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랜만에 초딩일기로 찾아왔습니다. 


여름이 다가오는 시점에 겨울 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만, 오늘은 쭉 일기장을 보다보니 그냥 이게 마음에 들더군요. 전날 일기를 참고하자면 2003년 12월 8일에 폭설이 내렸습니다. 그리고 당연하게도 학교에도 눈이 쌓였겠죠. 뭐 초딩들이 다 그렇지 않습니까? 눈이 쌓이다보니 학생들은 교내 작은 언덕에서 썰매를 만들어 타겠죠. 


비료포대나 비닐봉지 나무판자를 비롯하여 학교 쓰레기장이나 근처에서 구할 수 있는 물건들을 가지고 썰매를 탔는데, 그 과정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이후 모교는 기존 건물을 철거하고 신축하는 과정에서 썰매를 탔던 언덕은 정비가 되어 사라졌더군요. 그 이후 학교에 다닌 후배들은 그런 추억은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제목 : 나쁜 6학년


6학년들은 정말 bad(나쁜) 집단이다.

우리가 좋은 썰매를 만들어서 타는데 

다 좋은것만 자기네가 가져가고 우리는 꼴아 터진것만 찢어지게 탔다.

이것은 불공평하다. 

왜냐하면 아무리 나이가 많다고 해도 이 세상에서 대접하는 불공평한 생활은 없기 때문이다. 


당시 초등학교 4학년이였기에 어휘구사력이 조금 부족했음을 감안하고도 대략 어떤 내용이고 어떤 얘기를 하려 했는지 충분히 이해가 가리라 생각됩니다. 4학년들이 좋은 썰매를 만들어 타는데, 갑툭튀한 6학년들이 그 좋은 썰매를 다 빼앗아 갔다는 얘기네요.


찾아내기도 4학년이 다 찾아냈고, 만들기도 4학년이 다 만들었는데 6학년에게 다 내주니 당연하게도 불공평한 처사죠. 나이가 많고 선배라는 이유에서 강압적으로 썰매를 내어주게 된 상황이니 말입니다. 강압적이지 않더라도 어느정도 사회는 연장자를 배려해야 한다는 부분은 감안해야 하겠지만, 나이를 먹은 지금도 무조건 연장자라는 이유만으로 대우받고 권위적인 잣대를 들이밀며 아랫사람의 공을 가로채는 사람들을 참 싫어합니다.


성별과 나이를 불문하고 단지 높은 자리에 있다거나 나이가 많다는 이유만으로 권위적으로 행동하는 사람들을 다들 싫어하겠지요. 충분히 아랫사람에게 존경받고 대우받을 행동을 하는 연장자에게는 따로 권위적인 행동을 하지 않아도 아랫사람들이 존경하고 알아서 배려하고 대우해줍니다. 그렇지 않은 인간들이 꼭 유세를 떠니 문제인거죠.


우리 모두 남들에게 자신의 나이나 권위를 내세워 강요하는 꼰대가 되기보다는, 가만히 있어도 존경하고 먼저 배려해주는 어른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부에서 이어집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91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4:01 10:41:04


거북선에서 나오니 작은 요트 하나가 보입니다.


선구자호라고 하는 이 요트는 미국의 한 교포가 1990년 11월부터 91년 6월까지 홀로 LA에서 부산까지 태평양을 횡단했던 요트라고 합니다. 그 이후 해군사관학교에 기증했고 현재까지 전시되고 있다고 하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3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4:01 10:43:08


해군사관학교박물관쪽으로 방향을 틀어봅니다.


동해수호를 위해, 서해수호를 위해, 남해수호를 위해, 서북도서 방위를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는 해군 및 해병대 장병들에게 감사의 한마디를 적어달라고 하네요. 이런건 좀 스타벅스 갈 생각만 하지 말고 젊은 여자들이 적어줘야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87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4:01 10:50:04


해군사관학교 박물관 입구 역시 붐비고 있습니다.


조선시대 수군의 무기 그리고 이순신 장군과 관련된 전시물을 비롯하여 대한민국 해군의 창설 과정과 주요 전투 및 사건들 그리고 제독들과 관련된 전시물들이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1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4:01 10:58:25


박물관 앞으로는 오래전 퇴역한 함포가 전시되어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18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4:01 10:58:56


초점이 맞지 않지만, 꽃은 활짝 피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29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4:01 11:01:40


작은 만에 벚나무들이 심어져 있습니다. 사람들은 좋다고 사진을 찍기 바쁘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51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4:01 11:02:05


간간히 소나무도 섞여있긴 합니다만, 대부분의 나무가 벚나무입니다.



해병대의 퇴역한 장갑차도 보이구요.



해군사관학교 졸업생 전사자 추모비도 바다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10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4:01 11:06:12


대한민국 해군 사상 첫 전투함이던 백두산함의 마스트가 보존되어 있습니다.


70년대 퇴역 당시, 우리나라가 그리 돈이 많던 나라는 아니던지라 함선 전체를 보존하진 못했고 마스트만 따로 보존하고 있다고 하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23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4:01 11:48:13


셔틀버스를 타고 해군사관학교를 빠져나가기로 합니다.


보통 초저상버스가 움직이지만, 급하게 투입된 일반 도시형버스도 보이더군요. 물론 11부두를 거쳐서 들어오는 버스인지라 해군사관학교 앞에서 그리 많은사람이 버스를 타진 못했습니다. 그렇게 약 다섯대정도를 보내고 버스를 탔네요. 물론 출구 역시 막히던지라 금방 갈 거리를 꽤 오래 걸려 도착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4:01 13:17:50


다시 진해 시내로 나왔습니다.


일단 점심을 먹고 다음 목적지인 여좌천으로 걸어가기로 합니다. 차와 사람으로 바글바글한 이 동네에서 차를 꺼내봐야 좋을건 없으니 말이죠. 확실히 아침에 비해 도로변에 주차된 차도 많이 늘었고 사람도 많이 늘었습니다. 웬만한 식당은 재료가 다 떨어져서 식사가 불가능하다고 얘기하더군요.


그런고로 포장마차에서 소고기국밥을 먹는것으로 점심을 해결하기로 합니다.


- 계속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창원시 진해구 남빈동 1 사서함88-2-6 | 해군사관학교 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