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비스토에는 거치형 내비게이션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조이에이브이 I-700

이전에 마티즈에 달아놓고 사용하던 물건인데 비스토에 옮겨서 쓰고 있지요.

 

제 돈 주고 구입한 물건은 아니고, 멀쩡한 내비게이션인데 폐차를 한다며 보내기에 차주한테 얘기해서 뜯어왔던 물건입니다. 요즘은 순정 내비게이션도 LTE 통신망과 연결되어 실시간 교통정보를 불러오고 내비게이션 단말기보다 성능도 좋고 실시간 길안내까지 가능한 스마트폰이 대중화된지 오래라 이런 내비게이션 단말기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이 줄었습니다만, 그래도 이 차에 타면 꾸준히 내비게이션을 켜서 과속카메라 안내를 받거나 경로를 찍고 길안내를 받습니다.

 

딱히 볼 일이 많지도 않지만 DMB 안테나만 없이 사용했는데 마침 이번에 얻어왔네요.

 

돼지꼬리 DMB 안테나

2000년대 후반~2010년대 초반에 많이 보였던 돼지꼬리 DMB 안테나입니다.

 

요즘은 정말 보기 어렵습니다. 애초에 요즘차들은 기본적으로 액정이 다 달려나오고 DMB 역시 통합 샤크안테나로 수신하니 이런 돼지꼬리 안테나를 볼 일이 없습니다. 기존에 내비게이션을 달고 다니던 차들도 다 스마트폰으로 티맵이니 카카오내비니 쓰는 상황인데 말이죠. 유튜브에만 접속해도 어지간한 주요 방송을 실시간으로 시청이 가능하니 음영지역에 가면 끊기는 DMB를 보는 인구도 많이 줄었지요.

 

그럼에도 저는 뉴스 시간대에 화면을 볼 수 없지만 주행중 DMB 소리를 듣고 다닙니다. 화면은 볼 수 없어도 꽤나 유용한지라 부디 지상파 DMB는 서비스 종료 없이 오래오래 송출해줬으면 합니다.

 

내비게이션 뒷면

내비게이션을 거치대에서 탈거하여 DMB 안테나 단자를 찾아봅니다.

 

SD카드 USB 단자를 비롯하여 외부입력단자가 있고, DMB 단자는 따로 나와있습니다. 가끔 DMB 안테나와 단자가 다른 경우가 있는지라 확인차 먼저 DMB 안테나의 커넥터부터 연결해봅니다.

 

잘 맞는다

다행히 잘 맞네요.

 

이제 차체에 안테나를 붙여 과연 DMB 방송이 수신되는지 확인해보기로 합니다.

 

자석 브라켓과 돼지꼬리 안테나를 조립.

자석 브라켓과 그 위에 돼지꼬리 안테나를 끼워 조립을 마쳤습니다.

 

사실 다들 샤크안테나를 장착하는 자리. 천장 끝 중간지점에 올리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천장 뒤쪽에 대충 붙여놓았습니다. 요즘차들은 순정도 다 샤크안테나로 나오니 돼지꼬리 DMB 안테나가 달린 차를 보기가 정말 어렵습니다.

 

채널검색 완료
전체화면은 그닥 선명하지 않다.

잘 나옵니다. 마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출석한 경기도 국정감사가 생중계됩니다.

HD DMB는 지원하지 않아 그냥 일반 지상파 DMB만 송출됩니다.

 

해상도가 낮아 작은 화면에서는 선명하게 보이지만, 화면을 키우면 작은 자막은 판독이 어려울 수준으로 깨집니다. 약 15년 전. 커봐야 3인치 수준의 액정이 달려있던 피쳐폰이 주류이던 시대였던지라 어쩔 수 없습니다. 그렇다고 HD DMB만 송출한다면 기존 단말기들은 무용지물이 되어버리니 함께 송출하고 있습니다.

 

배선이 문제다

근데 배선을 숨기는게 문제네요.

 

내비게이션은 중간에 떠있고, 배선은 화면 바로 뒤에서 연결됩니다. 어떻게 숨겨야 잘 숨길지 고민을 하다가 결국 대시보드와 유리 사이로 밀어넣고 필러트림 사이로 밀어넣어 해결합니다.

 

잘 숨겼다.

액정 뒤로 넘어오는 선의 모습은 보이지만, 그래도 깔끔하게 잘 숨겼습니다.

 

터보게이지와 RPM 게이지 배선이 있는 부분은 어쩔 방법이 없어 위로 올려 보냈지만, 주차번호판으로 막아 밖에서는 보이지 않습니다. 당연히 게이지가 가려주니 운전자 시야에서도 보이지 않지요. 뭐 이정도면 충분합니다.

 

A필러를 타고 온 배선

A필러를 타고 배선을 넣어줍니다.

 

B필러 C필러를 거쳐 트렁크 도어까지 보내려고 합니다. 제가 작업하지 않았던 후방카메라 배선이 먼저 그 자리에 들어가 있네요. 저도 후방카메라를 만지기는 만졌지만, 재귀반사식 번호판을 부착하며 카메라 부분을 그냥 끊어버렸던지라 그걸 살린다고 만졌을 뿐이지 차체에서 연결되는 배선은 건드리지도 않았습니다.

 

뒤까지 보냈다가 실패

배선이 짧아서 뒤로 보내는건 포기합니다.

 

열심히 트림 안으로 천장으로 넣어서 뒤로 빼고 있었는데 도로 원상복구합니다.

 

적당히 넣어준다.

보이지 않는 부분은 그냥 적당히 넣어줍니다.

 

잘 넣어주고 가려주면 됩니다. 어차피 깔끔하게 작업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면 세차시에 쉽게 분리가 가능하도록 B필러 위쪽으로 올려줍니다. 당연하게도 멋은 하나도 없습니다.

 

배선을 가리지 못한다는게 큰 단점

배선을 깔끔하게 가리지 못한다는게 큰 단점이지만, 그래도 잘 붙고 잘 나오면 그만이죠.

 

저 자리에 안테나를 붙이고 다시 DMB 방송을 수신해봅니다. 잘 나옵니다. 성공입니다.

 

멋은 없다

멋은 없습니다. A필러의 라디오 안테나와 B필러의 DMB 안테나의 모습입니다.

 

멋은 하나도 없지만 뭐 방법 있나요. 실내용 안테나는 가뜩이나 지방이라 DMB 수신감도가 좋지 못한데 안다느니만 못합니다. 그냥 저러고 다니는게 낫습니다.

 

FM Transmitter

FM Transmitter 기능까지 활성화 시켜줍니다.

 

조금만 떨어져도 수신감도가 떨어지지만, 차 안에서 DMB 영상의 음성을 차량용 스피커로 듣기에는 무리가 없습니다. FMT 설정을 마치니 비스토의 스피커에서 DMB 영상의 소리가 흘러나오기 시작하네요. 이렇게 포스팅으로 남기기 정말 미안한 수준으로 간단하지만, 10년 전 감성을 제대로 느껴봤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