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부스 바로 옆 르노삼성 부스로 넘어왔습니다.


2000년 삼성자동차의 르노그룹 인수 이후 약 20년 가까운 세월을 보내왔고, 대우 인수 이후로도 여러가지 위기에 봉착했던 GM과는 달리 르노삼성은 실적 악화는 있었어도 그리 큰 탈 없이 한국시장에서 차량을 판매했습니다. QM3를 시작으로 타국의 르노공장에서 차량을 수입하여 판매하는 비중도 점점 높아지는 추세이고 부산공장을 지탱하고 있는 닛산 로그의 수출물량의 계약이 2019년 9월로 만료되고, 후속 신차 배정에서 제외되는 현재의 상황이 그리 좋지는 않습니다만 그래도 한국GM보다는 희망이 있으리라는 생각입니다.



르노삼성 부스와 르노부스가 사실상 같이 있지만, 분리되어 있습니다.


르노 브랜드와 태풍마크의 삼성 브랜드를 달은 차량이 같은 영업망에서 같은 영업사원에게 판매되지만 이렇게 다른 공간으로 채워놓았더군요. 물론 르노삼성의 부스가 훨씬 더 넓었습니다만, 르노삼성 부스에는 사실상 인기차종인 SM6와 QM6 위주로 채워놓았더군요. QM3은 구석에 두어대 있고, SM3와 SM7은 흔적조차 볼 수 없었습니다.



뭐 이래저래 수없이 많이 타 본 차량들이라 패스합니다.


이 SM6는 색이 특이해서 함 찍어봤어요....



그래도 구석에 출품이라도 한 QM3..


소리소문없이 디젤모델이 단종되어 가솔린 모델만 판매중인 SM3와 LPG모델이 단종된 SM5. 나름 일반인 LPG 규제가 풀려 큰 수혜를 입게 된 SM7의 모습을 찾아 볼 순 없었습니다.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르노삼성의 준중형 SUV XM3 인스파이어.


얼마 전 출시된 르노 아르카나의 르노삼성 리뱃징 모델이라 보면 될 듯 합니다. 컨셉카 모델인지라 양산형 모델에서는 휠과 사이드미러를 비롯한 자잘한 변화가 있겠지요.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5.0 | 0.00 EV | 29.0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9:03:31 10:40:31


디자인도 그렇고 사이즈도 그렇고 가격대만 착하다면 대박을 치리라 예상됩니다.


부산공장 생산에 가격도 착하다면야 외관 디자인만으로도 경쟁차종을 무조건 압살하고 보는 상황이니 말입니다.



르노 에스타페트 클래식 밴.


다마스보다 조금 큰 수준의 상용 밴입니다만, 사실상 서울모터쇼에 처음 발을 내딛는 르노 부스를 알리는 차원에서 이러한 올드카를 가져다 놓지 않았나 싶습니다. 물론 르노가 자신들의 유구한 역사가 있음을 자랑하는 차원에서 이런 오래된 상용밴을 전시했겠지만, 경형 및 소형상용차를 들여올지는 모르는 일이지요.


쉐보레 역시 대우에서 브랜드가 바뀌고 처음 출품한 2011년 서울모터쇼에 올드카를 전시했었습니다.



르노의 소형차 클리오.


이미 5세대 모델이 출시된 마당에 재고를 떠는 개념의 4세대 모델이고 비싼 가격이 걸림돌이긴 합니다만 디자인만 놓고 본다면 존재감 없는 차들로 가득한 소형차 시장에 큰 반항을 일으킬만도 한 차량입니다. 끝물이고 뭐고 가격이 문제인 상황이라 팔리지 않는 차라 보입니다.


그래도 한 번 타보긴 했습니다. 작년 여름즈음. 한참 빨간 스파크를 타고 다닐적에 쏘카로 빌려서 약 세시간동안 극한의 익스트림 체험을 하고 반납했었습니다. 실내는 스파크 수준이였고, 원돌이와 드리프트 그리고 공사장에서의 오프로드 체험까지 해 본 바 비싼 돈 주고 살 차는 아니라는 결론을 내었습니다.



르노 마스터 웰덴 익스페디션.


르노 마스터 기반의 캠핑카입니다. 이번 르노부스에 출품된 마스터의 경우 웰덴 익스페디션과 새로 출시될 15인승 승합모델만 자리를 지키고 있었습니다.



15인승 승합차량 앞으로 자리를 옮겨봅니다.


그래도 종전에 보았던 쏠라티 승합모델 대비 시트는 조금 더 고급스러워 보입니다.



225/65R16 타이어에 깡통휠과 휠커버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마스터 밴도 숏바디가 2900만원, 롱바디가 3100만원이라는 쏠라티 씹어먹는 가격에 출시되었으니 승합모델 역시 착한 가격에 출시되리라 예상됩니다. 5000만원대 쏠라티에는 알루미늄 휠이 적용되지만, 약 2000만원정도 저렴할 예정인 마스터 승합차에는 깡통휠이 적용됩니다.



탑승 편의를 위한 전동식 보조계단이 보이고, 한 스텝 위에 시트가 놓여져 있네요.



2-3-3-4 배치의 시트.



에어덕트 위로 보이는 작은 수납공간.



프랑스 감성 잔뜩 머금은 싸구려틱한 대시보드 및 센터페시아 디자인과 재질.


그럼에도 내비게이션은 티맵 적용 내비게이션.



음.. 스파크 깡통에서나 볼 수준인 매우 저렴해보이는 6단 수동변속기 기어봉.



저렴해보이는 디자인의 썬바이저와 상단 수납장 및 천장 내장재.


그럼에도 실내등은 LED가 적용되었습니다.



트위지로 넘어갑니다.


1인승 소형전기차 트위지입니다. 지나가는 모습은 많이 보았지만, 이렇게 가까운 거리에서 직접 타 볼 수 있는 일은 처음인지라 직접 타보기로 합니다. 참고로 트위지는 르노삼성 대리점이 아닌 대동농기계 대리점에서도 판매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판매 뿐 아니라 추후 농기계를 생산하는 대동공업과 손을 잡고 국내에서도 생산을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대동공업은 트위지 뿐 아니라 1톤 전기트럭 생산 및 개발과 관련하여 르노삼성과 협력관계에 있습니다.



비싼 스포츠카에서나 볼 수 있는 걸윙도어가 적용되어 있으며, 양쪽 문 아무곳으로나 타도 상관 없습니다.



트럭 후미등을 하나를 그냥 박아둔것처럼 보이는 디자인. 


후미등 하단에 키박스가 있는것으로 보아 작은 트렁크도 존재하는듯 합니다.



2018년 스페인 공장에서 제작되어 수입된 르노삼성의 트위지입니다.



시승해봅니다.


시트는 그냥 평범한 카트 시트 수준이지만, 그래도 나름 에어백 핸들과 전자식 계기판이 들어가 있습니다. 멀티펑션스위치로 경적도 울릴 수 있더군요. 시동은 버튼 대신 키를 돌려 걸어야 합니다.



변속은 좌측 방향지시등 옆에 보이는 버튼을 눌러야 합니다.


국내 중소기업에서 생산한 소형 전기차나 일부 OEM으로 들어온 중국제 전기차들보다 마감이나 완성도는 훨씬 높다 보지만, 편의와 실용성을 생각한다면 트위지보다는 중소기업 혹은 OEM 생산한 초소형 전기차가 낫다는 생각입니다.


그렇게 르노삼성과 르노의 부스를 모두 둘러보았습니다. 다음은 쉐보레로 이동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삼성자동차야 르노 자본에 인수되어 르노삼성자동차로 명맥을 이어오고 있지만, 트럭을 만들던 삼성상용차의 경우 법인 자체가 공중분해 되어 버렸습니다. 르노가 삼성상용차도 함께 인수했더라면 한참 수입에 열을 올리는 마스터 상용밴이나 대형트럭들이 삼성상용차 대구공장에서 태풍마크를 달고 생산했을지 모르는 일이지만 말이죠.


여튼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의 주인공은 삼성상용차에서 생산했던 1톤 트럭. SV110 야무진 견인차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3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2:04 13:09:57


야무지게 생겼지만, 삼성상용차의 파산으로 데뷔 2년만에 사라진 비운의 트럭 야무진.


1998년 11월 닛산의 1.5톤급 트럭인 아틀라스의 디자인을 고쳐 SV110으로 출시하여, 1999년 9월부터 야무진이라는 이름을 병행해서 사용하기 시작한 뒤 얼마 못가 삼성상용차가 망해버리고 말았습니다. 후발주자인만큼 당시 시장을 양분하던 봉고와 포터 대비 저렴한 가격을 책정하여 판매했었지만, 과적이 만연한 현실을 간과한 빈약한 프레임과 이미 경쟁차종은 10년 전 가져다 버린 케이블식 파킹 브레이크 등 태생부터가 문제가 많았던 차량이였습니다.


여튼 태생부터 문제가 많았던 차량이고, 이후 삼성상용차의 파산으로 외장부품은 물론이고 UD트럭의 한국 진출 이전까지는 그 흔한 오일필터조차 비싸게 일본에서 수입해다가 쓰던 실정이라 빠르게 폐차 혹은 수출길에 오르며 사라졌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4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2:04 12:47:15


여튼 짧은 시기동안 태생적인 결함만 확인되고 시장에서 퇴출된 야무진은 순정 견인차가 있었습니다.


삼성상용차에서 직접 특장 견인차를 팔았는데, 그래서 그런지 리베로가 견인차의 주류가 되기 전까지는 야무진이 대다수 견인차의 주류를 이뤘습니다. 지금이야 대부분 언더리프트나 셀프로더인지라 폐차 견인용이 아니고서는 붐대는 찾아보기 힘들지만 그시절만 하더라도 사실상 대부분이 붐대 방식의 견인차였으니 야무진 견인차도 붐대방식으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12:04 12:47:26


나름 고급스러운 직물시트와, 직선 일색이던 경쟁차종 대비 둥글둥글한 세련된 디자인이 채택된 트럭이였습니다.


그래도 뿌연 먼지가 깔려있는걸 제외한다면 실내 상태는 직물시트의 찢어짐 하나 없이 매우 온전히 보존되어 있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12:04 13:11:24


주행거리는 약 43만.


오디오는 기아차에 달리던 물건이 달려있었고, 나머지 작업등 스위치를 장착한 부분을 제외한다면 순정 그대로를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이미 닛산의 바네트를 들여와 피만 봤었던 대우의 전철을 밟지 않고자 한체급 위의 트럭을 들여왔던 삼성상용차 역시 디자인과 가성비만 놓고 본다면 경쟁차종보다 떨어지는 부분은 없습니다만, 애석하게도 험난한 대한민국 실정에는 맞지 않아 도태되고 말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12:04 13:10:23


이러한 야무진이 가진 몇 안되는 특장점 중 하나. 기어봉이 접힙니다.


가도식 쉬프트 레버의 사용법을 설명하는 스티커도 그대로 붙어있더군요.


가도식 쉬프트 레버


* 부쯔 상부를 손가락으로 잡아 올리면서 레버 상부를 화살표 방향으로 누르면 레버는 조수석 쪽으로 젖혀집니다.

* 레버를 원위치 시킬 때는 레버를 화살표 반대방향으로 일으키면 자동적으로 돌아 옵니다.

* 레버를 젖힐 때에는 변속기를 중립위치상태에서 엔진정지, 주차 브레이크를 당긴 후 시행하십시오.


나름 생소했던 기능인지라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3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2:04 13:10:32


새로 도색을 했는지 전반적으로 깔끔합니다. 거의 사용하지 않는듯 보이더군요.


요즘이야 뭐 시골동네에도 견인차가 많으니 공업사 렉카가 출동할 일이 별로 없겠지요. 그래도 깔끔한 상태로 오랜 세월 공업사의 견인차로 진가를 발휘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동안의 삼성상용차 야무진 목격담.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