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죠 요시노'에 해당되는 글 9건

반응형


대략 5일 전으로 기억합니다. 인기 애니메이션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T(3기) 2쿨의 오프닝 음원이 담긴 fripside의 싱글앨범이 발매되었습니다. 2분기 내에 방영을 마칠 예정이던 작품이 코로나 사태로 중간중간 방영이 중단되며 3분기까지 넘어왔습니다. 여튼 이번에도 지난 3월과 마찬가지로 초회한정판 앨범을 구입했습니다.




일본에서 항공소포가 왔습니다.


한국에서 일본으로 우편물을 부칠 때 항공소포(air mail)로는 발송이 안됩니다만, 일본에서는 항공소포가 거의 EMS 도달하는 수준으로 한국으로 넘어옵니다. 반대로 한국에서 일본으로 EMS를 부쳐도 대략 열흘정도 걸리더군요. 뭐 코로나로 인해 항공편이 줄고 여러모로 화물의 이동이 힘들어지긴 했지만, 일본에서 넘어오는건 전보다 훨씬 빠르게 넘어오는 느낌입니다.



포장을 뜯어봅니다. 초회한정판 앨범에는 특전으로 DVD까지 수록되어 있습니다.


타이틀곡인 dual existence와 수록곡인 Reason to be here 두곡과 반주 총 네개의 트랙이 존재하는 CD와 제작영상과 뮤직비디오가 담긴 DVD가 특전으로 담겨있습니다. 그렇게 2000엔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전면 앨범재킷은 전기소녀와 친구들 미코토와 쿠로코 사텐과 우이하루가 동복을 입고있는 일러스트입니다. 1쿨은 미사카 미코토와 쇼쿠호 미사키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되지만, 2쿨은 주인공인 미사카 미코토의 주변인물을 중심으로 흘러가는 이야기가 담긴 에피소드가 여럿 포함되어 있습니다.



fripside의 멤버인 야기누마 사토시와 난죠 요시노의 사진이 보입니다.


딱히 설명하지 않아도 알 사람들은 다 아는 두 사람인지라 설명은 생략하고 지나갑니다. 8월 19일에 발매되어 주말 끼고 일주일만에 한국의 제 손에 들어왔네요. 이제 본격적으로 비닐을 벗기고 앨범을 개봉합니다.



앨범재킷이 접힌 부분 아래로 다리가 나와있네요. 남은 공간은 패턴으로 처리되었습니다.



CD가 보이는 부분을 넘기면 바로 DVD 디스크가 존재합니다.


Final phase 앨범과 거의 동일한 구조네요. 컴퓨터로 시청하는 방법 말곤 DVD를 먹는 체어맨을 타야 영상을 시청 할 수 있습니다. PS4도 팔아버린 마당에 딱히 DVD 디스크를 읽는 기기가 없네요.



거울을 보고 있는 난조 요시노. 그리고 음반 제작에 참여한 스텝드르이 이름이 기재되어 있습니다.



일본에서 물건너온 CD와 DVD.


지난번 final phase 앨범은 CD와 DVD 디스크가 비슷한 디자인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번에는 CD와 DVD가 디자인적인 연관성이라고는 찾아 볼 수 없습니다. 반사재질의 CD에는 패턴이. DVD는 난죠 요시노가 거울을 보고 있는 모습의 이미지가 프린트 되어 있네요.



앨범재킷을 열어보면 이렇게 가사가 적혀있습니다.


이 역시 지난번 final phase 앨범과 동일합니다. 다만 이번에는 가로로 작성되었네요.



fripside의 공식 팬클럽인 freakside를 홍보하는 광고지가 앨범재킷 사이에 끼어져 있었습니다.


아 물론 외국에서는 가입자체가 안됩니다. 어디까지나 일본 내 팬들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접혀있는 앨범재킷을 쭉 펼치면 이런 모습이네요.


나름 최애작품이라 이제 좀 어디 행사같은데 가면 매번 만나는 동지들 말고도 레일건 시리즈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좀 더 많이 만날 수 있을 거 같아 기뻤습니다만, 코로나 사태로 인해 마땅히 만날 자리가 생기지 않아 아쉽기만 합니다. 6년을 애타게 기다렸지만, 코로나가 발목을 잡아버렸네요. 


여튼 어과초 3기도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매 주말 애니플러스에서 방영하는 시간대에 맞춰 챙겨보고 그렇게 새로운 한 주를 시작할 준비를 합니다. 어마금 4기부터 나와야 할테니 5~6년 더 기다려야 애니메이션 4기를 볼 수 있겠죠. 


이번 앨범은 아직 유튜브에 음원이 공개되지 않아 따로 링크를 걸지 못하네요. 알아서 찾아서 들어보세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지난 2월 말.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 T(3기) 오프닝 음원이 담긴 fripside의 싱글앨범이 발매되었습니다. 발매에 맞추어 미리 구매 예약을 해 두었고, 국제소포 편을 통해 받아 볼 수 있었습니다. 뭐 그동안 Air small mail로 발송되어도 대략 5일 안에 받아 볼 수 있었지만, 이번에는 얼추 일주일 이상 걸린 느낌이네요.


그만큼 코로나19 사태로 한국과 일본을 오고 가는 비행기가 많이 줄어들었다는 사실이 느껴집니다. 지금은 양국이 9일부터 무비자 입국을 중단하고, 기존 비자의 효력을 정지한다고 또 감정싸움을 시작하는 분위기더군요. 좀 잠잠해지나 싶더니만 코로나발 개싸움이 시작되었습니다. 중국에서 마치 명나라 청나라 시대처럼 하대하더라도 한중관계는 중요하다며 바보같이 할 말도 못하고 참던 정부가 한일관계는 단교까지 원하는 분위기입니다. 


여튼 한국의 문재인 정권도 마찬가지지만, 크루즈국이라는 괴뢰국까지 가지게 된 일본의 아베내각 역시 반한감정을 적절히 정치적으로 이용해먹고 있습니다. 그건 그렇고, 초회한정판 앨범이 물 건너 왔습니다.



작은 소포에 음반 달랑 하나. 


다른 굿즈들과 발매일이 맞았다면 같이 받았을텐데, 2월에는 하나뿐인지라 하나만 받았습니다. M/V가 수록된 DVD가 함께 따라오는 초회한정판 음반의 가격은 2200엔. 우리돈으로 대략 2만 3천원정도 하는 수준입니다. 뭐 요즘 한정반으로 나오는 아이돌 음반 역시 비슷한 가격에 판매중이지요.


여튼 포장을 뜯어봅니다. 막상 CD를 들을 수 있는 기기도 예전처럼 많지 않고요. 앞으로는 전통적인 방식의 CD보다는 USB가 포함된 음반이 주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포장을 벗겨냅니다. 대충 완충재 뒤에 어떤 그림이 그려져 있는지 보입니다.



음반은 이제 발매되었지만, 이미 타이틀곡 음원인 final phase는 1월에 공개가 된 상태입니다.

수록곡인 promenade는 음반 발매와 함께 공개된 차분한 성향의 곡입니다.


야기누마 사토시가 추구하는 전자음 그리고 기계음으로 가득한 음악과 함께 특유의 고음 톤이 인상적인 난죠 요시노가 보컬로 활동하게 된 fripside 2기 역시 15년 가까운 세월이 지났습니다. 물론 난죠 요시노 합류 초창기에는 여러모로 빠른 템포의 곡들에 자리를 잡지 못했던 모습이 보였습니다만,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 오프닝이자 불멸의 히트곡 only my railgun으로 자리를 잡았고, 난죠 요시노 본인으로도 fripside의 보컬로도 지금껏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앨범의 전면은 미사카 미코토와 쇼쿠호 미사키가 

후면은 야기누마 사토시와 난죠 요시노가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타이틀곡과 수록곡 한곡. 그리고 두곡의 MR이 포함되어 총 네개의 트랙으로 이루어진 음반입니다.



음원 CD와 뮤직비디오가 담긴 DVD. 깨알같이 적힌 MADE IN JAPAN


개인적으로는 DVD의 디자인이 훨씬 더 마음에 듭니다. CD야 삼각떼는 먹지 않지만, 똥차들은 아직 먹으니 상관 없고 DVD는 컴퓨터에 연결해둔 DVD-RW가 아니면 볼 수 있는 수단이 없네요. 따로 영상만 추출하고 CD는 그냥 보관하던지 해야겠습니다. 아마 그게 최선이 아닐까 싶어요.



앨범재킷은 따로 없었습니다. 그냥 가사집이네요.


final phase의 가사와 promenade의 가사가 기재되고 스텝들의 이름이 적히고 끝. 그래도 2만원대 구성에 디스크가 두장인것은 꽤나 알찬 구성입니다만, 뭔가 좀 다른 일러스트나 화보를 기대했던지라 조금은 아쉽게 느껴집니다. 여튼 그렇습니다. 앞으로도 fripside의 번창한 음악 활동을 기대합니다.



final phase



promenade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dd 2020.03.13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 시리즈에 대한 애정이 참 대단하신 것 같네요. 스파크에 쿠로코로 도색한 것도 그렇고... 최애캐는 쿠로코인가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