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미 차를 받았다는 글을 쓰긴 썼는데, 그 전에 K5를 타고 원효봉에 올라갔던 사진이나 올려보려 합니다. 까스차 치곤 잘 나오는 연비를 자랑했지만, 디젤 대비 1.5배 수준의 연료비와 2000rpm만 넘어가도 양카같은 배기음이 나오는 건 전혀 제 취향이 아니네요. 그래서 조금이라도 빨리 제 차를 타고 싶었습니다.

 

출력은 아쉽지 않다.

디자인이나 편의사양은 말 할 것도 없고 출력면에서도 전혀 아쉽지 않았습니다.

 

까스차가 힘이 없다는건 다 20년 전 얘기고 지금 까스차는 일상 주행에 아무런 스트레스가 없습니다. 다만 지금과 같은 까스값으로 과연 이 차를 타는게 경제적이냐는 물음에는 답변을 하기 어렵네요. 하이브리드는  넘사벽이고 일반적인 내연기관 기준으로 2.0 휘발유와 km당 연료비에서 겨우 2원 수준의 차이만 보였고, 차라리 휘발유 1.6 터보가 세금도 싸고 출력도 좋고 연료비도 훨씬 저렴하게 먹히는 느낌입니다.

 

가야산 원효봉을 올라가면서도 출력이 딸리는 문제는 없었습니다. 넥쏘도 거뜬히 올라왔고 어지간한 준중형급만 하더라도 쉽게 올라다니는지라 당연히 쉽게 올라오겠죠. 편의사양도 기본트림에 기본적인 옵션만 들어가도 충분했습니다.

 

밟는대로 그냥 나감

밟는대로 그냥 나갔습니다.

 

그러다 보니 어느 순간 꽤 높은 속도로 달리고 있다는 사실을 자각하게 되더군요. 밟는대로 잘 나가고 잘 서고 그대로 중형차라고 방음도 우수했습니다. 그래도 단지 연료비가 디젤보다 1.5배 비싸다는 사실이 이 차를 빨리 반납하고싶다는 생각을 하게 했네요.

 

여튼 제 차의 수리가 끝났다고도 했고, 렌터카를 반납하러 갔습니다.

 

1301.6 km 주행

1301.6km를 주행했네요.

 

3만km를 제가 넘기고 반납하지 않을까 싶었습니다만, 약 35km 모자른 29965km에서 반납했습니다. 아마 명절 연휴중에 다른 누군가에게 대차가 나간다면 다음 이용자가 3만km를 달성하겠죠. 특별한건 없었습니다. 반납 전날 외부세차만 대충 해뒀고, 별다른 문제 없이 반납도 끝났으니 말이죠.

 

약 11일간 과학 까스차 잘 탔습니다. 꼭 사야한다면 1.6 터보 혹은 하이브리드가 아닌 이상 제 돈 주고 구입하고 싶은 마음은 없네요. 어디까지나 경제적인 디젤차가 답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