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금청구서'에 해당되는 글 2건


지난 7월 말..


액정도 아니고 카메라 모듈과 글라스가 아작난 노트8을 수리하고 지불한 비용은 무려 16만5000원.



뭐 액정이 깨졌다면 저정도 비용이 나오는게 당연하다 생각할텐데, 백판넬 전체와 카메라 모듈을 교체하고 저 비용이 나왔습니다. 뭐 여튼 보험이 있으니 자기부담금만 내면 됩니다. 보험처리를 하러 갑시다.


일단 스마트폰 개통시 보험에 가입되어있는지 확인한 뒤 진행합니다. 가입되어있지 않다면 보험금을 청구 할 수 없습니다.


고객센터(1577-9420)에 전화하여 접수하고, 신청서를 팩스로 전송해도 된다고 합니다만.. 매번 까먹다가 모처럼만에 집에 박혀있는 일요일에 생각이 나서 진행을 하는데 당연히 고객센터는 휴무일테고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통해 직접 신청 및 서류 제출을 하기로 합니다.


먼저, 'KT폰안심케어 온라인보상센터' 홈페이지에 접속합니다.



KT폰안심케어 온라인보상센터(https://www.ktphoneins.com/)


KT의 휴대전화/태블릿/웨이러블 기기의 보상보험은 현대해상과 DB손해보험 NH농협손해보험 세군데의 회사에 가입됩니다. 보험회사가 세군데나 있다 한들 자신이 가입된 보험사가 어디인지 기억 할 필요는 없습니다. 사고접수 후 서류제출만 하면 되니 말이죠.



한참 스마트폰 보급 초창기에 제작되고 그 이후로는 거의 손을 대지 않은 사이트입니다.


액티브X나 기타 쓰잘데기 없는 보안프로그램을 설치하라는 문구는 나오지 않습니다만, 알 수 없는 이유로 크롬에서는 진행이 제대로 되지 않아 IE를 사용합니다.



별도의 회원가입 절차 없이, 가입된 전화번호와 이름을 가지고 인증만 받으면 됩니다.


이런데서도 회원가입 하고 비밀번호 어렵게 만들라고 하면 머리 끝까지 화가 치미는데 말이죠. 과정이 그러했다면 평일날 전화로 처리하고 팩스로 구비서류를 보내고 말았을겁니다.



로그인을 마치고 다시 메인페이지로 돌아옵니다.


우측 메뉴의 '온라인사고접수'를 클릭하여 휴대전화가 파손 및 분실되었다는 사실을 알리도록 합시다.



초딩도 다 알겠죠? 잃어버렸으면 전손사고(분실/도난) 파손이라면 분손사고(파손/침수)


그렇습니다. 전손인지 분손인지의 여부를 파악하여 절차를 진행하기만 하면 됩니다. 예전에는 전손과 분손의 자기부담금이 달라서 분손임에도 전손급 수리를 요하는 경우 전손처리가 되었습니다만, 지금은 전손과 분손의 자기부담금 비율이 같은지라 단순히 접수 목적에 따른 분류로만 보입니다.



뭐 이런저런 개인정보 처리를 동의하면, 온라인 사고 접수 페이지가 나타납니다.



제가 로그인한 번호 그대로 인적사항이 기재됩니다.


휴대전화의 모델명과 가입된 보험상품 그리고 가입일자까지 상세히 나타나네요. 저는 메일주소와 비상연락처만 적어서 다음으로 넘어가면 됩니다.



사고 개요 및 파손사항을 작성합니다.


6하원칙에 따라 캐묻습니다. 그대로 작성하는데, 녹색 체크가 된 부분은 필수 입력 사항입니다.


작성을 마친 뒤 다음으로 넘어가면, 온라인에서 작성된 보험금 청구서가 보이게 될 것입니다.




온라인에서 작성된 보험금 청구서.


따로 체크하거나 서명하거나 해야 할 부분은 없습니다. 그냥 한번 쭉 훑어본 뒤에 최종저장 버튼을 눌러 제출하기만 하면 접수절차는 모두 끝났습니다. 물론 유선 고객센터로 연락한다면 팩스나 이메일을 통해 양식을 보내주고, 수기로 작성해서 제출해야만 하겠죠.



다시 메인페이지로 돌아와서 증빙서류를 제출하도록 합시다.



사고접수 및 서류제출 페이지입니다.


보험금청구서와 개인(신용)정보_처리동의서는 온라인 접수시 자동으로 제출됩니다. 서비스센터에서 받아 온 견적서와 전산영수증 그리고 명의자 본인의 신분증만 첨부하면 됩니다.



서류 업로드 방법이라고 소개된 내용은 총 세가지.


모바일앱을 사용하거나, 스캐너로 이미지를 뜨거나, 그게 아니라면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촬영하여 문자메시지 보내는 곳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여 파일을 첨부하여 전송한 뒤 그 파일을 다운로드 받아 첨부하라고 합니다.


여튼 가장 쉬운 방법은 모바일앱 사용. 모바일 앱을 설치하여 실행합니다.


QR코드를 인식하지 않아도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검색만 하면 애플리케이션이 나온답니다.



애플리케이션에서는 사고접수가 불가능합니다. 말 그대로 업로드용 애플리케이션입니다.


'서류제출'을 클릭하고 서류를 카메라로 촬영하기만 하면 됩니다. 리사이징도 혼자 알아서 하니 우리가 신경 쓸 일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보험금청구서와 개인(신용)정보_처리동의서는 이미 제출했으니 패스.


견적서와 전산영수증 그리고 신분증 사진만 업로드 하면 됩니다. 




찍어서 올리면 끝.



평일기준 1~2일 내로 심사 결과를 통보한다 합니다.


심사 결과가 나오면 바로 통장으로 보험금이 입금되겠죠. 무조건 수기 팩스만 받았던 예전에 비한다면 정말 절차가 간단해졌습니다. 약 3만 5천원정도 공제된 금액이 조만간 입금되겠죠. 뭐 일단 공제금액이 있어 손해는 손해인지라 앞으로는 부디 보험처리를 할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예상대로 주말에 공업사 탈출을 감행했습니다.


의외로 충격부위의 휠에 굴절이 생기고 타이어도 볼록 튀어올랐지만, 밸런스도 그렇고 얼라이먼트도 제대로 잡아놨더군요. 처음 견적보다도 생각 외로 많이 줄었고.. 도색이라던지 전반적으로 딱히 흠을 잡기 힘든 상태로 차를 받을 수 있었답니다. 


사고가 발생하고 딱 일주일이 지난 토요일. 차를 찾아가란 이야기를 듣고 차를 찾으러 파주로 향했습니다. 생각보다 빠르게, 그리고 깔끔하게 세차까지 마친 상태로 차를 찾을 수 있었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12:26 13:17:29


주행거리는 97,905km.. 아마 지난주에 연천 다녀오고 하면 구만 팔천키로 넘기리라 생각했겠죠.


사고 당시의 흔적으로 작은 피규어는 저 유리 앞까지 튀어나가 있는 상태입니다. 배터리 단자는 아무래도 탈착을 했을테니 오후 한시쯤 되는 시각이였는데 계기판 시계 역시 초기화가 되어있더군요. 오디오 이퀄라이져도 마찬가지고 말이죠.


여러군데 잘 살펴보고, 밸런스가 도저히 맞지 않을듯 했던 휠과 충격으로 부풀어 오른 휠 역시 어찌어찌 굴리는데 무리 없는 수준으로 맞춰놨더랍니다. 어짜피 겨울 내 과도하게 열을 받을 일도 없을테고 하니 봄에 휠이랑 같이 난강타이어로 갈아버리던지 해야겠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7.1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12:26 13:17:31


일주일 수고해줬던 우리의 호반떼 MD를 반납합니다.


약 일주일 천이백키로를 주행하면서 느꼈던 사실은 "암만 그래도 준중형은 준중형이구나"가 아닐까 싶습니다. 한 120만 속도를 내도 무서워서 더 밟지를 못하겠고, 제 스파크만도 못한 하체셋팅에 요철만 밟아도 휘청하는 차량인데다 연비도 뭐 스파크보다 떨어지고, 도로비 역시 경차 통행료의 x2 수준을 매번 보고있자니 부담이 가는건 사실이였습니다만 순정상태의 정숙함 그리고 직분사엔진과 바쳐주는 배기량으로 경쾌한 가속이 가능하다는 점에선 일주일 내내 큰 불만 없이 탈만 했습니다.


차를 찾으러 오기 전, 폭설이 내리던 새벽에 눈길을 뚫고 고속도로 한가운데에서 나름 고생도 좀 해보고.. 여튼간에 일주일 타면서 아반떼 봉은 뺐다고 생각합니다.


생각외로 아반떼에 옮겨둔 짐도 많았고.. 다시 옮겨놓을 짐도 많았습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4 | 0.00 EV | 3.4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5:12:27 21:31:06


자기부담금을 지불하고 청구서와 얼라이먼트값을 포함한 종이 그리고 기본적인 점검표를 봉투에 담아 줍니다.


따로 달라는 얘기를 하지 않아도 이렇게 다 출력해서 주는듯 합니다. 세차도 말끔히 해주고 와셔액 보충도 다 해줬다고 하니 말이죠. 봉투가 하나 더 있는걸로 보아 저말고 이날 출고를 대기중인 차량이 한대 더 있는듯 하더군요. 여튼간에 보험사에 청구할 공임 견적서와 부품 견적서를 한부씩 더 출력해서 차주에게 줍니다.


멀리 타지에 차를 맏기고 왔던지라 혹시 개판 오분전 날림공사에 통수를 치지 않을까 싶었습니다만, 칠도 깔끔하게 나왔고 견적서를 봐도 딱히 뭐 흠잡을만한 청구내역은 없는듯 보이더군요.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5:12:27 21:31:49


휀다가 한짝에 74,200원.. 등속조인트가 하나에 133,100원.. 

의외로 사이드미러가 4만원돈으로 저렴하네요. 


견적서도 받아서 집으로 돌아왔고. 이제 남은건 라이트를 마저 순정화 하느냐 혹은 블랙베젤로 다시 구하느냐, 그리고 몇가지 품목의 도색과 차기 이타샤 작업이 아닐까 싶습니다. 보험료 환입도 남아있구요.


계약 끝나고 여행도 물건너 갔고, 보험료 환입까지 할려면 당분간은 지금보다도 좀 더 힘들게 지내게 생겼습니다. 뭐 어쩔수 없는 일이긴 하지만 말이지요..


총견적 공임 1,021,900원 부품대 819,654원 = 합계 1,841,554원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