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2년 5월 25일. 산에 다녀온 이야기를 가져왔습니다.

 

지금은 이 산과 매우 가까운 곳에 살고 있습니다만, 언제 갔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네요. 여튼 해발 260m 수준의 얕은 산인 수암산은 용봉산과 이어져 있습니다. 그래서 수암산에서 출발하여 용봉산 정상까지 가면 편도 약 7km. 왕복 14km 수준이라 큰 산을 다니는 산악회 회원들이나 전문 등산인들도 적당히 코스를 짜고 다닐 수 있는 그런 산입니다. 뭐 여튼 그렇긴 한데 멀리까지 가지 않고 간단히 등산한 후 아래 온천에서 목욕을 한 뒤 뜨끈이집에서 선지 해장국을 먹는 게 국룰처럼 행해오던 일이었습니다.

 

그렇지만 지금은 목욕탕을 못가니 다 옛날 얘기가 되었습니다.

 

 

2002년 5월 26일 제목 : 산(수암산)


제목 : 산

오늘은 수암산에 갔다.

그 산은 용봉산과 이어져 있다고 아빠께서 말씀하셨다.

좀만 가도 더욱 빨리 뛰어가도 용봉산쪽까지 가서 다리가 아팠다.

정상에 다 왔는데 너무나 미끄러웠다.

돌 위까지 올라갔더니 산에 오랜만에 와서 공기가 시원하고 집과 차량들도 개미처럼 작게 보였다.

너무나 미끄럽고 험한 길을 올라온 내가 자랑스러운것 같았지만,

산악을 즐겨하는 아저씨들이 더욱 자랑스럽다고 생각한다. 나는 다음부터 산에 자주 가야겠다.


당시 일기에 수암산에서부터 용봉산 어느 봉우리까지 다녀왔는지 알 수 있는 내용이 없어 정확히 어디까지 다녀왔는지는 기억하지 못합니다. 다만 지금은 용봉산 그리고 수암산과 매우 가까운 곳에 살고 있음에도 산에 언제 올라갔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네요.

 

대략 4년 전 즈음에 정말 심심해서 혼자 용봉산 정상에 올라갔다 왔던 일 이후로 등산을 한 적이 없습니다. 예전에는 지리산 천왕봉도 다녀오고, 그럭저럭 산을 좋아하지는 않아도 등산을 좀 다녔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근래에는 그냥 집에만 쳐박혀 사는 느낌입니다.

 

다가오는 주말 딱히 할 일이 없으면 등산이나 혼자 다녀오던지 해야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