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죽'에 해당되는 글 2건

반응형


설 연휴가 지나갑니다. 시간개념도 없고, 그렇게 연휴는 흘러가고 또 흘러갑니다.


지난 추석 때 사진을 찍었던 장소로 다시 한번 가 보았습니다. 오늘은 비가 오고 있었지만, 뭐 비 내리는게 대수던가요. 모처럼만에 DSLR에 메모리카드를 장착하고 무거운 카메라와 함께 밖으로 나왔습니다.


사진을 보정하면서 저장을 잘못해서 화질이 떨어지네요. 보는덴 지장이 없으니 그대로 가 봅니다.



한때는 매일같이 다니던 길.. 자전거를 타고 열심히 페달을 밟아가며 다니던 그 길..


나름 합덕방죽을 복원한답시고 벚나무도 심어놓고 나름 공을 들이는 것 같지만 역시나 한산합니다. 이곳을 콘크리트로 포장한게 2009년이니, 불과 6년 전만 하더라도 울퉁불퉁한 비포장 농로였습니다.



CB 안테나도 드높이 펼쳐 올리고 사진을 한번 찍어봅니다.


포장된 도로만 다니는게 아니다보니 에어댐에 자잘한 돌이 튀어서 칠이 벗겨지네요. 은색이야 별로 티가 나지 않아서 상관이 없는데 주황색은 자세히 보면 티가 납니다. 그래도 뭐 어쩔수 없지요.


데칼집에나 가서 주황색 데칼이나 붙여달라고 해야겠습니다. 차라리 그게 속 편하겠어요.



가까이에서 봐도 역시나 뭐 그렇습니다. 스파크 디자인은 신형이 이뻐요.


다만 12년식이 완성도도 높고 여러 리콜사태에서도 요래저래 잘 피해갑니다만, 13년 이후 신형이 이쁜건 어쩔수 없지요. 이름만 바꾸고 자신들은 대우가 아니라는 쉐벌레 요놈들의 옵션질은 최고사양인 LT모델과 이하 LS L등의 하위트림 차량들과의 디자인적인 차별까지도 했으니..


멀쩡한 범퍼 놔두고 신형이나 11~12년형 KT범퍼로 가기 그러니 그냥 탑시다. 립댐까지 달았는데..



이미지가 봐주지 못할정도로 손상이 되었군요. 어쩔수 없습니다.



논바닥이던 그곳에 팔각정이 하나 더 생겼습니다.


나름 공원이라고 만들어 두었는데 뭐 볼게 있어야죠. 방죽을 복원한다고 코딱지만하게 흉내만 내 놓았는데 누가 옛 명성만 보고 찾아올까요. 그나저나 뒤에 스티커가 많이 붙었습니다.



이곳도 얼마전에 한번 갈아엎었는데 그래도 그상태 그대로입니다.


종종 낚시를 오는 아저씨들이 보이시는데 오늘은 보이지 않더군요. 베스가 잡히는지 떡붕어가 잡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냥 가루떡밥 풀어놓으면 떡밥먹으러 물고기들이 올라오려나요..



타이어나 좀 큰거 껴주고, 사이드미러 커버나 썬바이저도 주황색으로 칠해주면 될 것 같습니다.


도색작업은 날 풀리고 해야죠. 추울때 아무리 락카 뿌려봐야 좋을거 없습니다. 



먼지와 함께 맺힌 물방울들.. 가을에 왁스 발라주고 겨울에 춥다고 손도 안댔는데..


그래도 살짝 비딩은 남아 있습니다.



연지교 한가운데.. 누가 개똥을 저 다리 한가운데에 버리고 갔더군요.


도저히 한마리가 싸고 갔다고 보긴 힘들 수준... 뭐 여튼 그렇습니다.



이각도로 이 자리에서 찍은 사진이 성우 아라이 사토미씨에게 전달이 되었다고...



뭐 그렇습니다..



울퉁불퉁 방죽길에서도..



나름의 오프로드에서도



잘 달리고 잘 서줍니다.



뒤에서 봐도



멀리서 봐도



가까이에서 보면 이런 삼각김밥같은 뒷태도..



하나의 작품이 될 수 있답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당진시 합덕읍 | 당진합덕제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언제쯤이면 개화가 되려는건가..

이제야 꽃봉우리가 점점 생겨난다..

이맘때쯤이면 벛꽃이 절정을 이루고 있을땐데..

학교가는길에 합덕재를 찍어보았다.. 뭐 작년 이맘때에 대충 둑방 만들어놓고 물만 조금 받아놓은곳.. 실제 복원공사를 한다고 매입된 토지의 절반밖에 물을 받아놓지 않았고.. 나머지는 황량하게 잡초만 자랐었다..

사실 내가 사진을 찍은 이 길과, 옆에 흐르는 석우천이라는 작은 하천도 방죽공사 이후 생겨났다.
(*석우천은 직선화되었다.)


위 노란부분은 복원공사를위해 정부에서 매입한 토지, 하지만 물이 받아져있는곳은 약 반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아마도 저 작은곳에는 주차장과 기타 부대시설을 만들것이라고 하는데.. 물 조금 받아놓은곳에 뭐 볼거있다고 올사람이 있는지도 미지수다.

사실 복원 이전의 방죽은 규모가 어마어마했다.. 옆으로 지나는 32번국도때문에 대규모의 복원공사가 불가능했을수도..


내가 자전거 위에서 있다는 압박감때문인지.. 사진기술이 없어서인지.. 아니면 이곳이 초라해서인지.. 사진이 참 엉성하다..

사실 이전부터 존재했었던 돌로만든 둑방이 아직도 남아있지만, 엉성하게 흙으로 둑을 쌓아놓았다..

그 덗에 이름모를 오리과의 새들이 많이 보이긴 한다..

위 지도를 보게되면 노란선에 약간 가린 합덕수리민속박물관, 합덕성당, 그리고 대한민국 최초의 신부인 김대건신부 생가와 연계한 관광단지를 만든다고 유스호스텔도 지어놨지만.. 그 옆에 있는 학교에 다니며 매일 확인해보아도 제대로 관광객이 오는 모습을 보지 못했다. 수리민속박물관도 특별히 관람할것도 없고, 관람객도 가뭄에 콩나듯 보인다..
 

왼쪽에 초가집처럼 생긴곳이 합덕수리민속박물관

옆에 커다란 건물이 유스호스텔..

그 사이로 삐죽 튀어나온 고딕양식의 지붕이 인상적인곳이 합덕성당..

큰 나무 옆으로 보이는곳이 서야중고등학교다..

잡초가 무성한 흙으로 만든 뚝방..(뭐.. 무슨 건축물도 아닌데 여기 공사하면서 파이프도 좀 썼고, PCT파일도 가져다가 쓴것으로 알고있다..)

하루빨리 관광지로서의 제대로된 모습을 갖춰야할텐데.. 지역민으로는 걱정이다.

후백제시대 견훤이 말에게 물을 마시게 했던곳.. 연꽃으로 무성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낭만을 주었던곳

옛날 속담중에 "합덕방죽에 줄남생이 늘어앉듯"이라는 말이 있었다고 한다..

여러 물건이 줄지어 늘어앉은 모양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인데..

합덕방죽에 살던 남생이들이 줄지어서 볕을맞으려고 늘어앉아있었던게 속담이 되었나보다..

지금 새로만든 둑방에는 미꾸라지도 살지 않을것이다..

하루빨리 관광지와 예전의 방죽으로서의 명성을 되찾았으면 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