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숙제'에 해당되는 글 3건

반응형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0년 8월 20일 일요일에 있었던 이야기입니다.


지난 토요일에 피아노를 매각했던 포스팅을 보셨던 분들은 아시겠죠. 


그 피아노를 사오던 어느 여름날에 작성했던 그림일기입니다. 분명 20년 전 피아노를 사러 갔던 날에 일기를 작성했던 기억이 있어 잘 찾아보니 나오긴 나오네요. 이 일기를 보기 전까지 제 기억은 왜곡이 되어있었는지 당진에서 피아노를 사왔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만, 당진이 아닌 천안에 있는 매장에 가서 피아노를 사왔습니다.



지난 포스팅을 보고 오지 않으셨다면 구경하고 오심을 추천드립니다. 정확한 위치는 모르지만, 대략 낮에 가서 구매한 뒤 그날 밤에 피아노가 배송되어 왔습니다. 어릴적 그림일기가 있었기에 피아노의 처음과 끝을 모두 기록으로 남길 수 있었네요.


그림일기인지라 이미지가 두장입니다. 일단 보고 얘기를 하도록 하죠.



제목 : 피아노


피아노를 사러 갔다. 근데 천안인데 너무 멀었다.

기름도 넣고 갔다. 너무 (가게를) 찾았다.

피아노를 골랐다. 근데 박자기까지 줬다. 카바는 3개를 받았다.

피아노를 사서 밤에 많이 쳐 봤다. 기분이 좋았다.

 

※ 정수에게


기분 좋으니? 정수가 기분이 좋다고 하니 엄마 아빠도 매우 기쁘구나.

조금씩 발전해 가는 정수 모습을 보며 엄마 아빠는 정수가 하고 싶은 것 가지고 싶은 것 모두 다

해주고 싶단다. 정수야 사랑한다,,

방학이 며칠 남지 않았구나. 방학 마무리 잘하고.....


그렇습니다. 지금같으면 내비게이션 혹은 스마트폰이 있어 주소만 알려주면 쉽게 찾아 갈 수 있었지만, 그 시절만 하더라도 내비게이션이 존재하긴 존재했지만 대중화되지 않아 대부분은 지도책을 보고 다녔습니다. 


지금은 보기 어려워진 지도책에 상호검색 기능이 있는것도 아니고 대략 어디서 어느 방향으로 어디쯤 가다가 어디 옆에 있다는 설명을 듣고 찾아가야만 했죠. 물론 지금도 이런식으로 위치를 찾곤 합니다만, 이 시절에는 지금처럼 쉽게 길을 찾을 수 있는 수단이 없으니 훨씬 힘들었지요. 피아노를 사기 위해 천안까지 가는 길이 멀게 느껴졌고, 여러 피아노를 쳐본 끝에 그림이 그려진 아르떼 피아노를 선택하였습니다.


당시 돈으로 100만원. 며칠 전 피아노를 처분하며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엄마는 원목 재질의 피아노가 마음에 들었는데 그 피아노는 150만원이라 부담이 가 100만원짜리 아르떼 피아노를 선택했다고 하시더군요. 현장에서 일부 계약금을 주고 메트로놈과 피아노 커버를 받아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어두컴컴해진 밤에 피아노가 천안에서 트럭을 타고 집에 도착했습니다. 느지막에 피아노의 설치까지 마치고 원없이 피아노를 쳐본 뒤 잠에 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일기는 아마 개학이 임박한 시점에 일기를 몰아서 쓰지 않았나 싶습니다.


당시 제게 남긴 편지를 보면 어느 부모 마음이나 자녀에게 모두 다 해주고 싶은 마음은 같지 않을까 싶습니다. 다 큰 어른이 된 지금도 하고 싶은 것, 가지고 싶은 것이 매우 많지만 현실에 타협해 가며 살고 있지요. 비록 20년을 함께한 피아노는 떠나갔지만 피아노를 사러 천안에 갔던 일과 일기장. 그리고 엄마의 편지는 영원히 추억속에 남아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은 2000년 초등학교 1학년 여름방학에 작성했었던 그림일기장을 가지고 왔습니다. 자전거에 달린 보조바퀴를 떼어내고 두발자전거를 처음으로 타던 날의 이야기입니다. 이 당시만 하더라도 동네 친구들과 자전거를 타던게 가장 재미나던 놀이였는데, 거진 아파트를 돌거나 멀리 가봐야 지금은 전국구 관광지지만 그 시절만 하더라도 조용했었던 솔뫼성지정도까지 갔었던것으로 기억합니다.


여튼 뒤에 다른 일기를 작성하며 크레파스가 묻어나온 글씨가 섞이고 제가 쓰고도 뭐라 썼는지 이해하기 힘든 문장도 나옵니다만, 한번 보시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2:18 11:28:19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8:12:18 11:28:30


제목 : 자전거


자전거 바퀴를 버렸다. 자전거가 2발이 됐다.

아주 좋았다. 네가 보는 에들을 보지말라고 했다. (내가 보는 애들을 보지 말라고 했다.)

밸(벨)도 달았다. 그날이 지나면 에(애)들이 그것만 둘루지 말았다는 생각을 했다.(의미 판독 불가.)

네(내)가 2발을 잘탔다. 받침대가 안 맞었(았)다. 그래서 바꿨다.

그리고 자전거를 조금만 타고 밥을먹우로(밥을 먹으러) 집에 갔다.


그렇습니다. 다섯살 이전에는 세발자전거를 탔었고, 다섯살 즈음 샀었던 네발자전거의 보조바퀴를 그 해 봄 즈음에 하나를 먼저 떼었고, 마저 남아있었던 보조바퀴를 하나 더 떼었던 날로 기억됩니다. 왜 그 장면을 구경하던 애들을 쫒아내었는지는 모르겠네요. 그렇게 네발자전거가 두발자전거로 변모했지요. 보조바퀴가 없어 세울 수 없었던 자전거를 세우기 위해 받침대가 필요했었기에 받침대도 하나 사다 달았고, 기존에 달려있었던 소리가 나던 벨 비슷한것이 고장난지 오래되었던지라 작은 벨도 함께 달았습니다.


여튼 그 자전거는 초등학교 3학년 즈음까지 탔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러고 21단 기어가 장착된 유사산악용 자전거를 사게 되었는데, 얼마 가지 못하고 누군가가 훔쳐가서 잃어버렸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그 이후로도 자전거를 간간히 탔지만, 이 당시처럼 열을 올리고 탔었던 시기는 중학교 2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로 기억됩니다.


지금은 전동킥보드가 이전의 자전거와 같은 역할을 해내고 있습니다. 전동킥보드 역시 형태만 다를 뿐 두발로 중심을 잡고 나아간다는 부분에서는 두발자전거의 연속이겠지요. 18년 전 엄마의 바램처럼 사고나지 말고 넘어지지 않고 잘 탔으면 좋겠지만 킥보드를 타면서도 넘어져서 다치던건 여전하네요. 처음으로 두발자전거를 탔었던 18년 전 그날을 추억합니다. 


P.S 미술학원 부설 어린이집을 포함하여 무려 4년씩이나 미술학원에 다녔어도 그림실력에 별다른 진전은 없었다. 이유가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지금도 그림 잘 그리고 노래도 잘 부르는 예술감각이 타고난 사람들이 부럽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