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전손처리'에 해당되는 글 1건


꽤 오랜 세월동안 별다른 사고 없이 무사고 할인까지 받아가며 운행중이던 체어맨이 사고가 났습니다. 뭐 재작년부터 거의 1년 주기로 주차장에서 다른 차량들이 박아줘서 단순교환급 처리를 했던 적은 있지만, 직접 상대차에 대물을 넣어준 적은 사실상 처음이네요.


어머니께서 내포에 들렸다가 합덕으로 돌아가던 길에 난 사고입니다. 급하게 전화를 받고 사고 현장으로 나갔습니다. 충남지방경찰청 뒷편으로 새로 개통된 도로가 있는 사거리네요. 이쪽은 홍성군 홍북면이 아닌 예산군 삽교읍으로 들어갑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61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1:18 14:19:38


반파되었다는 전화를 받고 점퍼도 안입고 나갔는데, 다행히 반파(?)까진 아닙니다.


40km/h 이하의 저속에서 충돌했던지라 차는 망가졌어도 사람은 다치지 않았습니다. 에어백도 전개되지 않았구요. 차량 역시 엔진까지 먹고 들어오진 않았더군요. 상대 차량 운전자와 동승자 역시 크게 다치진 않았더군요. 여튼 그러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9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1:18 14:20:18


상대차량은 외관상 큰 파손이 없었습니다.


전자제품을 설치하러 다니는 마이티인데, 데루등 굴러다니는건 운전자가 나와서 그냥 떼어버린거라 하고 상대 차량 운전자가 아줌마이니 괜히 오일이 샌다고 겁을 줬다고 그러더랍니다. 파워게이트 오일이 줄줄 새는건데 과연 견적이 어떻게 나올지 궁굼하네요. 


상대편 행동을 봐선 마음만 먹는다면 견적을 왕창 뺄 수 있는 경우인지라 파워게이트 수리비가 얼마나 나올진 한번 두고봅시다. 우리쪽은 메리츠화재. 상대편은 화물공제조합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472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1:18 14:34:29


진입은 마이티가 빨랐습니다만, 상대차량 진행방향은 황색점멸등 우리쪽은 적색점멸등이 깜빡이더군요.


상대차량 운전자 말로는 자기는 차량이 나오는 모습을 보고 경적을 울리고 지나갔는데, 저쪽에서 빨리 와서 박았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빨리 와서 박았더라면 차가 사거리에 제대로 서있지 않을거라고 출동직원들이 정식 접수를 회유하려 했지만 결국은 경찰이 출동하고 교통사고 조사반까지 출동했네요.


정식 접수시 상대차량은 황색점멸등에서 정차하지 않고 진행했던지라 신호위반으로 범칙금도 나올거라 그러네요. 교통사고 조사 담당관이 와서 그자리에 있는 사람들을 다 모아놓고 마이티의 과실이 크다는 식의 이야기를 해줍니다. 결국 경찰의 설득 끝에 정식 접수 없이 보험처리만 하기로 했습니다.


상대 운전자와 동승자는 결국 병원에 들어갔고, 5:5와 6:4의 과실비율을 놓고 긴 싸움에 들어갔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50 | Off Compulsory | 2017:01:18 16:29:07


차량 변경(?)을 위한 절호의 기회가 될 수 있었습니다만, 차량가액이 782만원이나 잡혀있네요.

이제 막 10년차. 휠만 봐도 알 수 있는 뉴체어맨 끝물 07년형 차량입니다. 


원체 체어맨 부품값이 비싼지라 라이트 두짝에 100만원, 범퍼 하나에 70만원 이런식으로 부품값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독일차 수준의 수리비까진 아녀도 일본차 수준의 수리비가 나옵니다. 본넷도 무도장품이겠지만 상상 이상이겠죠. 공임까지 해서 500만원이 조금 넘는 견적을 받았습니다.


체어맨과 함께 한 시대를 풍미했던 각쿠스는 후기형에 컨디션 좋은 차들은 1000만원대에도 올라오곤 합니다만, 어느 순간까지 비슷한 시세를 형성하던 체어맨은 벌써 똥값이 된지 오래입니다. 같은 년식의 중고차 시세가 400~600선인데 부품값만 중고차 매입가 수준으로 나왔고 공임하고 도색비 이것저것 다 포함하니 말 그대로 중고차 시세가 나옵니다.


전손을 할 수 없는 상황이고, 양아치들도 요즘은 잘 선호하지 않는 중고차 시장의 애물단지가 된 체어맨을 그것도 사고가 난 상태로 매입해갈만한 나까마도 없을테니 몇년 더 타기 위해 차량을 수리하기로 합니다. 사실 전손으로 보내버리기엔 너무 아까운 상태기도 하죠. 


이제 과실이 어떻게 잡힐지 두고 보는 일만 남았습니다.


P.S 저 사거리에서 덕산방향으로 직진하는 도로가 개통된지 일주일만에 사고가 세건이나 났다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예산군 삽교읍 목리 | 경찰청사거리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