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의 한 주차장에서 목격한 차량입니다. 


익숙한 도색의 현대 유니버스가 보입니다만 다른 회사의 로고가 붙어있고 신형개조가 되어있더군요. 2010년 7월식 차량인지라 다른 회사로 소유권이 넘어가도 영업용으로는 더이상 굴릴 수 없는 차량인데, 왜인지는 모르게 다른 회사의 로고와 상호가 붙어있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80 | Off Compulsory | 2020:03:26 17:48:29


가던 길을 멈추고 이 특이한 조합의 버스에 시선이 사로잡혔습니다.


한양고속과 중부고속 금남고속이 사용하는 투톤 도색인데, 서산시의 시내버스 회사인 서령버스의 로고와 상호가 붙어있습니다. 아무래도 한양고속의 본사 소재지가 서산이기에 한양고속 출신 차량이라 보는게 맞겠죠. 여튼 우등시트가 일반시트로 개조가 된 것도 아니고, 우등시트 그대로의 상태로 왜 이 버스를 중고로 구입하여 왔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분명히 외관은 2012년 이후 뉴 프리미엄 유니버스라는 이름으로 출시되어 사실상 지금 나오는 신차에도 적용되는 디자인입니다. 거기에 우등시트가 깔려있지만 붉은색의 내장재 컬러를 보아하니 확실히 신형은 아닙니다. 흰 번호판의 차량번호로 등록일을 찾아보니 2010년 7월에 최초로 등록된 차량이더군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40 | Off Compulsory | 2020:03:26 17:48:04


뒤를 보니 확실히 구형이 맞긴 합니다. 익숙한 도색에 익숙하지 않은 회사의 로고..


결론은 영업용 자동차로는 사실상 사용이 불가능한 내구연한이 지난 버스입니다. 그런데 왜 지역 시내버스 업체가 이 차량을 구입했는지는 모르겠네요. 그리고 차고지가 아닌 생뚱맞은 주차장에 세워져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서령버스가 사실상 시외버스와 경쟁하는 노선인 해미 직행 좌석이나 급행으로 좌석버스를 투입하는 대산방향으로 들어가는 노선에 투입하기 위해 도입한 차량이라 생각했는데 막상 구형임을 확인하고 거기에 우등시트가 적용된 차량임을 확인하니 대체 왜 이 버스가 시내버스 회사의 로고를 달고 있고, 왜 차고지도 아닌 이곳에 세워져 있는지 도무지 알 수 없더군요.


이 차량에 얽힌 사연은 뭐 관계자들만 알고 있겠지만, 나름 흥미로운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터쇼의 계절이 다시 찾아왔습니다!


작년에는 킨텍스에서 열린 서울모터쇼였다면, 올해는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모터쇼입니다. 작년 서울모터쇼에 비해 올해 부산국제모터쇼는 국제라는 명칭이 조금 무색할정도로 월드프리미엄급 차량이 렉스턴W와 레스타 두대정도밖에 없다는걸 다들 흠으로 지적했지만, 나름 괜찮은 모터쇼였답니다.


국내업체인 타타대우를 비롯해서 랜드로버 지프 푸조시트로앵 혼다등 나름 인지도 있는 수입차 브랜드가 빠진게 참 안타깝지만, 마세라티벤들리같이 평소에 보기 힘든 초호화 브랜드의 차량을 만져보지도 못하고 멀리서 눈으로만 바라볼 수 있었지만 바라라도 볼 수 있었다는점은 참 괜찮았습니다.


그렇다면 앞으로 브랜드별로 연재될 부산모터쇼 관람기의 첫턴은 바로 "현대자동차 상용"관입니다.


현대자동차는 현존하는 트럭과 버스 라인업중 모두를 생산하는 회사입니다. 1톤트럭 포터를 시작으로 메가트럭 트라고, 그랜드스타렉스를 시작으로 카운티 에어로타운 그린시티 뉴슈퍼에어로시티 유니시티 유니버스로 이루어지는 꼼꼼한 라인업을 자랑한답니다.


올해 포터는 새롭게 페이스리프트가 이루어지고 획기적인 변화를 이룩했음에도 출품되지 않았습니다. 이건 승용관을 가도 마찬가지였구요. 언제나 포터 봉고3 다마스 라보는 모터쇼에서 찬밥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2:05:26 10:03:38

현대차 상용관에서 가장먼저 볼 수 있는 차종은 "뉴 프리미엄 유니버스"입니다.


재작년쯤에 기아의 대형버스인 그랜버드가 피터 슈라이어의 손을 타고 그랜버드 이노베이션으로 새롭게 태어났었습니다. 그리고 2006년 12월부터 지금까지 변동이 없는 디자인으로 판매되어왔던 유니버스도 곧 페이스리프트가 있을걸로 예상을 했는데, 작년 12월에 와서야 페이스리프트가 진행되었답니다.


현대차가 추구하는 벌레스러운 디자인의 감각이 버스에까지 묻어나오게 되었는데, 처음 차량이 론칭했다는 소식을 듣고 사진을 봤을때는 "에이 벌레룩. 안어울려!"였습니다만 시간이 지나고 보면 볼수록 맘에 드는 차량중 하나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2:05:26 10:04:01


이번 모터쇼에 출품된 차량은 "뉴 프리미엄 유니버스 노블 28석 우등리무진"차량이였습니다.


작년 서울모터쇼에 출품된 차량은 조금 촌티나는 직물시트였지만 올해는 밝은 아이보리톤의 가죽 우등시트가 장착되어 있었고, 뒤는 쇼파로 마무리되어 있었습니다. 또한 뒤에 달린 액정에서는 이번에 달라진 유니버스에 대한 설명이 계속 이어지고 있었지요 ㅎㅎ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2:05:26 10:04:25


무엇보다도 조명이 맘에듭니다. 2011년형 유니버스까지만해도 고급차종인 노블에도 2열 라인라이트만 적용되었고 가운데에는 형광등이 띄엄띄엄 붙어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새롭게 페이스리프트가 된 이후로 형광등 대신에 라인라이트가 3열로 변화된것같아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2:05:26 10:04:36


뭐.. 대쉬보드는 그대로. 그렇지만 승용차에 들어가는 "에코드라이브"기능이 적용되었습니다.

이제 버스도 녹색 에코등이 들어오면 연비운행을 하는중이라는 표시로 받아들여도 되겠군요! 참고로 평균연비나 순간연비등을 표시해주는기능은 2006년 12월 출시당시부터 지금까지 적용되어있었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2:05:26 10:05:48


헤드라이트는 변한게 없지만, 안개등과 그릴 그리고 단조로웠던 라인역시나 좀더 입체적으로 변화하였습니다. 조금 돋보이는 변화를 소개하자면, 안개등 옆에 LED로 주간전조등이 장착되었다는점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2:05:26 10:06:00


뉴 프리미엄 유니버스.


저 유니버스 폰트는 정말 맘에드는 폰트중 하나입니다. 뉴 프리미엄이라는 수식어는 차량에 표기되지 않는 부분이니 그냥 흔히 볼 수 있는 폰트를 적용한듯 보이구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2:05:26 10:06:06


주간전조등용 LED가 열두발이 박혀있고 그 옆으로 안개등이 달려있습니다. 이 안개등도 구형에 비해 크기가 작아졌다는것이 변경된 부분이기도 하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2:05:26 10:06:50


모델누나 뒤로 보이는 통유리와 오버랩 와이퍼(수평형 와이퍼) 그리고 유럽형 사이드미러까지 스타일 고급화 패키지가 적용되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스포일러의 디자인도 변경되었구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2:05:26 10:15:44


뒷태는 스포일러와 로고부분을 제외한다면 큰 변함이 없습니다. 특히 로고부분이 조금 더 입체적으로 변화하였습니다만, 중요한건 이도 하위트림에서는 옵션으로 내려간다는것!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2:05:26 10:09:08


다음으로 보게 된 차량은 뉴 프리미엄 유니버스와 함께 론칭을 한 유니시티입니다.


현대 유니시티는 뉴슈퍼에어로시티에 에어서스펜션과 아이셰도우 블랙베젤 헤드램프등을 비롯한 고급사양을 대거 적용하여 고속형 혹은 전세용 버스로 이용해도 승차감이나 사양면에서 흠잡을곳이 없는 틈새시장을 노린 차량입니다. 시내버스로 흔히 쓰이는 뉴슈퍼에어로시티의 고급형 모델이고, 유니버스보다 한단계 아래의 차량이라고 생각하면 되겠습니다. 외관은 모체가 된 뉴 슈퍼 에어로시티와 앞부분 현대로고 주변의 크롬과 스포일러를 제외하면 동일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2:05:26 10:07:52


좌석등은 기존 뉴슈퍼에어로시티 전비형에 적용되는것들과 크게 차이점을 느끼지 못해서 사진은 찍지 않았고, 데쉬보드는 고급스러운 우드그래인으로 장식되어있었습니다. 기존의 NSAC와는 다르게 핸들리모콘이 적용된 핸들도 적용되어있고, CDP와 AUX가 적용된 오디오까지 들어가있답니다.


현대가 참 머리를 잘쓴 차량입니다. 어떻게 본다면 그냥 돌아다니는 시내버스에 에어서스펜션달고 값만 올린차라고 비난할수도 있겠지만, 사업주 입장에서는 싼값에 나름 좋은 승차감을 가진 버스를 도입할수도 있겠습니다. 이런거 생각하면 정말로 현대차 머리는 잘굴러갑니다.


하아.. 밤이 늦었네요. 내일아침 계속 이어서 찾아뵙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