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수청지구'에 해당되는 글 2건


대략 10여년째 재개발 한다는 얘기만 나오면서 폐가로 방치중인 당진시 서문1길 부근.


옛 군청 남쪽으로 당진천을 두고 탑동을 마주하고 있는 지역인데, 고층 아파트가 들어서는 주변 지역과는 달리 계속 방치중인 당진 시내의 몇 안되는 폐허 중 하나. 시청이 옮겨간지 대략 10년이 지난 지금 시점에서 시청 맞은편으로 구도심 면적에 버금가는 도시개발이 이루어지고 있어 미래가 더욱 암담한 지역.


지난 2018년 주간지 '시사IN'에 소개되었던 공간인데, 그 당시나 지금이나 별반 달라진건 없다.


17만3천여명을 정점으로 인구가 조금씩 감소하고 있는 당진시 곳곳에 지금도 아파트를 지어대고 있지만, 뭐 다 분양이 될련지는 미지수. 차라리 조금 더 보태서 수도권 전철이 다니는 천안이나 아산의 역세권 아파트에 들어가는게 낫겟다 싶은 가격대에 분양을 하니 가뜩이나 신규 유입도 줄은 마당에 미분양만 늘어나지 않을까 싶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98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5:16 13:30:33


재개발을 추진한다며 보상을 받고 떠나 폐가가 된 주택들은 앞으로 10여년 더 방치될 운명.


근처 탑동의 준공 15년이 지난 된 아파트들 시세 역시 약보합세를 거듭하고 있는 마당에 이곳에 아파트가 지어질리는 만무한 상황. 아무래도 당진이 고향이지만, 돈이 있다 한들 이미 수요를 초과한 공급이 이루어지고 있는 당진에 비싼 돈 주고 아파트를 사서 거주하고 싶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간간히 지름길처럼 지나다니기는 하지만, 과연 언제쯤 정리될지 궁굼한 서문1길 폐가촌이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0년대 중반, 읍내리에서 중심이 옮겨와 변화하는 당진을 대표하는 지역이 채운리와(채운동) 원당리였다면(원당동) 앞으로 당진의 미래를 책임 질 지역은 대덕동과 수청동이 아닌가 싶다.


대덕동과 수청동 일대는 채운동과 근접한 입지조건 때문에 자연스레 먹자골목이 형성되었고, 대덕수청지구의 본격적인 개발사업과 동시에 호화로운 당진시청도 읍내동 구도심에서 대덕수청지구로 이주했었다.


택지조성공사가 모두 끝난 지금, 슬슬 건물이 올라서고 있는 대덕수청지구를 함께 확인해보자.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3:05:11 12:36:08


지금은 차량통행량이 많지 않아 밤에는 젊은 레이서들의 공간으로 주말 낮에는 인근의 설악웨딩타운 방문객들의 차량이 주차되는 공간이라는 역활을 하고 있다. 결혼식이 있는 주말의 경우 이 도로 끝까지 한쪽 차선은 주차된 차들로 가득 차 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3:05:11 12:36:52


대한지적공사 당진지사의 모습.


대덕수청지구는 대표적으로 당진시청이 자리잡음으로써 당진의 행정타운으로써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현재 당진교육지원청 청사가 건축중이고, 건너편 시청과 가까운 거리의 당진경찰서 그리고 시법원과 등기소가 자리잡고 있어서 당진시 공공기관의 메카가 될 예정이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3:05:11 12:37:00


논과 밭 그리고 산을 깎아 만든 곳이다보니 아직 그냥 흙으로 뒤덮여있는 공간도 보인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3:05:11 12:37:39


주공아파트는 다 지어졌고, 마무리 조경공사가 한창이다.


주택경기의 불황과 복합적인 요인으로 인해 LH공사의 임대주택 사업은 축소되었고, 아마 건물 세채정도 지어놓고 끝나는게 아닌가라는 생각도 든다. 2005년 당시 황무지였던 원당리에 임대주택 단지인 원당마을과 일반 주택 단지인 그린빌을 지었던게 주공이였는데.. 5년여가 지난 지금은 임대주택도 모두 분양되었고 당진 신도심 중심에 서있는 아파트이며 전세도 없어서 못들어가는 아파트가 되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0sec | F/4.5 | 0.00 EV | 8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3:05:11 12:38:12


시청을 딱! 가리고 있는 저것은..


그렇다. 당진에 딱 하나 있다는 무인모텔이다. 시청 야경은 밤에보면 굉장히 멋졌는데 무인텔이 화려한 색으로 무장한 이후론 시청 앞에 숙박업소라는 애매모호한 야경이 되어버렸다. 한번 지역신문에서도 이 사태를 취재했었는데, 개인 사유지이다보니 저 앞에 모텔을 짓던 원룸을 짓던 뭐를 짓던 규제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하더라..


차라리 시청을 대로변 앞으로 지어버리던지 앞 블럭 토지까지 매입해서 공원으로 만들어버리던지 했으면 더 나았을것이다. 지금은 무인텔 옆으로도 또 다른 건물이 올라오고있다. 올해만해도 이곳의 야경은 여러번 변할것이라 예상된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3:05:11 12:38:30


그리고 롯데마트급 규모로 하나로마트와 당진농협 본점이 이사온다.


등기소에서 매일 대전법원으로 등기수수료 송금을 위해 당진농협에 가면 대덕동으로 하나로마트가 옮겨간다고 회원카드 만들으라는 판촉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게다가 농협 규모가 커지니 직원들도 새로 뽑아서 짬이 덜 찬 직원들이 창구를 지킨다. 배태랑 직원분들은 멋드러지게 돈을 세고, 금방 일처리를 해주는데 이제 일을 시작한지 한달도 되지 않은 직원들은 매번 힘들게 일처리를 한다. 나름 멋지게 돈 세는 기계에 돈을 올려놓는다 하더라도 금방 돈이 걸려버린다. 나도 등기소 짬찌지만 은행 짬찌 직원들이 실수하는 모습을 보는 재미도 있다. 그나저나 나랑 짬차이 얼마 안나는 농협 직원은 이제 제법 일을 한다.


"이 글을 잘 읽으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