약 4분 49초 충전되었고, 충전량은 3.42kg. 전압은715bar. 충전온도는 69.9도입니다.

 

충전 온도와 속도가 관계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충전온도까지 제공하는 신기하게만 느껴지더군요. 그렇게 충전을 마쳤고 약 200km정도 더 타고 반납했습니다. 아마 머지 않은 미래에는 흔히 겪을 일이긴 합니다만, 겪어본 바 LPG 충전과 크게 다르지는 않았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