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22.07.20 - [티스도리의 기획연재물] - [2022 대학탐방] 한려대학교, 광양보건대학교 (1) 찾아가는 길.

 

1부에서부터 이어집니다.

 

한려대 방향으로 들어가면 곧 한려대학교의 정문이 나타납니다만, 보통 개방되어있던 서남대 계열 학교임에도 공사장에서 볼 수 있는 가설울타리로 출입이 막혀있습니다. 고로 학교 안으로는 갈 수 없다는 얘기겠지요.

 

외부인출입금지

출입이 차단되어 있습니다. 

아쉬운대로 틈 사이로 보이는 모습이나 보고 돌아가기로 합시다.

 

한려대학교를 보고 겸사겸사 광양보건대학교를 구경하고 가려 했으나, 계획을 수정하여 이렇게 된 이상 광양보건대학교를 중점적으로 보고 가기로 합시다.

 

방히된 한려대학교의 모습

딱히 특별하지는 않은 느낌입니다.

 

평범한 대학 캠퍼스 느낌입니다. 정문에서 가까이 보이는 건물의 샷시가 떨어져 있는데 철거를 진행하려는건지, 아니면 그냥 자연적으로 떨어졌거나 인위적으로 누가 파손시켰는지는 모르겠습니다.

 

世界로! 未來로!

世界로! 未來로!

 

흔히 봐서 왠지 익숙해보이는 문구입니다. 이 건물의 이름은 봉황관. 서남대학교라던지 신경대학교같은 다른 학교들에서 많이 들었죠? 봉항관 1층에 강당이, 2층에 총장실이 있었다고 합니다. 즉 대학본부 건물이라는 얘기겠지요.

 

통제된 봉항관과 짓다 말은 뒷 건물

뒷 건물은 철거를 하려던 건물이 아닌 짓다 말은 건물입니다.

 

지도상으로는 6호관으로 나옵니다만, 정식 명칭이 붙지 못했고 결국 영원히 준공되지 못하고 폐건물로 방치되게 생겼습니다. 단순히 출입을 통제하기 위해 가설울타리를 설치했지만, 마치 건물 철거를 위해 울타리를 설치한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기념사진

이후 진입이 불가하니 그냥 기념사진이나 하나 찍고 광양보건대로 이동합니다.

 

광양보건대 경비초소

광양보건대학교로 이동합니다. 

 

낡은 경비실 주변으로는 관리되지 않는 조경수와 잡초들이 멋대로 자라고 있습니다. 아직 운영중인 학교입니다만, 입구부터 이런 모습을 보여주고 있네요.

 

광양보건대 정문

경비초소를 지나 정문이 보입니다. 문은 열려있고, 간간히 차량들도 들어옵니다.

 

그렇지만 교내에서 사람들의 모습은 볼 수 없었습니다. 광양보건대 이야기는 3부에서 계속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