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10월에 냉각팬이 고장났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박아두기를 어언 2개월. 직접 교체할까 하다가 귀찮아서 정비소를 찾았습니다만, 냉각팬 부품이 두 종류가 있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 하필이면 제 차에 장착된 팬과 요 근래 생산되어 신품으로 판매하는 팬 부품이 완전히 달라 애를 먹었습니다.

 

2021.10.0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티코 냉각팬 고장.

 

티코 냉각팬 고장.

차고에만 박혀있는 차량. 따로 언급은 안했지만 애칭은 고수레. 귀한 손님이 오셔서 꺼내서 한바퀴 타고 들어왔는데 주차하려고 보니 이상한 소리가 납니다. 시동을 꺼도 뭔가 닿는듯한 이상한

www.tisdory.com

 

결론은 날개 심지가 휘어 비스듬히 돌아가 소음이 발생한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기존 날개와 신품 날개가 맞지 않는다는 사실을 인지한 뒤 다른 부품까지 다시 구입했으니 총 세 번을 뜯었습니다.

 

장윤정 - 고수레

그냥 넣어본 티코의 주제곡 같은 노래입니다.

 

쉐보레 신평바로서비스

오늘은 차고지 근처에 있는 가까운 쉐보레 바로정비로 향했습니다.

 

 

스파크 타던 시절 이후로 정말 오랜만에 방문했습니다. 냉각팬이 돌면 날개에서 소리가 난다는 얘기와 함께 부품을 사왔다고 말씀드렸습니다. 마침 다른 차 작업이 바로 끝났고 바로 본넷을 열고 작업이 진행됩니다. 사실 작업만 놓고 보면 그리 어렵지는 않습니다. 공간이 좁아서 하기 좀 지랄맞아 그렇죠.

 

직접 구입해온 냉각팬 날개

직접 구입해온 냉각팬 날개입니다.

 

티코의 라디에이터 냉각팬은 두 종류가 생산됩니다. 신형과 구형으로 나뉘는데 제 차는 당연히 신형 팬이 달려있겠거니 생각하고 지금 나오는 부품도 신형이라는 생각이 들어 구입했습니다만,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맞지 않았습니다.

 

2021년 5월 생산

그래도 최근 생산된 부품입니다. 2021년 5월 26일 생산으로 보이네요.

 

2020년 2021년에 품절되었던 몇몇 티코 부품들이 새로 생산되어 판매되고 있습니다. 아무리 한국GM이 대우시절을 부정하고 한국시장에서 발을 빼려 하지만, 부품값이 많이 올라서 그렇지 이런 부품들은 그래도 꾸준히 만들어 주고 있네요. 이런건 칭찬 해줘야 합니다.

 

기존 팬 탈거

기존 라디에이터 팬을 탈거합니다.

 

96년 신차 출고 이후 단 한번도 교체되지 않았을겁니다. 뭐 모터도 멀쩡하고 날개만 휘어버리지 않았다면 그냥 사용해도 되겠지만, 날개 너트가 빠지며 휘어버려 결국 교체를 해야 합니다.

 

씹혀버린 상태

이전에 탈거하여 원인을 파악하였듯이 이렇게 씹혀있습니다.

 

날개 탈거

날개 탈거까지는 쉽습니다.

 

너트 하나 풀어주면 모터에 붙어있는 날개가 그냥 떨어져 나옵니다. 라디에이터 팬의 제조사가 두 곳이라 하는데, 날개만 다르다고 생각했더니 날개하고 모터 그리고 모터를 고정해주는 하우징까지 어셈블리 전체가 미묘한 차이가 있더군요. 그래서 결국은 기존 날개를 다시 살려보기로 합니다.

 

새 날개는 안맞아서 기존 날개 살리러 감

날개랑 하우징만 사왔습니다. 모터는 비싸기도 하고 맞겠거니 하고 구입하지 않았는데...

 

결국 모터까지 어셈블리로 다시 구입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그래도 일단 휘어있는 날개를 최대한 살려본다고 가지고 가셨습니다. 물리적으로 툭툭 쳐보고 토치로 열을 가해보기도 하지만, 생각처럼 쉽게 되지 않더군요.

 

담배빵

결국 이전보다 조금이나마 정상적으로 돌아가도록 펴주고 순간접착제와 담배빵으로 고정합니다.

 

순간접착제를 붙이고, 가운데 심지 주변을 뜨거운 담뱃불로 지져줍니다. 한마디로 담배빵으로 고정을 하는것이죠. 어쩔 수 없습니다. 조금 애매하지만 잘 돌아는 가네요.

 

부동액 주입

라디에이터 호스를 탈거하며 부동액이 새어나갔으니 일부 보충해줍니다.

 

에어컨을 켜 팬을 돌려봅니다. 그래도 소리가 나네요. 그냥 새 모터 구입해서 시간 날 때 다시 온다고 했습니다. 그러니 다시 오라고 공임을 받지 않으시네요. 솔직히 그냥 타도 상관 없을 정도로 소리가 줄어들긴 했습니다만, 모터를 구입하여 12월 말일에 다시 찾았습니다.

 

DAEWOO 서비스센터에 왜 HYUNDAI와 RENAULT SAMSUNG이?

다시 찾았는데, 대우차 서비스센터에 현대차와 삼성차가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스타렉스는 타이어를 교체하고 있었고, SM520은 머플러를 교체하고 있더군요.

 

애초에 바로정비고 지정정비고 개인이 운영하는 사업장이기에 삼성차를 받던 현대차를 받던 그건 사장님 재량입니다. 이후에도 에쿠스와 아반떼MD같은 현대차 손님들이 계속 들어오더군요. 대우차 손님은 제 뒤에 온 대우의 고오급 세단이라 품격이 떨어진다며 택시모델 따위는 만들지 않는 올 뉴 말리부와 대우의 명차이자 한 때 고성능 디젤세단으로 이름을 날렸던 크루즈 말곤 없었습니다.

 

여튼 DAEWOO차가 많이 팔려야 DAEWOO차를 많이 고치러 올 텐데.... 안타깝기만 합니다.

 

아 저는 대우자동차 시절 만들어진 자동차와 GM대우 시절 만들어진 자동차를 보유하며 타타대우의 신차를 출고한 그 누구보다도 우리 고유의 브랜드 DAEWOO를 매우 사랑하는 사람입니다. 말로만 대우차를 사랑하느니 대우를 좋아하느니 대우는 싫은데 자칭 미제 고오급 브랜드 쉐보레는 좋다니 하는 사람들과는 다릅니다. 사실 말리부 디젤 떨이를 한달만 일찍 했으면 삼각떼 디젤 대신 말리부 디젤을 구입했을겁니다. 내내 그 값에 살 수 있었을테니깐요. 뭐 여튼 대우버스만 구입하면 대우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겠군요.

 

수리중

오늘은 특별히 정비고에 들어가 수리가 진행됩니다.

 

부품을 구입해왔냐고 물어보셔서 조수석에 있다고 하니 바로 꺼내서 작업을 진행하시네요. 옆에 스타렉스 주인 아저씨께서 티코를 유심히 보고 계십니다. 아직도 저런 차가 있나 싶으셨겠죠. 여튼 그렇습니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대한민국 최초의 국민차. 여기저기 관심받기 위해 차를 타고 방송이나 나가보겠다며 기웃거리고 비싸게 차를 팔아먹는 사람들만 없으면 참 좋을텐데 말입니다....

 

신품과 고품

미묘하게 다른 신품과 고품입니다.

 

새로 구입한 부품의 모터가 조금 더 크고 날개는 조금 더 작습니다. 모터가 다르니 거치하는 커버의 구조도 다르네요. 기존 냉각팬 모터는 길게 나와있는 나사산과 커버를 걸치고 너트를 체결하는 방식인데, 신품은 그냥 볼트와 너트를 가져다 고정하는 방식입니다. 이게 특별한 기술을 요구하는 부품도 아니고 단순한 부품인데 단지 생산하는 업체가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이렇게 생산을 해야 했는지 의문입니다. 알토용은 어떤지 모르겠네요.

 

리벳으로 고정

리벳으로 매우 단단하게 고정해줍니다.

 

아마 앞으로 이 모터를 탈거할 일은 없겠죠. 앞으로도 수십년을 버텨주리라 생각됩니다. 새 모터를 올렸으니 조립은 금방 끝납니다. 조립이 끝난 뒤 다시 부동액을 보충해주고 소리 없이 돌아가는지 확인한 뒤 비용을 지불하고 가면 되겠습니다.

 

냉각수 보충 대기

냉각수 보충을 대기합니다.

 

지난번에는 발보린 냉각수를 넣어주셨는데 이번엔 DAEWOO 순정 녹색 냉각수를 넣어주시네요.

정비내역서

정비내역서입니다. 부품 품번을 넣으니 교체 공임이 나오더군요.

 

슈라우드 - 엔진 쿨링 팬을 교체하였습니다. 부가세 포함한 공임은 5만원. 이제 아주 조용합니다. 그렇게 다시 차고에 봉인해뒀습니다. 앞으로도 무탈히 그 모습 그대로 유지 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