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 KBS 9시 뉴스 직전에 방영되는 일일연속극 기막힌 유산의 두번째 OST입니다.


드라마를 챙겨보지는 않지만, 집에 들어와 밥을 먹으며 거의 이 드라마를 스쳐지나며 보고 있습니다. 역시나 며칠 전 TV를 켜놓고 다른 일을 하고 있는데 이 OST의 가사가 지금 처한 현실을 위로해주는 느낌이 드는데다가 정말 와닿더군요. 노래를 듣고 그 노래의 가사가 와닿는 일은 정말 오랜만에 있었습니다.



지난 2013년 '사랑찾아 인생찾아'의 성공 이후 조항조는 근근히 드라마 OST를 부르고 있습니다.


주말드라마 '왕가네 식구들'이 대 히트를 친 것도 있었지만, 당시 대다수의 중장년층의 통화연결음이 그 노래였으니 말이죠. 여튼 이후로도 '사랑꽃'과 '그 놈에 사랑'과 같은 OST를 불렀습니다. 조항조 특유의 음색과 노래의 전개 그리고 희망적인 가사까지 특색이 없어보이는게 단점이라면 단점입니다만, 그럼에도 꾸준히 사랑받고 있습니다.


'걱정 마라 지나간다'는 지난 4월 공개된 조항조의 최신곡이자 지금도 매일같이 드라마 기막힌 유산의 OST로 활용되고 있는 노래입니다. 거기에 사랑타령 없이 힘들고 슬픈 현실에도 꿋꿋이 버티며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를 가사에 담아 남녀노소 상관 없이 충분히 공감이 되리라 생각되네요.




조항조 - 걱정 마라 지나간다




울지 마라 지나간다 버티고 버텨라


사는 게 힘들어도 절대로 기죽지 마라

벼랑 끝 내 인생은 잃을 것도 없다


막혀버린 이 현실에 갇혀 살아도

나를 위한 태양이 떠오를 거야


울지 마라 지나간다 외롭게 살아도

한 세상 잘 살았다 누가 뭐래도


걱정마라 지나간다 힘겨운 나날들

꼭 온다, 좋은 날이 버티고 버텨라


(간주)


막혀버린 이 현실에 갇혀 살아도

나를 위한 태양이 떠오를 거야


울지 마라 지나간다 외롭게 살아도

한 세상 잘 살았다 누가 뭐래도


걱정마라 지나간다 힘겨운 나날들

꼭 온다 좋은 날이 버티고 버텨라


꼭 온다 좋은 날이 버티고 버텨라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Tag 2020, KBS, KBS 1TV, KBS 1TV 기막힌 유산, KBS 기막힌 유산, KBS 기막힌유산, KBS 일일드라마, KBS 일일드라마 OST, KBS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 OST, KBS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 OST 2, KBS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 OST Part 2, KBS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 OST 조항조, KBS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 OST2, 가수 조항조, 걱정 마라 지나 간다, 걱정 마라 지나간다, 걱정 마라 지나간다 가사, 걱정 마라 지나간다 듣기, 걱정마라 지나간다, 걱정마라 지나간다 힘겨운 나날들 꼭 온다, 걱정마라 지나간다 힘겨운 나날들 꼭 온다 좋은 날이 버티고 버텨라, 걱정마라지나간다, 기막힌 유산, 기막힌 유산 ost, 기막힌 유산 드라마, 기막힌 유산 드라마 OST, 기막힌유산, 기막힌유산 OST, 기막힌유산 주제가, 꼭 온다 좋은 날이 버티고 버텨라, 노래, 드라마, 드라마 기막힌 유산, 드라마 기막힌유산, 막혀버린 이 현실에 갇혀 살아도 나를 위한 태양이 떠오를 거야, 사랑찾아 인생찾아, 울지 마라 지나간다 외롭게 살아도 한 세상 잘 살았다 누가 뭐래도, 음악, 조항조, 조항조 - 걱정 마라 지나간다, 조항조 - 걱정 마라 지나간다 OST, 조항조 - 걱정 마라 지나간다 가사, 조항조 - 걱정 마라 지나간다 드라마, 조항조 - 걱정 마라 지나간다 드라마 기막힌유산, 조항조 - 걱정 마라 지나간다 듣기, 조항조 - 걱정마라 지나간다, 조항조 - 걱정마라 지나간다 KBS 기막힌유산, 조항조 - 걱정마라 지나간다 KBS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 OST, 조항조 - 걱정마라 지나간다 OST, 조항조 - 걱정마라 지나간다 가사, 조항조 - 걱정마라 지나간다 듣기, 조항조 - 걱정마라지나간다, 조항조 - 걱정마라지나간다 KBS 기막힌유산, 조항조 - 걱정마라지나간다 가사, 조항조 - 걱정마라지나간다 듣기, 조항조 KBS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 OST, 조항조 OST, 조항조 OST 듣기, 조항조 걱정마라 지나간다, 조항조 걱정마라지나간다, 조항조 걱정마라지나간다 가사, 조항조 걱정마라지나간다 듣기, 조항조 기막힌 유산, 조항조 기막힌 유산 OST, 조항조 노래, 조항조 노래 듣기, 조항조 노래듣기, 조항조 신곡, 조항조노래듣기, 좋은 날이 버티고 버텨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도리닷컴 '추억팔이' 시리즈는 다음 클라우드 서비스 종료로 인해 백업된 폴더에서 발굴된 고전 사진들을 기반으로 추억을 다시 구성해 보는 '제목이 곧 내용인' 문서입니다.




오랜만에 추억팔이 시리즈로 돌아옵니다. 


추억팔이를 한단 소리는 딱히 포스팅할만한 무언가가 없다는 이야기기도 하구요. 뭐 여튼간에 이번 주제는 5년 전, 학교 옆 성당에서 드라마를 촬영하는 장면을 목격했던 이야기가 되겠습니다. 다른 추억팔이 시리즈와는 다르게 재구성 위주로 가 보려 합니다. 벌써 5년 가까운 세월이 지났다는게 느껴지지가 않는군요.


원본은 다음과 같습니다.



다니던 학교 옆에 꽤나 오래된 성당이 존재합니다. 최근까지도 영화나 드라마에 종종 배경으로 활용되는 공간이며, 충청남도 지정 문화재로도 등록되어 있습니다. '합덕성당'이라 합니다만 소재지가 구(舊)합덕이고 현재의 합덕 시내에도 성당이 하나 더 있기에 지역에서는 흔히 '구합덕성당'이라 부르곤 합니다.


*당시 공개되지 않았던 사진도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2011년 6월 11일. 그날도 평범하게 하루가 흘러가던 학교에 소문이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소문의 내용은 '바로 옆 성당에서 드라마 촬영을 한다. 근데 박유천이 온다.'


설마.. 혹시나가 결국은 진짜임이 밝혀졌고, 촬영을 위해 스텝들이 타고 온 관광버스 역시 성당 앞에 세워져 있었습니다. 'MBC 미니시리즈 미스 리플리 녹화차량'이란 쪽지가 붙어있는 1세대 그랜버드(KM938). 그래도 후기형 차량인지라 아직까지 영업용 차량으로 운행중일진 모르겠군요.


그 옆에 세워져있던 파란색 시내버스(로얄시티)는 왜 저기에 세워두었는지 당시엔 이유를 몰랐습니다만, 드라마 내에서 강혜정이 저 버스를 타고 성당 앞 정류장에서 내리던걸로 기억합니다.


평화롭던 고딕양식의 합덕성당. 촬영장비가 보이긴 합니다.



한 쪽 구석에는 이렇게 박유천 그리고 강혜정이 타고 온 카니발과 스타렉스가 보입니다.


수녀역을 맏은 단역 한사람 말고는, 주연급 배우인 두 사람만 이 장소에서 촬영에 임했습니다.

촬영장을 따라다니는 차량입니다. 각종 소품들과 여벌의 의상이 걸려있군요.


방송국에서 하나의 프로그램을 제작하다 보면 정직원들도 있겠지만, 대부분은 외주제작사 직원들이 열약한 환경 속에서도 열정을 가지고 본인이 맡은 임무를 성실히 수행하며 갑작스러운 불청객인 학생들에게도 비교적 친절히 대해줬던걸로 기억합니다.



그 외 수많은 촬영차량들.


1톤차량은 너무 작고, 더 큰 5톤차량은 제약이 많기에 대부분이 마이티급 준중형 트럭입니다. 이 역시 장비 혹은 소품을 싣고 다니는 외주제작사 차량입니다. 



본격적인 촬영이 진행됩니다.



저 망루 위에서 서로간에 진지한 대사를 주고 받았던걸로 기억합니다.


촬영중이니 제발좀 조용히 해달라는 스텝의 요청에 따라 다들 조용히 있었던걸로 기억되는군요.



곧 망루 위 촬영이 끝나고, 스텝들은 정리하기 바쁩니다.


다음 씬으로 넘어가기 직전, 코디네이터와 이야기를 주고받는 강혜정.


과연 촬영을 했나 싶을정도로 순식간에 진행됩니다.



금방 대사가 끝나고, 스텝이 한 사람이 가운데에 끼어 두 주연배우와 이야기를 나눕니다.


이제 와서 추측을 해 봅니다만, 저 스텝이 호위를 하며 지나갔었는데 아무래도 어떻게 학생 소굴을 빠져나갈지에 대해 논의했던걸로 생각되는군요. 


그러고는 모든 일정을 마쳤는지 걸어나옵니다.


바로 달려오는 코디네이터와 매니저들. 그리고는 곧 무장이 시작됩니다.



두 주연배우와 상의를 했던 스텝은 앞에서 길을 트고, 바로 옆으로 코디네이터들이 바짝 붙습니다.


강혜정은 아예 스텝들에 의해 가려진데다가 사람들의 시선이 박유천에게 가는 순간에 어디론가 사라져서 자세한 실물을 볼 수 없었습니다. 박유천은 학생들이 모여있는 장소로 정면돌파를 시도합니다. 애초에 한 사람이 이목을 끌고, 다른 한 사람은 그 틈을 타 다른 길로 빠져나가는 방법을 쓴 것 같습니다. 



사진을 찍지 말라는데도 알아서들 사진을 잘 찍습니다.

그는 무표정으로 지나갑니다.


키도 크고 비율도 좋았습니다. 최근에 일련의 사건때문에 저 이상 되는 기자들이 그의 근무지인 강남구청에 죽쳐가면서까지도 박유천을 따라다녔지요. 이미 그에겐 일상이 아닐까 싶습니다.



믹키유천, 아니 배우 박유천이 가는 길로 학생들이 따라서 뛰어갑니다.


손을 잡아주지도, 싸인을 해주지도 않고 무표정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친구가 찍었던 사진. 정면샷도 있었는데, 사라졌는지 보이지 않는군요.



뭐 여튼 포장된 도로 근처까진 나와서는 험악한 매니저들까지 가세합니다.


저는 뭐 그냥 들어갔는데, 마지막까지 봤던 친구들 말론 담배까지 한대 피우고 갔다고 하더군요. 지금 생각해보니 귀찮아하는 연예인을 왜 따라다녔는지 싶습니다. 결국 교실에 들어가서 선생님께 혼나고.. 그날의 특별했던 이야기는 마무리 되었네요. 뭐 다시 돌아간다면 멀리서 구경만 하지 귀찮게 하고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합덕읍 합덕리 274 | 합덕성당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김이나 2016.08.07 0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플리 오랜만이네요 저 옛날에 현장스텝으로 알바갔을때 이 분 참 친절하고 성격괜찮던데 왜 이런구설수에 .참 안타까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