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나름 꽤 큰 돈을 투자해서 꽤 많이 고쳤지만 문제가 하나씩 터져버리는 젠트라 3도어.

 

지난해 5월 11일에 가져와서 이제 딱 1년 탔습니다만, 주행거리도 8,000km정도 늘었고 이거저거 한게 많아 꽤 오래 탄 느낌이네요. 지난 토요일에 퇴근하며 엔진오일을 교체하고, 에어컨가스를 충전해줬습니다.

 

 

엔진오일 교체

집에 가는 길목에 있는 수레카센터를 이용했습니다.

 

토요일은 오후 4시까지 영업하신다고 하더군요. 엔진오일은 지난 겨울 타이밍벨트 교체 당시 교체했었습니다만, 원체 슬러지가 많아 자주 갈아주는 방향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그래도 겨울 이후로 3~4000km 타긴 했습니다.

 

오일필터 하우징을 열어주고, 차량을 리프트에 올려 드레인 방식으로 기존 오일을 배출해냅니다.

 

색이 꽤 검다

점도는 멀쩡했지만, 원체 엔진 내부가 슬러지로 가득 찬 상태라 오일 색이 꽤 어둡습니다.

 

전차주 전전차주가 바로정비를 다니며 관리를 그렇게 소홀하게 하지는 않았다는 사실은 확인했습니다만, 상태가 이렇네요. 아마 시내주행이나 공회전이 많은데 그냥 주행거리만 보고 교체를 했을 확률이 농후할겁니다. 그러니 슬러지도 많이 쌓여있을거고, 내리기만 하면 저런 검은 오일이 떨어져 나오는 겁니다. 제가 가져와서 엔진오일만 벌써 세번째 교체입니다만, 갈 길이 멀어보입니다.

 

오일은 오일대로 그렇고 오일팬의 배출구 나사산이 야마가 나서 드레인 코크를 규정토크로 체결하기 어렵다고 합니다. 다행히 오일이 새어나오지는 않는데, 오일팬을 교체하는게 좋다고 그러네요. 뜯어서 청소도 할 겸 교체하는게 정신건강에 이로우리라 생각됩니다.

 

에어컨가스 주입

엔진오일 교체 이후 에어컨가스를 주입해줬습니다.

 

시동 켜고 조금 지나야 시원해지기는 했습니다만, 지난해에도 시원한 바람은 나왔습니다. 다만 에어컨 가동시 쉬이익 하는 바람소리가 나서 가스를 넣어줬네요. 역시 에어컨가스와 콤프오일을 교체했을 뿐인데 에어컨이 엄청 시원해졌습니다. 까스가 꽤 많이 빠져있었다고 하는데, 얼마나 탈 수 있을지 한번 보라고 하시네요. 못해도 1~2년은 버틸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엔진룸 청소 후 출고

마지막으로 엔진룸 청소까지 해주십니다.

 

안해주는 공업사들도 많습니다만, 그래도 크리너와 에어를 싹 뿌려주니 먼지는 다 날아가네요. 돈을 들여도 돈 들인 느낌이 나지 않긴 합니다만, 그래도 요소수 수송용으로는 이만큼 활용도 좋은 차량이 없습니다. 오래 놔둔다면 분명 그 가치를 하긴 하겠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