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니즈 앙몬드'에 해당되는 글 1건


얼마 전 다음카페가 20주년을 맞이했다며 이벤트를 진행했었습니다.


티스토리에 10년째 붙어있었고 여러모로 네이버보다 다음이 익숙한게 주된 이유이기도 합니다만, 그동안 블로그를 운영하며 여러 떡고물을 얻어먹은게 있기도 해 네이버보다는 다음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물론 네이버 카페들도 가입되어 있지만 주로 들어가는 카페도 다음카페에 더 많고 운영진으로 있는 카페 역시 다음카페입니다.


2010년대 들어 네이버카페가 다음카페를 앞질러 나갔고, 미성년자를 포함한 젊은층의 선호도 역시 네이버가 압도적으로 높은지라 비교적 최근에 다음카페로 개설되어 인기를 얻는 카페를 보기 드물다는게 아쉽지만 말이죠. 


물론 네이버 카페 대비 다음 카페의 시스템 개선이 지지부진하고 지금까지도 휴면아이디나 일정한 규칙으로 생성된 아이디들의 스팸테러조차 제대로 잡지 못한다는게 주도권을 빼앗긴 주된 이유라 봅니다만, 여튼 20년의 세월을 장수한 다음의 대표 서비스 중 하나입니다.



여튼 카페 20주년을 맞이하여 공유 이벤트가 진행되었습니다.

이벤트 링크를 공유한 200명을 추첨하여 선물을 준다 하네요.


카카오프렌즈에 이은 카카오의 새 캐릭터 니니즈 굿즈를 무작위로 담은 박스를 보내준다 합니다. 최소 1만원짜리 상품부터 5만원 상당의 상품까지. 캐릭터도 상품의 종류도 정해진게 없다 하더군요.


그냥 별 생각 없이 네이버보다는 다음을 좋아하는 입장에서 다음의 서비스가 잘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 이곳저곳 공유를 했는데, 당첨되었다고 개인정보를 입력하라는 메일이 도착했더군요. 메일과 함께 따라온 링크에 주소와 전화번호를 적어 보내고 잊고 지내던 와중 택배가 하나 도착했습니다.



택배가 도착했습니다.


예상도착일보다 하루 늦게 도착한 택배. 다음 닉네임이 '비겁한 인간'인데, 받으시는분 이름 뒤에 닉네임을 붙여서 보내줬네요. 2001년에 다음 아이디를 처음 생성하며 만들었던 닉네임은 아니고, 2002년에 한참 남성 2인조 그룹 '캔(CAN)'이 '내 생에 봄날은'으로 인기몰이를 할 당시 그 노래를 듣고 변경했던 닉네임입니다. 


그 이후 딱히 닉네임을 바꾸고 싶진 않더군요. 닉네임 가지고 놀림도 당해보고, 뉴스를 보고 댓글을 달아놓으면 꼭 노땅들이 닉네임 가지고 시비를 걸긴 하지만 앞으로도 바꿀 생각은 없습니다.



92년 발표된 일본가요 'ガラスのメモリ-ズ(가라스노 메모리즈)'의 번안곡입니다만, 원곡을 뛰어넘는 인기를 얻었고 저 역시 차에서 듣는 USB에 이 곡을 담아놓고 간간히 듣고 있습니다. 가사만 놓고 보더라도 한 남성의 심리변화를 잘 표현하고 있는 문학작품 같습니다. 아이돌 중심으로 흘러가는 가요계에서 이런류의 곡이 언젠가는 다시 흥행하겠죠.



다시 본론으로 돌아갑시다. 박스를 뜯었습니다.


흔들어보니 뭔가 많이 들은 느낌이였는데, 정말 많이 들었습니다.



니니즈 굿즈 상품이 총 네개가 들어있었습니다.


초콜렛에 환장하는 물범 앙몬드(ANGMOND) 상품이 두개.

등 위에 피어난 버섯에 의해 조종당한다는 설정의 에벌레 아니 공룡 죠르디(JORDY) 상품이 하나.

북극곰에서 토끼로 변해버린 육식토끼 스카피(SCAPPY)의 상품이 하나.



이 모든 제품들에는 정품인증 홀로그램 스티커가 붙어있었습니다.



첫번째로 개봉한 상품은 스카피(SCAPPY) 패턴보틀.


가격은 1만 2천원. 그냥 스카피 캐릭터가 패턴처럼 붙어있는 플라스틱 병입니다. 저야 걍 시중에 돌아다니는 생수병이면 족한 사람이라 여성들 취향에 맞는 물건입니다만, 그림그려진 컵과 병을 모으는 취미가 있으니 좋은 수집품이 되겠지요. 다시 박스에 넣어 보관합니다.



두번째 개봉 상품은 젤펜(GEL PEN) 죠르디(JORDY)


가격은 3천 500원. 매력적인 초록빛에 부드러운 필기감까지 부족함 없는 젤펜이라는 설명입니다만, 리필이 되는 심도 아닌지라 쓰기는 아까우니 다시 보관하기로 합시다. 



세번째는 앙몬드(ANGMOND) 손거울.


가격은 9천원. 말랑말랑한 실리콘 재질입니다. 어디까지나 카와이한 앙몽드를 좋아하는 여자들이 쓰는 물건이지만 줄 여자도 없습니다. 일단 보관.



네번째 역시 앙몬드(ANGMOND) 세안밴드


가격은 1만원. 머리가 긴 여성들을 위한 상품입니다. 이 역시 여자들이 세수할때나 쓸 물건이지 가뜩이나 머리가 빠지는 제가 활용할 방도가 없고 줄 여자도 없습니다. 일단 보관하기로 합니다.


도합 가격은 34,500원. 여러모로 여성분께 갔으면 더욱이 좋았을 상품들이 들어있었습니다만, 선물로 주변에 줄 사람도 없이 미사용 소장을 목적으로 하는 20대 남성에게 왔습니다. 여러모로 좋은 물건 잘 받았습니다. 앞으로도 오랜 세월 함께하는 다음카페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