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이 야속하기만 합니다. 이 블로그가 개설된지 오늘로 정확히 만 9년이 지났습니다.


2009년 12월 19일. 며칠 밤을 새워가며 티스토리 초대장을 받았고, 블로그를 개설했던게 바로 9년 전 일입니다. 그 시절에 비한다면 저는 퇴보(?)했다지만 웹 환경은 모바일을 중심으로 비약적으로 발전했습니다. 당시만 하더라도 한참 잘 나갔던 플랫폼인 블로그는 기타 SNS와 유튜브가 대세가 되며 변방으로 밀린지 오래고 설치형 블로그와 서비스형 블로그의 장점을 섞어놓았고 파일 첨부용량에 제약이 없었으며 어디가서 보기 힘들던 프리미엄 서비스를 자랑하던 블로그 서비스 티스토리는 밤을 새워가며 초대장을 받아야만 가입이 가능했었으나, 그만한 메리트도 많이 사라졌고 모두에게 열렸습니다.


그렇게 세월은 흐르고 흘러 2018년 12월 19일까지 왔습니다.


9년이라는 세월을 지내오며 지금까지 작성된 글은 3092개. 방문자수는 약 1212만명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뭐 이러나 저러나 9년동안 살아오면서 있었던 이런 저런 일들이 이 블로그 안에 다 담겨있다고 보면 되겠죠. 고등학교 생활부터 대학생활과 투병기 그리고 요즘의 근황까지. 티스토리 서비스가 존재하는 그날까지 아니 그 이후까지 티스도리닷컴은 계속 될 예정입니다.


그러고 보니 2009년 12월 19일 처음으로 이 블로그에 작성했던 글은 무엇일지. 한번 들춰보기로 합니다.


주소는 www.tisdory.com/1 현재 미사용자료 카테고리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아.. 드뎌 티스토리에 입문하였다..


일단 강한 각오를 가지고 입문하였으니..


이번에는 하루 방문자 4000명까지 올라갔었던 네이버 블로그와..


자료실로 방치해두던 파란블로그처럼 되진 않을거라 믿는다...


DSLR과 형편없는 사진실력..


그리고 자동차..


그리고 온갖 난장판인 우리 시사와 사회까지도 섭렵하리라 본다....ㅎㅎ


제가 이곳에 입문하게 해주신


"피쉬홀릭"(u2.tistory.com)님께 두번이고 세번이고 네번이고 감사인사 드리고 


정말 초대장이 헛되지 않게끔 열심히 관리하리라 약속드립니다.



그렇습니다. 강한 각오를 가지고 9년을 이어왔습니다. 지금은 일상이 되어버린지 오래입니다.


초대장을 보내주셨던 분은 2013년 이후로 5년 넘게 블로그를 방치중이시고, 제가 초대장을 보내드렸던 수백분 중 여태껏 블로그를 운영중이신 분도 얼마 계시지 않으리라 생각되네요.


그럼에도 일 방문자 4000명 수준은 예전처럼 신경을 쓰지 못하는 지금까지도 꾸준히 유지하고 있으며, 첫날의 각오처럼 지금껏 잡블로그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여튼 9주년 선물이라도 되는듯이 티스토리에서 새로워진 방문자 통계를 공개했네요.




기존 메인페이지에서 일주일만 보이던 통계 그래프가 1개월치로 확대되어 보입니다. 


애초에 의도는 기존 방문자 통계상의 허수를 제외하고 비교적 정확한 통계를 제공하기 위해서라고 합니다만, 의도와는 달리 많은 블로거들의 지탄을 받고 있습니다. 그래프를 통해 방문자 추이를 종전보다 훨씬 더 편하게 볼 수 있다는 부분 말곤 장점이 없습니다. 그 외 잘 사용하고 있었던 기능들이 다수 사라졌고, 사실상 종전보다 퇴보했다고 보는게 맞을겁니다.


1. 방문자 카운트가 실시간으로 반영되지 않습니다.

- 바로 갱신되던 기존의 방문자 카운터와는 달리 시간을 두고 갱신되는 듯 보였습니다.


2. 유입경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방법이 사라졌습니다. 

- 어느 사이트에서 어떤 검색어로 유입되는지 확인하고, 그에 맞춰 물 들어올 때 노를 젓곤 했는데 그마저도 힘들어졌습니다.


3. 2018년 이전 방문 기록이 모두 사라졌습니다.

- 저도 오늘로 만 9년을 채웠고, 2006년 론칭 당시부터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기존 통계에서는 확인할 수 있었던 2018년 이전 방문자 기록이 모두 삭제되었습니다. 티스토리 관리 페이지 안에서 2018년 이전의 일일 방문자를 확인할 방법은 이제 존재하지 않습니다.


4. 상위 20개의 유입 키워드만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종전에는 단 한 명이 유입되었어도 확인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상위 20개 이하의 키워드는 확인조차 할 수 없습니다. 그나마 실시간으로 유입 경로를 볼 수 있다면 대략적인 짐작이라도 가능하지만, 구글과 네이버의 힘을 빌리지 않고 단지 티스토리 관리 페이지에서 확인 할 방법은 이제 더이상 없습니다.


5. 모바일 앱과 따로 놉니다.

- 모바일 앱의 방문자 수와 PC 버젼 웹에서의 방문자 수가 상이합니다. 거기에 모바일 앱의 유입 로그 및 유입순위 카테고리는 PC에서 확인하라는 문구와 함께 아무것도 보이지 않습니다. 모바일 앱은 사실상 반쪽짜리 앱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게 된 상황입니다.


 

당장 생각나는 부분만 적어보았어도 이렇게 많습니다.



출시 이후 별다른 개선 없이 버텨오다가 결국은 반쪽짜리가 된 티스토리 모바일 앱.


아직도 플래시 없이는 제 기능을 모두 활용하지 못하는 글쓰기 에디터와 이미지 업로더를 비롯하여 개선이 시급한 부분들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물론 글쓰기 에디터는 티스토리만의 문제가 아니라 다음 블로그와 카페도 함께 안고 있는 문제지만 말이죠. 하루아침에 갈아 엎어버리는 일이 쉽지 않다는 사실은 잘 알고 있습니다만, 모두가 환영하는 변화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년부터 티스토리 블로그를 운영하며 대대적인 스킨변경은 지금까지 총 2회.


불과 오늘 오전까지 사용하던 스킨의 경우 2011년 4월에 '톡플러스(TOCPLUS)'라는 채팅창 플러그인이 본문을 가린다는 이유로 다음측에서 갑작스러운 블라인드 조치를 내렸던 당시 약 이틀동안 블로그가 공개되지 않았던 시점에 적용했던 스킨입니다.


정확히 언제였는지 기억나진 않지만, 예전에 작성했었던 글을 찾아보니 2011년 4월이라고 하네요.



2011년 4월 이후로 지금까지 타이틀 이미지만 바꿔왔고, 그마저도 최근 변경이 2014년으로 기억됩니다. 물론 지금까지 손을 대지 않았던 원인은 귀차니즘. 최적화를 위해 일일히 스크립트를 넣고 빼야하는 과정이 정말 귀찮았거든요.


앞으로도 영원히(?) 손을 대지 않아도 상관은 없습니다만, 급변하는 IT 환경 속에서 7년이라는 세월동안 엄청난 변화가 있었기에 요즘 트랜드에 걸맞는 변화가 필요했습니다. 2011년만 하더라도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이제 겨우 본격적으로 보급되던 시기였기에 모바일 전용 페이지가 아닌 이상 풀브라우징은 무리였던 폰들이 많았고 지금보다 PC의 비중이 훨씬 더 컸었습니다.


그렇게 반응형 스킨으로의 변경을 고민하게 되었고, 바로 실행에 옮겼습니다.



사용한 스킨은 'Bootstrap' 기반의 'Flatinum'


그렇습니다.커다란 타이틀 이미지를 세가지나 쓸 수 있는게 마음에 들어 이 스킨을 택했습니다. 사실 어제부터 백업용 블로그에 테스트를 해 보고 왔던지라 본 블로그에서의 공사는 수월하게 끝났습니다.이미지와 로고만 바꿔주고, 티에디션 역시 반응형 스킨에 사용할 수 있는 코드를 넣어주며 그렇게 모든 작업을 마쳤습니다.


P.S 태블릿을 제외한 일부 모바일 환경과 800*600 이하 해상도에서는 메인페이지 최신글의 제목과 사진이 따로 노는 현상이 발생하나 어쩔 도리가 없었습니다. 티에디션 자체가 모바일 환경은 고려하지 않고 2010년에 만들어진 기능이니... 반응형 스킨이 나온지도 3년인데, 여태 개발이 없는 모습을 보면 답은 없습니다.



그동안 남들은 다 쓰는데, 저만 쓰지 않았던 반응형 애드센스를 드디어 적용했습니다.


수익성이 훨씬 더 좋다고 합니다만, 결과가 당장 나오는 부분은 아니기에 일단 기다려야만 합니다. 요즘들어 데스크톱보다 모바일에서의 수익 비중이 더 커진 느낌인데, 티스토리 모바일앱과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도 정상적으로 작동합니다. 위에서 언급하진 못했지만, 스크롤을 내리면 상단 메뉴바도 같이 따라내려옵니다. 자주 찾는 콘텐츠(예 - 폐교,스파크 등등)의 키워드를 모아서 상단 메뉴에 추가할지는 좀 더 고민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여튼 7년만에 트랜드에 맞는 블로그로 새롭게 인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사랑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