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체어맨'에 해당되는 글 13건


올해도 명절을 앞두고 어김없이 벌초 시즌이 찾아왔습니다.



무려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치의 글이 모여있네요. 오늘 벌초 이야기까지 6년치 벌초 이야기가 모이게 되었습니다. 항상 그렇듯이 할아버지 산소의 진입로와 봉분의 풀을 깎은 뒤 돌아오는게 일상입니다.


6년간의 벌초 시기 중 세번째로 빠릅니다. 올해 추석 역시 이르다고는 하지만, 2014년에는 못해도 5일은 빨리 추석이 왔었다죠. 여튼 앞으로 추석까지 보름도 남지 않았습니다.




창고에 박혀있던 예초기를 꺼내옵니다.


근처 농기계 수리점에서 점검을 받고, 2행정 엔진오일과 섞어놓은 휘발유를 구입합니다. 물론 지난해에 사용하고 기름을 다 빼놓았던지라 바로 사용하는데에 큰 문제는 없었지만 말이죠. 대략 25년정도 된 계양에서 미쓰비시의 기술을 받아다 만든 2행정 예초기입니다.


요즘에는 중국산도 많고 일본 기업과의 기술제휴 없이 독자기술로 생산하는 제품들도 많습니다만 이 시기만 하더라도 국내 브랜드와 함께 기술제휴관계의 일본 브랜드 상표가 같이 붙은 물건들이 많았습니다. 



점검을 마치고 체어맨 트렁크에 자리를 잡는 예초기.


아마 그동안의 벌초 중 단 한번을 제외하고는 체어맨 트렁크에 싣고 갔었을겁니다. 생각보다 트렁크 용량이 넓은 차량 중 하나인데 기다란 예초기를 트렁크에 넣고 트렁크 도어를 닫을 방법은 없어 항상 이러고 벌초를 다녔습니다. 올해도 별반 다르진 않습니다. 후방감지기 역시 반은 고자상태..



진입로의 모습이 보이지 않습니다.


진입로부터 예초기를 가동하여 길을 개척하여 나갑니다.



할아버지 산소로 올라가는 길목의 폐가.


대략 한 15년 전 누군가가 전원생활을 위해 매입한 뒤 매실나무를 심고 관리가 되는듯 했습니다만, 그 이후로 거의 방치중에 있습니다. 간간히 컨테이너도 가져다 놓고 출고한지 얼마 지나지 않은 1톤 포터 역시 가져다 놓았습니다만, 죄다 가져다만 놓았지 수년째 방치되었습니다.



2017년부터 방치되어 있었고 지난 설날에도 있었던 포터가 사라졌습니다.


지난 글들을 확인하시면 이 자리에 파란색 포터 한대가 있었음을 알 수 있을겁니다. 2017년 2018년 2019년까지.. 햇수로만 약 3년을 그 자리에 세워뒀던 포터는 사라졌습니다. 있는데 못찾는거 아니냐 할 지 모르겠습니다만, 확실히 없습니다.



올라가는 길 또 다른 폐가..


어릴적 기억으로는 이 자리에 있던 집에 노부부가 사셨는데, 어느순간 한분이 돌아가시고 남은 한분도 자녀들이 모시게 됨에 따라 폐가가 되었던 건물입니다. 몇년 전 형체만 남아있던 건물이 사라지고 묘를 쓴 흔적이 보이는것으로 보아 두분 다 돌아가신 뒤 사셨던 댁 근처에 묘지를 조성한것으로 보였습니다.



세월이 가면 갈수록 점점 힘들어집니다.


가시덤불. 그리고 돼지풀. 산딸기까지 덤불 종류만 점점 늘어납니다. 그래도 예초기가 지나가면 금새 종전처럼 길이 나버리니 큰 문제는 없습니다만, 뿌리는 그대로 남아있어 매년 이런 일이 지속된다는것이 문제입니다. 묘지를 조성한지 30년이 넘었고, 약 15년정도 전 즈음부터는 근처에 사람이 살지 않으니 말이죠.



봉문 역시 말이 아닌 상태입니다..


지체할 시간 없이 바로 작업에 들어갑니다. 잡초들의 경우 다시 나지 않도록 뿌리까지 뽑아줍니다. 톱도 놓고오고 커다란 전지가위도 놓고왔습니다. 장비가 부족하니 낫으로 나무를 베어내고 예초기 날을 갈아내기 위해 가져온 야스리로 땅을 팝니다. 이가 없으니 잇몸을 사용하고 왔다고 봐야죠.



대략적인 정리를 마친 뒤 할아버지께 인사를 드리고 옵니다.


올해도 연례행사 하나를 마치니 후련합니다. 나중에 공원묘지로 모시자는 이야기도 나옵니다만, 일단은 이렇게 벌초를 다니기로 합니다. 비록 모기에게 꽤나 많은 피를 헌혈하고 왔지만, 그래도 후련합니다. 


추석 당일에 성묘를 와서 다시 뵙도록 합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처럼만에 내일 하루 평일에 휴무인만큼 합덕에 왔는데.. 지하주차장에 체어맨 옆자리가 비어있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8:06 20:52:15


오랜만에 체어맨 옆자리에 주차했습니다.

07년각자 06년 11월 등록. 이제 겨우 11만km 탔습니다. 체어맨H로 열화되기직전 모델입니다. 


그럼에도 무사고 기준 엔카 시세는 150~200입니다. 같이 한 시대를 풍미했던 동년식 각쿠스가 비슷한 년식과 주행거리 기준으로 400만원 이상에 거래되고 있는데 말이지요. 각쿠스야 아직 동네 양아치들한테는 먹어주지만, 당시 기준으로 훨씬 완성도가 높은 체어맨은 딱히 찾는 사람도 없고 상대적으로 부품값도 수리비도 비싸다보니 이런 결과가 나오지 않나 싶습니다.


최근 아버지께서 갑자기 신차를 산다고 대략 이 차를 팔면 얼마나 받을 수 있는지 알아보라 하셨는데, 처참한 중고 시세를 보고하니 그냥 탈 수 있는 데까지 타고 팔거나 폐차하는쪽으로 가닥이 잡힌듯 합니다. 그리 많이 타지도 않으니 말이죠. 주행거리는 상대적으로 적은편이라 메리트는 있다만 백판넬과 앞 지지대 본넷 양쪽휀다까지 교환하여 무사고 무교환도 아니니 팔기는 글렀죠.


그렇다고 고쳐서 타자니 어느정도 휠밸런스로 잡긴 했지만 로워암에 문제가 있어 고속에서 핸들이 떨고 있으며, 약 6년 전에도 누유를 확인하고 헤드가스켓도 갈았지만 또 헤드가스켓에서 오일이 새고 있습니다. 이것만 고쳐도 현재의 중고시세 수준은 나오니 참 계륵같은 존재죠.


여러모로 계륵같은 체어맨은 오늘도 지하주차장을 지키고 있습니다. 초기형도 아니고 2000년대 후반에 나온 후기형이라 올드카로서 그 가치를 인정받을지 모르겠습니다만, 적당히 타협하며 계속 놔둔다면 언젠가는 각그랜져처럼 지나만 가도 탄성이 절로 나오는 그런 자동차가 되어있겠죠. 향후 거취에 대해 아직까지 정해진 바는 없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