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신도시 중흥'에 해당되는 글 7건

반응형


곧 10월이니 입주 5년차의 해도 지나가고 있습니다.

근래 부동산 경기가 활성화되며 수도권 규제를 피해 투기자본이 지방으로 몰리고 있습니다. 그런고로 유사도시라 불러왔던 내포신도시에 아파트를 짓네 마네 하는 부지에도 본격적으로 아파트 신축 공사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물론 저희 아파트 근처로도 공터였던 부지에 행복주택을 포함하여 총 세개 단지의 아파트가 지어지고 있습니다.

집값도 많이 올랐습니다. 미분양으로 할인해주고 마이너스피로 던지고 나가던 유사도시가 저희 맞은편 블럭에 분양하는 아파트는 국민평형 최상층이 4억이 넘어갑니다. 물론 다락방 공간을 상당한 수준으로 빼놔서 그렇다고는 하지만, 많이 오르긴 올랐습니다. 이런 와중에 5년 임대 이후 분양을 약속했고 그걸 보고 들어왔던 중흥 입주민들만 분양계획이 없다며 통수를 맞았지요. 하자보수팀은 조기에 철수했습니다.

http://www.newsprime.co.kr/news/article/?no=543382

중흥-S클래스 내포 임대아파트 입주민과 하자보수 문제로 '대립'

[프라임경제] 지난 2016년 중흥산업개발이 신축한 자경 마을 중흥-S클래스 임대아파트의 하자보수 문제와 입주 5년 후 분양하기로 약정했음에도 가부의 결정을 이행하지 않고 있어 임대인과 임차

www.newsprime.co.kr


백날 공문 보내고 뭐 해봐야 중흥건설에서 답변이 없다고 합니다. 그렇게 재개약만 또 했는데, 대부분 5년 임대 후 분양을 생각하고 들어왔지만 초품아 예정에, 길 건너편에 지어지는 우체국. 곧 입점한다는 스타벅스에서 가장 가까운 아파트이기도 하니 앞으로도 집값이 오를거라 보고 느지막에 오를만큼 오른 다음 분양하는게 득이라는 속셈으로 보입니다.

많은 입주민이 양 옆으로 지어지는 아파트로 인한 소음과 분양계획이 없다는 중흥건설에 울화통 터트리며 살고 있는데, 내포신도시 예산군 지역에 중흥건설이 보유하고 있던 택지에 본격적으로 아파트를 분양하려고 하나 봅니다.

식당에 있는 휴지곽으로 분양사실을 알았다.

식당에 있던 휴지곽이 중흥S-클래스 더시티의 분양을 알리고 있습니다.

본래 중흥 2차도 임대 후 분양전환으로 예정되었던 아파트인데 사업계획을 변경하여 일반적인 아파트처럼 분양을 한다고 합니다. 입지만 놓고 보면 저 위쪽 이지더원 옆이라 내포신도시 정중앙에 자리잡은 5년전 지어진 중흥아파트보다 그리 좋아보이지는 않습니다. 지금 맞은편에 건축중인 대방엘리움 2차가 입지가 좋다는 소리를 듣는 이유도 다 거기서 나옵니다.

5년 전 입주했던 기존 입주민이 요구하던 분양이나 하자보수 관련 문제는 철저히 외면하면서 부동산 경기 호황에 맞춰 2차를 분양하는 모습을 보니 씁쓸하긴 합니다.

그냥 평범한 분양 홍보용 휴지곽이다.

그냥 평범한 분양 홍보용 휴지곽입니다.

뭐 지역 입지에 대한 장점을 설명하는 내용들이네요. 최근 홍성읍내에도 1군 브랜드인 자이가 청약을 받았고, e편한세상이 옛 KBS 부지에 들어온다는 현수막이 걸려있던 모습을 봤습니다. 자이의 경우 지역 최초로 평당 분양가가 천만원이 넘어갔고요.

여튼 오를대로 올라서 살 엄두조차 나지 않는 수도권 집값만큼 오르지는 않겠지만 투기자본이 지방으로 몰리는 일이 과연 지역에 득이 될 일인지 해가 될 일인지는 봐야 알겠죠. 여튼 중흥의 새 아파트도 이변이 없다면 어지간해서 완판될테고, 새 아파트 짓는 일 만큼 기존 중흥아파트 입주민들의 요구사항도 좀 들어줬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며칠 전 눈발이 날렸던 일은 있었습니다만, 사실상 올 겨울들어 눈다운 눈이 왔던건 오늘이 처음이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강원 영동지방은 이미 한참 전에 눈이 와서 쌓였다고 합니다만, 중부지방에서 눈답게 쌓인 눈을 본건 오늘이 처음이 아닐까 싶네요.


이 동네로 이사와서 처음으로 본 눈쌓인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보았습니다.



아침 출근시간입니다. 


해가 뜨면서 대로변은 다 녹았습니다만, 인도에는 아직 눈이 쌓여있습니다. 살짝 길을 내논곳으로 사람들이 지나갑니다만, 저는 아무도 밟지 않은 눈을 밟고 가네요.



홍성-덕산을 잇는 대로변은 이미 눈이 다 녹았습니다만, 그늘진 도로는 눈으로 뒤덮여 있습니다.


눈으로 뒤덮인 도로 역시, 차들이 지나가면서 맨들맨들한 도로가 되어버렸네요.



그럼에도 바람은 매섭게 붑니다.


매섭게 부는 바람탓에 눈은 날리고 또 날립니다.



집 앞 도로는 뭐.. 차도 별로 지나다니지 않아서 그냥 순백색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군요.



적설량이 그리 많지는 않았던지라, 살고있는 아파트의 모습이 다르게 보이거나 그러진 않았습니다.


예년같으면 이미 눈이 서너번은 오고도 남았을테지만, 올해는 특이하게도 날이 좀 풀렸을 때 겨울비만 내내 내렸었네요. 물론 눈이 와서 사실상 도로가 마비되는것보단 비가 오는게 훨씬 낫긴 합니다.



도심 속 시민들의 안식처가 되는 하천을 모토로 조성했지만, 농업용수 보급용 하천인 신경천.


여튼 산책로와 자전거도로를 조성해둔 신경천 일대도 눈이 오니 뭔가 달라보입니다. 평소에는 그저 농업용수 수급용 하천으로만 보이던 신경천 역시 눈의 버프를 받으면 아름다운 하천으로 변모합니다.



아파트 단지 안으로 들어옵니다. 


입주민들이 다닐 수 있도록 경비아저씨들께서 길을 내놓으셨습니다. 그럼에도 매서운 바람은 아저씨들의 노고를 몰라주고 눈발을 이리저리 날리고 있더랍니다.



단지 내에 주요 이동경로만 작은 길이 나 있습니다.


어짜피 저는 경비아저씨들이 열심히 내주신 길도 좋지만, 아무도 밟지 않은 눈을 밟는게 더 좋은지라 하얀 맨바닥을 밟고 다니고 있지요. 처음 이사와서는 미로같은 아파트 단지의 구조에 한참 헤메이곤 했습니다만, 이제는 가장 빠른 루트대로 알아서 다니고 있습니다.

 


옥상으로 올라옵니다. 하얀 세상 속. 지나다니는 사람들..


그리고 연못을 건너는 다리 위로 길을 내는 관리사무소 직원분이 보입니다.



하얀 세상. 


비록 해가 뜨고 금새 녹아버린지라 다시 평소와 같은 모습을 찾았지만, 이 동네에서 처음으로 목격했던 눈내린 내포신도시의 모습은 그저 특별하게 느껴지기만 했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