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난 12월 1일 보령시 오천읍 원산도와 대천항을 잇는 보령해저터널이 개통되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해에는 안면도 남단 고남면 영목항 근처에서 원산도를 잇는 원산안면대교가 개통했지요. 지난 2013년 개통한 거가대교와 가덕해저터널 2017년 개통한 인천김포고속도로의 북항터널 이후 국내에서는 세 번째로 개통된 해저터널입니다.

 

거가대교는 꽤 비싼 요금을 받습니다만, 국도 77호선의 원산안면대교와 보령해저터널은 무료입니다.

 

일요일 방문 당시 상행선으로는 정체가 예상되어 AB지구를 거쳐 안면읍을 지나 해저터널을 타고 대천방향으로 나왔습니다. 예상대로 반대방향은 꽤 막히더군요.

 

안면읍 우회도로

국도 77호선은 안면읍 창기리부터 왕복 2차선으로 차선이 줄어듭니다.

 

통행량 증가가 예상되는만큼 미리 왕복 4차선 확장공사를 진행했으면 좋았을텐데 고남까지 쭉 2차선 도로가 이어집니다. 안면읍 우회도로를 타고 고남 방향으로 향합니다.

 

고남면 소재지

국도 77호선은 고남면 소재지를 그대로 가로질러 갑니다.

 

고남을 지나면 영목항. 영목항 즈음부터 원산도로 연결되는 도로가 건설되어 왕복 4차선으로 차선이 늘어납니다. 그 전까지 이런 왕복 2차선 도로를 타고 가야 합니다. 멀리 보면 차량 통행량이 많다는 사실을 알 수 있지요.

 

고남교차로

고남교차로 이후부터 차선이 늘어나기 시작합니다.

 

영목항과 고남6리, 7리 방향이 아닌 직진하여 원산도 방향으로 들어갑니다.

 

원산안면대교

태안군 고남면 고남리와 보령시 오천면 원산도리를 잇는 왕복 3차선 교량입니다.

 

안면도 방향의 상행은 1차로, 원산도 방향의 하행은 2차로네요. 이 교량을 지나도 왕복 3차로는 계속됩니다. 원산도 중간쯤 가야 4차로로 늘어나더군요.

 

보령시 오천면

다리를 건너기 무섭게 보령시 오천면을 알리는 표지판이 보입니다.

 

교량에 자전거도로가 잘 건설되어 있습니다. 영목항 근처에서 자전거나 전동킥보드를 타고 원산도 한바퀴 돌고 오는것도 나쁘지는 않아보이네요. 다만 해저터널을 갈 수 없습니다.

 

원산도 통과중

원산도를 통과합니다. 나름 면사무소 출장소도 있는 꽤 큰 섬입니다.

 

원산안면대교 개통 이전까지 태안군에서 육로를 통해 다른 지역으로 나가려면 무조건 서산시를 거쳐야만 했습니다만, 원산안면대교의 개통으로 서산을 거치지 않고 육로를 통해 보령시로 나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해저터널까지 개통된 지금은 보령시청 소재지인 대천까지 쉽게 나갈 수 있지요.

 

안면읍에서는 태안군청으로 가는 거리가 그래도 가깝겠지만, 안면도 남단 고남면에서는 태안군청보다 보령시청이 훨씬 더 가까울겁니다.

 

원산도 통과중

원산도를 통과합니다.

 

그냥 요즘 양식대로 지어진 평범한 도로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선박을 타고 올 수 있는 섬에서 자동차를 타고 올 수 있는 섬으로 바뀐 원산도 역시 이전보다 많은 관광객들이 유입되고 있습니다.

 

원산도해수욕장 방향

그래도 원산도를 그냥 지나치기는 뭐해 원산도해수욕장을 보고 가려고 했습니다만.....

 

입구부터 대기줄이 엄청 길어 그냥 차를 돌려 나왔습니다. 국내 최장 해저터널의 개통으로 겸사겸사 들어온 관광객들이 대부분일겁니다. 앞으로 서너달은 이런 관광객들이 꽤 많이 원산도를 찾아오겠죠.

 

해저터널 표지판

해저터널을 앞두고 통행금지 표지판이 보입니다.

 

이륜차와 농기계의 통행이 금지됩니다. 기존의 다른 터널들이 고속도로나 지방도임에도 자동차전용도로로 분류되는 도로상에 존재하지만 보령해저터널만 일반 국도에 소재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유독 다른 터널보다 통행금지를 알리는 표지판이 큼지막하게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대천여객 버스

해저터널의 개통으로 원산도에도 시내버스가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시내버스의 시점인 구 대천역과 원산도 선촌을 잇는 버스가 12월 6일부터 일 5회 왕복한다고 합니다. 기사에 따르면 대천해수욕장을 경유하면 70분(102번), 해수욕장을 경유하지 않으면 50분(102-1번)이라고 하네요. 버스로 들어왔다가 구경을 마치고 버스를 타고 나가는것도 나름 괜찮게 느껴집니다.

 

해저터널을 타는 시외버스 개념의 직행좌석버스가 부산과 거제에 있긴 합니다만, 일반 시내버스는 최초가 아닐까 싶습니다.

 

해저터널 입구

해저터널 입구에 거의 다 도착했습니다.

 

군산까지 62km, 서천 50km, 보령은 17km입니다. 대천항 부근으로 나오기에 대천 시내에서도 외진곳에 자리잡은 보령시청까지는 약 10km 이상 나가야 합니다. 이정표만 보면 꽤 멀어보입니다만, 이전에 AB지구로 돌아서 다니던 거리를 생각하면 전혀 먼 거리가 아닙니다.

 

보령해저터널 입구

아직 공사가 덜 끝난 모습입니다.

 

해저터널은 편도 2차선 왕복 4차선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해저 80M까지 내려간다고 합니다. 이로 인해 국내 3대 해수욕장으로 통하는 대천해수욕장과 안면도의 접근성이 매우 좋아져 아마 내년 여름이면 본격적으로 이 터널로 인한 긍정적인 경제효과가 나타나리라 생각됩니다.

 

해저터널 내부

평범한 해저터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긴 합니다.

 

하행 기준으로 터널 초입에는 완만한 경사를 타고 내려갑니다. 70km/h 구간단속 카메라가 설치되어 속도를 내기에는 어렵습니다.

 

해저깊이 80m 지점

해저 80m 지점입니다. 이 위로 바닷물이 흘러가고 있겠죠.

 

그럼에도 솔직히 별 느낌 없습니다. 근처 관광지에 가거나 최단거리 도로를 통해 가고자 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솔직히 얘기해서 그냥 오기엔 너무 평범합니다.

 

 

대천해수욕장 부근

말이 대천항이지 출구는 해수욕장 부근입니다.

 

가뜩이나 주말마다 관광객들로 붐비는 도로에 해저터널을 타겠다고 온 차량들까지 몰려 극심한 정체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수도권으로 올라가는것이 목적지라면 차라리 해저터널 말고 고속도로를 타고 가는게 빠르고 편리한데 기여코 타겠다고 오는 차들이 참 많네요.

 

여튼 그렇습니다. 10년의 공사 끝에 완공된 해저터널. 조금 더 일찍 뚫렸더라면 좋았겠지만, 그래도 이전처럼 한참 돌아서 갈 일은 없어졌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