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당진시내에서 목격한 기아 EV6 개인택시의 모습입니다.

 

최근 신형 중형차의 택시형 모델이 출시되지 않았고 구형 모델이 판매되고 있는데, 현대차의 경우 전기차인 아이오닉5에 영업용 트림을 신설하여 본격적으로 택시시장을 공략하고 있습니다. 뭐 압도적인 점유율을 지닌 현대와 기아가 본격적으로 전기차를 택시로 판매하기 시작하면 금방 전국적으로 전기를 연료로 하는 택시도 늘어나겠죠.

 

뭐 중형차가 택시로 돌아다니면 품격이 떨어진다 브랜드 가치가 떨어진다 그런 이상한 소리들 하는데, 뭐 앞으로 전기택시의 보급이 늘어난다면 전기차 차주들의 그런 이상한 불만이 수면 위로 떠오를지 택시 전용 모델을 출시하게 될지는 잘 모르겠네요.

 

KIA EV6 TAXI

택시치곤 뭔가 이상한 느낌이기에 봤더니만 EV6 택시더군요.

 

출고까지 1년 이상을 기다려야만 하는 전기차인데, 일찍 계약을 하셨는지 차량을 출고하여 영업용으로 사용하고 계십니다. 아이오닉5 택시는 도시에 가면 그럭저럭 보이긴 하는데, 이런 지방 중소도시까지 전기택시가 영역을 넓히는 모습을 보면 본격적인 대 전환의 시대가 오고 있다는 사실이 느껴지네요.

 

세단형 택시와 구성은 똑같다.

갓등을 달았고, 세단형 차량에 붙는 브랜드콜 스티커와 지역특산품 광고도 붙어있습니다.

 

일반적인 세단형 택시와 별반 다르지는 않습니다. 손님이 탑승할때 도어캐치의 사용법을 몰라 헤메이기는 할 것 같습니다만, 앞으로 이런 차량이 늘어나면 다들 익숙해지겠죠. 그냥 도어캐치 자리를 누르면 도어캐치가 올라오고 잡아당기면 팝업됩니다.

 

EV6 택시

그냥 평범한 EV6와 스티커와 갓등을 제외하면 동일합니다.

 

먼저 신호를 받아 출발하며 사진으로 남겨봅니다. 앞으로 흔히 보이겠지만, 아직까지는 신기하게 느껴지네요. 근래 친환경 차량의 보급으로 이렇게 다양한 차종을 택시로 볼 수 있어 좋습니다. 다른 메이커가 경쟁력이 없어 사실상 시장을 독식한 K5택시 쏘나타 택시만 가득한 나라에서 다양한 차종을 볼 수 있다는 사실 그 하나만으로도 저는 좋네요. 다른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실지 몰라도 말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