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전주에서 목격한 92년식 초기형 라보입니다.

 

내년 상반기에 단종될 예정이라지만 부분변경을 거쳐 지금까지 판매되는 라보가 뭔 대수냐고 생각하실지 모르겠지만, 지금은 사실상 거의 찾아볼 수 없는 초기형 휘발유 모델입니다. 즉 당시 판매되던 경차 티코의 엔진이 배치만 조금 달라졌을 뿐 그대로 적용되었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라보는 1991년 대우국민차의 출범과 함께 스즈키(SUZUKI)의 8세대 캐리(DA형)를 라이센스 생산하였던 차량입니다. 물론 한국의 대우국민차에서 8세대 캐리의 생산 시작과 동시에 일본에서는 모델 체인지가 되어 9세대 모델이 판매되고 있었지요. 여하튼 8세대 캐리에서 시작된 라보는 이후 95년 사각형 헤드램프로 변경된 뒤 지금껏 자잘한 데칼의 변화를 제외하곤 별다른 변화 없이 판매되었고, 2021년 상반기 단종될 예정입니다.

 

1992 DAEWOO LABO 0.8

전주의 한 고급 아파트 입구에서 목격한 라보입니다.

아니 멀리서 보고 혹시나 사라지지 않을까 감탄사를 내뱉으며 뛰어왔습니다.

 

한자리수 전북 지역번호판이 선명하게 부착되어 있었고, 방치된 차량도 아니고 막 굴러서 이 자리에 세워진 모습으로 보아 지금도 잘 운행되고 있는 차량입니다. 비록 청색 도색은 빛이 바랬고, 여기저기 움푹 들어간 모습도 보이지만 30년 가까운 세월을 버틴 차량이 처음 부착되었던 번호판과 함께 살아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경이롭게 느껴졌습니다.

 

그 당시 순정 데칼 역시 그대로 살아있다. 라보 레터링 폰트는 예나 지금이나 그대로.

92년 10월 최초 등록. 30년 가까운 세월 한 주인과 함께 살아왔습니다.

그렇습니다. 원형 라이트만 제외한다면 지금의 라보와 큰 차이가 없는 외관입니다.

 

데칼도 그대로 살아있고 육안상 보이는 상태는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지만 이 상태로 보존되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매우 놀랍고 경이롭습니다. 이렇게 라보가 장수하게 된 사유로 아무래도 전혀 문제가 없던 부품 수급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사실상 지금까지도 라보가 같은 모습으로 계속 생산되고 있는 상황이고, 가솔린 모델은 LPG 모델 출시 이후 단종되었지만 2011년까지 생산되었던 올 뉴 마티즈까지 같은 엔진이 개량되어 적용되었던지라 호환되는 부품이 많아 그래도 큰 문제는 없었겠지요.

 

차량 유지관리에 큰 문제가 없는 조건들이 2020년대까지 라보가 다닐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배춧잎이 적재함에 널려있다.

적재함에는 배춧잎이 널려있고, 곧 차주 아저씨께서 수납장을 들고 오셨습니다.

적재함 측면에는 상호와 전화번호가 기재되어있어 가렸습니다.

 

이 귀한차 저한테 팔아달라고 얘기를 하니, 이 차가 뭐가 귀하냐고 물어보시더군요. 그래서 휘발유차 아니냐고 하니까 휘발유차인 줄은 어떻게 알았느냐고 신기해하십니다. 뭐 여튼 농업용으로나 그냥 쉬엄쉬엄 쓰는 차량이라고 하시더군요. 복원을 위한 부품은 구하기 쉬우면서도 희소가치가 있는 차량입니다.

 

자세히 보시면 번호판 뒤로 연료탱크가 보입니다. 그리고 우측 후륜 뒤쪽으로 주유구가 보이네요. 물론 지금의 라보는 적재함이 대략 25cm 길어진지라 주유구가 조금 더 앞에 있는 느낌이 듭니다만, 내내 같은 자리에 LPG 충전단자가 존재합니다. 물론 지금의 라보보다 훨씬 더 짧다보니 구형 라보의 휘발유 주유구가 훨씬 더 뒤에 붙어있는듯한 느낌을 주네요.

 

무연가솔린을 사용하십시오.

무연휘발유 사용을 알리는 스티커입니다.

 

당시 같은 공장에서 생산되었던 티코에도 다마스에도 같은 스티커가 붙었습니다. 멀리서도 특유의 빛바랜 하늘색과 이 스티커가 눈에 띄더군요. 그래서 라보 휘발유 모델임을 직감하고 열심히 달려왔습니다.

 

바코드도 살아있다.

티코에 붙어있었던 바코드와 형태가 동일합니다. 여튼 바코드도 살아있습니다.

 

자세히 보면 차대번호라던지 제작 당시 옵션등을 알 수 있습니다. 티코에 붙은 바코드와 크기도 형태도 동일합니다. 물론 그나마 같은 시기 생산되었던 다마스 라보보다 훨씬 더 많이 볼 수 있는 티코도 이 바코드가 온전한 차량을 쉽사리 찾기는 어렵지만, 라보에는 그대로 붙어있습니다.

 

별 차이 없는 대시보드. 도어트림은 다 뜯어져버렸다.

예나 지금이나 별 차이 없는 대시보드.

한때 유행처럼 티코 차주들이 장착하던 라보 다마스용 구형 핸들.

대략 2015년까지 그대로 적용되다가 스파크(M300)용으로 변경되었던 멀티펑션 스위치.

 

다만 지금의 라보와 차이점을 찾아보자면, 사이드브레이크 레버의 위치와 기어봉 아래 컵홀더의 부재 그리고 깡통 모델부터 파워윈도우가 적용되며 닭다리 대신 파워윈도우 스위치가 적용되었고 그러면서 작은 손잡이가 사라졌다는점 그정도일까요? 30년 가까이 판매되며 자잘한 변화는 있었지만, 큰 틀은 그대로입니다.

 

전착도장 적재함

지금은 다 당연하게 여기지만, 당시만 하더라도 전착도장 적재함은 하나의 자랑거리였습니다.

 

비슷한 시기 생산되었던 와이드봉고의 적재함에도 비슷한 스티커가 붙어있었던 모습을 봤지요. 당시 사용하던 폰트나 한국GM에서 아무런 브랜드 없이 판매하며 사용하는 폰트나 크게 다르지는 않습니다. 한국에서는 2021년 단종 예정이지만, 우즈벡에서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생산 및 판매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후속 차량의 수요는 아마 중국산 소형트럭과 밴이 가져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 차량들이 경차규격을 훨씬 초과하여 경차혜택은 받을 수 없는데다가 경제성도 라보 다마스 대비 떨어져 과연 앞으로는 어떤 양상으로 흘러갈지 모르겠습니다.

 

안전사양과 편의사양을 무장하며 진화해온 일본의 최신 경상용차를 같은 방식으로 라이센스 생산하거나 수입하면 괜찮겠다는 생각을 여러 사람들이 하고 있습니다만 현실적으로는 매우 어렵습니다. 2000년대 중후반만 하더라도 미국의 GM과 일본의 스즈키는 협력을 위해 양사의 지분을 나눠가졌지만, 지금은 관계를 청산하여 남남인지라 스즈키 경상용차를 기반으로 하는 후속모델의 도입 역시 불투명합니다. 물론 닛산과 어느정도 관계가 있는 르노삼성에서 수입하거나 생산한다면 모를일이지만, 그것 역시 희박한 확률이지요.

 

여튼 그렇습니다.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그 수명을 다하는 그날까지 부디 주인아저씨 곁에서 훌륭한 농업용 트럭으로 임무를 수행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참고로 가지고싶네요. 라보 휘발유 파신다는 분 계시면 댓글 남겨주세요. 고민해보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Hawaiian 2020.11.22 2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닛산도 글쎄요...
    한국 닛산은 오래 전 철수한 데다 지금 말이 얼라이언스지 카를로스 곤 전 회장 탈주사건 등 임원들도 르노 사람들 어떻게든 엿멕일 궁리만 하는 등 르노와 닛산의 관계가 몹시 나빠요.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1998년 4월에 출고된 대우자동차의 경승합차 다마스입니다.


1991년 당시 대우국민차가 일본 스즈키社의 2세대 에브리를 라이센스 생산하기 시작하여 지금까지도 판매중인 아주 익숙한 차량이지요. 출시 이후 외관의 자잘한 변경은 두어번. 엔진도 직분사로 바뀌었고요. 


여러모로 자잘한 개선을 거쳐 현재까지 판매중인 차량인데, 지금 판매되는 다마스처럼 외관이 변경된게 2003년 7월 'GM대우' 시절이니 약 16년 전이고.. 원체 약하고 내구성이 떨어지는 차량인지라 오래 굴리지 않고 수출 혹은 폐차를 시키니 구형 모델은 쉽사리 보기 어렵습니다.


그러던 오늘. 홍성의 광천역 근처에서 중기형 다마스를 보았습니다.



동그란 원형 라이트와 영문 'DAEWOO'로고가 적용되었던 완전 구형 모델에서 부분변경을 거친 차량입니다.


1995년부터 2003년까지 판매되었던 디자인입니다. 경기도 지역번호판을 부착하고 있네요. 물론 경형 트럭인 라보는 이 시절 디자인 그대로 현재까지 판매중인 상황입니다. 현재 판매중인 라보와 비교하자면 외관상으로는 안개등정도만 사라졌습니다.



당시 대우자동차 창원공장에서 생산되었던 차량들의 고질병인 천장 클리어 까짐현상 역시 없습니다.


티코도 그렇고 마티즈도 그렇고. 다마스 역시 천장 칠이 까진 차량들을 쉽게 볼 수 있었지요. 특히 빨간색과 파란색 차량에서 유독 칠이 날라간 차량들이 많았습니다만, 이 다마스는 20년 넘는 세월을 견뎌왔음에도 칠이 까지기는 커녕 깔끔하게 광까지 살아있습니다.



실내는 오늘날 생산되어 판매되는 다마스와 별반 다를게 없습니다.


달라진 부분이라면 생선 가자미처럼 생긴 핸들에 대우 로고가 사라졌고, 비상등의 위치와 시트의 패턴. 그리고 계기판까지 전자식으로 변경되었고, 당시 대우차들에 호환되다가 M300 스파크를 마지막으로 승용차에서는 사용하지 않게 된 멀티펑션스위치가 비교적 최근인 2016년에 적용되었습니다.



밴은 아니고 5인승 모델입니다.


시트는 떼어놓은 상태이고, 잡동사니가 가득 담겨있습니다.



대우차 특유의 OK 스티커.


물론 같은 공장에서 생산해내는 쉐보레 차량에도 같은 스티커가 붙어 나옵니다만, 자칭 쉐슬람들도 한국GM도 대한민국 쉐보레차의 뿌리는 대우라는 사실을 극구 부정하고 있습니다. 물론 지금은 대우의 잔재가 많이 사라지긴 했습니다만, 같은 공장에서 같은 직원이 만들어내는 자동차인데 어느순간 엠블렘 바꿔 달고 다닌다고 다른차가 되는건 아니죠.



지금의 스파크 역시 비슷한 바코드가 붙습니다.


DAMAS 5 LIBIG. 리빅(LIBIG)은 당시 5인승 다마스에 붙던 부기명이였지만, 현재는 다마스 5인승 차량에 사용되는 트림 명칭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지금은 단산되어 구할 수 없는 바람개비 휠커버.


함께 생산되었던 티코 그리고 라보에도 이 휠커버가 적용됩니다. 현대처럼 꾸준히 오래된 부품을 생산할 여력이 있는 회사도 아니거니와 그나마 남아있던 재고도 사재기로 인해 자취를 감춰버리고 말았습니다.



데칼도 순정 제치입니다.


가격표를 뒤져보니 슈퍼(Super)에 투톤컬러팩을 추가한 차량입니다. 슈퍼티코라 불리던 컬러팩이 적용된 바디킷이 붙었던 티코처럼 은색과 바디컬러가 어우러진 투톤 모델입니다.



뒤에는 3분할 엠블렘 대신 영문 'DAEWOO' 스티커가 부착됩니다.


리어와이퍼에는 거미줄이.. 범퍼 역시 이리저리 긁힌 부분들이 보이고 후미등 역시 깨져있지만 전반적으로 준수한 관리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조금 바뀐 모델이 생산중이지만, 그래도 자취를 감춰버린 귀한 차량입니다.



그렇게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다마스를 뒤로하고 제 갈길을 갑니다.


잔존차량이 거의 보이지 않는 휘발유 모델이라면 훨씬 더 귀하게 여겨졌겠지만, LPG 모델입니다. LPG 출시 이후로는 LPG 모델 위주로 판매되었으니 말이죠. 부디 오랜 세월 수출길에 오르지 않고 주인에게 사랑받으며 도로를 누벼주었으면 좋겠습니다.


P.S 지난해 공주에서 목숨을 걸고 탔었던 2000년 11월식 파란색 다마스가 생각난다. 이 차와 같은 5인승에 투톤컬러팩이 적용된 차량이였는데 잘 가다가 속도가 그냥 죽어버리는 운행이 불가한 상태라 정비소에 던져놓고 왔는데.. 그 차는 결국 폐차장으로 갔을지, 캐리어를 타고 수출단지로 갔을지 모르겠지만 말이다.


▽ 참고

2018/11/12 - [티스도리의 업무일지] - [업무일지] 2000년식 대우 다마스. 주행 중 출력저하 및 시동꺼짐.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