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뼈찜이 먹고싶더군요. 다른 이유는 없었습니다.


찜이라는 이름이 들어가지만 일반적인 찜의 조리법과는 조금 다른 음식이지요. 감자탕에 들어가는 돼지 등뼈를 삶아낸 뒤 특유의 양념장과 콩나물. 때에 따라서는 해물과 같은 고명까지 곁들여 끓여먹는 그런 음식입니다.


이미 이 블로그에 2011년 그리고 15년에 이 식당에서 뼈찜을 먹었던 이야기를 포스팅 했던 기록이 있습니다. 물론 2015년 이후로도 한번쯤은 갔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만, 오랜만에 방문하여 맛을 보았습니다.




합덕시장 끝자락에 자리잡은 식당입니다.


주차공간은 그리 여유롭지 않습니다. 투톱인 옆집 전대가감자탕의 경우 몇년 전 인근 부지를 매입하여 주차장을 만들었지만, 이 근처에 유휴부지가 존재하는것도 아니고 하니 주차장을 조성하는데에 큰 어려움이 있을겁니다.





저녁을 먹기엔 조금 이른시간인지라 다행히 자리가 있더군요.


크게 뼈찜과 감자탕 낙지찜. 1인 식사메뉴는 뼈해장국과 순대국으로 메뉴가 나뉩니다. 그냥 낙지만 나오는 낙지찜 말고도 해물이 들어간 뼈찜이나 감자탕을 찾으신다면 해물감자탕과 해물뼈찜을 주문하면 됩니다.


사람은 셋인데 여유롭게 먹기 위해 '뼈찜 大'로 주문합니다. 2011년 포스팅을 참고하니 당시 뼈찜의 가격은 3만 3천원. 7년동안 4천원의 가격 인상이 있었습니다.



식당 내부가 그리 넓은편은 아닙니다만, 피크타임에는 빈 자리가 없는 수준입니다.


천장 조명으로 몰려드는 날파리가 식탁으로 떨어지는것을 방지하기 위해 모기장이 쳐져있습니다. 그리고 MBC의 무슨 프로그램인지 몰라도 촬영을 왔더군요. 외국인 남성 한명과 관계자 여러명이 왔는데, 타고 온 카니발 리무진을 골목길 통행에 지장이 생기게 세워놓았더군요.



기본 반찬이 나옵니다.


기본적인 김치류(배추김치+깍뚜기+동치미)와 무말랭이무침. 그리고 콘 샐러드와 견과류조림이 나옵니다. 



곧 이어 뼈찜이 등장합니다.


따로 맵지 않게 해달라 주문하진 않았는데, 그렇게 맵지는 않았습니다.



뼈찜으로 이루어진 산과 그 위를 뒤덮는 콩나물.


그리고 약간의 미더덕과 치즈떡볶이용 떡이 양념에 곁들여져 있습니다.



양념을 잘 보다보면 떨어진 살코기가 보이기도 하고요.


여러모로 떨어진 살코기와 미더덕을 주워먹는 재미도 있었습니다. 중(中)으로 시켰으면 적당했을텐데 양이 많아 뼈찜만으로도 배가 부르더군요. 여러모로 오랜만에 맛있게 먹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합덕읍 운산리 273-29 | 원조옛날감자탕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여튼간 짧은 맛집 후기입니다. 제가 맛집블로거가 아니다보니 뭐 태생적 한계는 있겠죠.. 필자가 학교 도서부원으로서 작년에 낙하산으로 들어와서 열심히 활동을 하고 올해는 뭐 그 자리에서 물러나긴 했지만, 1학년과 2학년 부원들 사이가 서로 서먹서먹하다는 주장과 함께 언제 한번 돈을 모아 밥을 먹어보자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어쩌다보니 일요일 점심으로 날짜가 잡혔고, 결국 가게 되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1:08:28 13:01:29


"2초타이머의 한계.jpg"

이런... 단체사진을 찍자고 해서 앞에 있는 헌옷수거함에 카메라를 올려놓고 타이머를 맞추어놓았었습니다. 그렇지만 타이머를 2초로 맞추어놓으면 충분할것이라 예상했던 필자의 생각은 빗나가고 조금 여유롭게 맞추어 놓은 뒤에 결국 단체사진을 찍었습니다.

그렇다면, 이제 진짜 맛집소개를 해보죠. 당진군 합덕읍의 일명 먹자골목이라고 할 수 있는 거리의 끝자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원조옛날감자탕"이라는 간판을 달고, 뼈찜과 감자탕 뼈해장국 순대국밥 등등의 메뉴를 가지고 있는 식당이지요.


로드뷰를 통해서 전체적인 식당의 전경을 봅니다. 조금은 허름하다고 생각하실지는 모르겠어도, 맛은 꽤 괜찮은편입니다. 여기서 몇개의 가게를 거쳐서 있는 "전대가 감자탕"과 비슷한 메뉴를 가지고 경쟁을 하고 있는데.. 역시나 두집 다 장사는 매우 잘되는편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4.0 | 0.00 EV | 40.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1:08:28 11:53:48


반찬은 단순한편에 속하지만, 반찬마다 모두 강한 개성을 가지고 있습니다.(이게 다가 아니에요;;)

여기는 새콤한 맛이 일품인 깍두기와 말랑말랑하면서 쫄깃함까지 더한 무짱아치 그리고 개인적으로 생김치를 좋아하는편인데, 적절히 생김치 맛을 내면서도 익어있는 김치까지.. 뭐라 할것없이 이집 반찬들은 매번 올때마다 느끼지만 맛있는편에 속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4.0 | 0.00 EV | 26.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1:08:28 11:56:42


그리고 저 멀리 동치미부터 해서, 묵무침까지.. 이집의 대표 반찬은, 가장 위에 보이는 동치미인데..; 사람도 많고 어쩌고 해서 하나하나 사진을 찍어오지 못한게 좀 아쉽네요..ㅎ

그리고 묵도 직접 쑤어서 반찬으로 내놓는 묵인지, 공장에서 나오는 밀가루와의 배합으로 이루어지는 묵에 비해서 잘 부셔지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었습니다.ㅎ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08:28 12:08:53


그리고 "뼈찜"이 나왔습니다. 3만 3000원짜리 사이즈입니다.

돼지의 등뼈와, 치즈가 들어간 떡볶이용 떡, 그리고 미더덕과 키큰 콩나물 거기다가 부추와 함께 약간의 굴도 보이는듯 했습니다. 비싼 가격을 자랑하는 음식이긴 하지만, 매운맛과 덜매운맛으로 양념의 맛을 취향에 따라서 주문전에 얘기를 해주시면, 그 맛에 맞추어 나오게 됩니다.

돼지 등뼈의 부드러운 살을 발라먹는 그 느낌을 배터질정도까지는 느끼지 않으심을 권장합니다. 이게 끝이 아니거든요. 이후에 볶음밥을 만들어달라고 하면, 그냥 공기밥 하나값(1000원)만 받고 감자탕 국물이나 뼈찜 국물과 함께 밥을 볶아서 줍니다.

볶음밥은 나중에 하트모양으로 만들어서 손님 상으로 오게 되고, 손님 상에서는 김과 함께 곁들여서 먹으면 됩니다..ㅎ

-- 아.... 이거 사진도 얼마 없는 맛집리뷰가 끝이 나버렸습니다;; 혹시나 궁굼하신것 있으시다면 댓글로 문의해주십시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당진군 합덕읍 | 원조옛날감자탕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