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몰딩'에 해당되는 글 2건


AD도 그렇고 삼각떼도 그렇고 스포츠 모델에만 사이드스컷이 달려나옵니다.


매우 당연한 이야기지만 없는것보다 있는게 훨씬 보기도 좋고요. 여러 요인으로 사이드스텝이 긁히거나 찌그러지는 문제를 막을 수 있기에 어느정도 차체 보호의 효과도 있습니다. 삼각떼의 경우 구형 AD와 측면만 놓고 비교하자면 거의 달라진게 없으니 에프터마켓용 파츠를 사다 달아도 됩니다만, 가격도 저렴하고 깔끔한 순정이 더 마음에 들더군요.


모비스 홈페이지에서 부품을 검색하니 근처 서산에 있는 부품대리점에서 양쪽 재고를 보유하고 있더군요.

요즘은 WPC에 접속하지 않아도 단순 검색의 경우 웹페이지에서 쉽게 부품 검색이 가능합니다.


퇴근 후 서산의 모비스 부품대리점으로 향했습니다. 가라재고인지 실재고인지 확인을 위해 먼저 전화를 걸었고, 실 재고가 있다고 하네요. 가끔 전산상에 잡히는 재고가 실제 존재하지 않는 경우가 있어 꼭 전화 먼저 하고 출발하는게 좋습니다. 조금 늦게 도착한다 하니 물건을 미리 빼놓는다 하시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9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7:08 18:20:19


그렇게 도착한 서산의 현대모비스 부품대리점. (주)성진사


서산 시내 현대자동차공업사 안쪽에 위치한 부품점입니다. 성진사라는 이름을 가진 이 부품점에서는 현대 및 기아차 부품을 모두 취급합니다. 가끔 현대 혹은 기아 중 한 브랜드만을 취급하는 부품점도 있고, 현대의 경우 마이티급 이상의 상용부품만 취급하는 대리점들도 존재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1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7:08 18:19:07


사무실 입구 옆에 나와있는 기다란 박스 안에 사이드몰딩이 들어있었습니다.


박스채로 삼각떼에 넣고 가기엔 공간이 나오지 않아 포장을 뜯어 물건 본품만 가지고 가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9:07:08 18:20:22


비닐도 안뜯고 6개월씩이나 버티는 유사신차 보조석을 눕힌 뒤 신품 사이드몰딩을 집어넣습니다.


피스까지 다 박혀 나오네요. 새차이기도 하고 멀쩡한 차체에 피스를 박을 생각은 단 하나도 없습니다. 피스를 박지 않고 부착하는 업체의 힘을 빌려보려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9:07:08 18:20:32


87751 F2500YT3 몰딩 어셈블리 - 사이드 실, 좌측

87752 F2500YT3 몰딩 어셈블리 - 사이드 실, 우측


가격은 각 55,330원. 도합 110,660원을 결제했습니다.


F2500뒤 붙는 코드 'YT3'은 제 차량의 도장코드(아이언그레이)이며 각 차량의 색상코드에 따라 달라지지만 가격은 동일하네요. 사실상 에프터마켓용 사이드스컷의 절반가격에 구매가 가능한 이점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서산시 예천동 488 | 현대모비스 성진사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잉여로운 주말. 그동안 생각만 해뒀던 일을 실천에 옮기기로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3:06:23 10:43:56


바로 눈알 밑에 저 검은 몰딩 보이시죠?


맨날 피곤해하면서 다크서클만 길게 늘여뜨리고있는 비스토가 참 안쓰러워서 칠을 해주기로 합니다. 명목이 그렇지 매번 그랬듯이 그냥 오너의 욕심에서 비롯된 행위입니다. 다크써클보다는 부끄부끄한 새침떼기가 차라리 낫다는게 오너의 생각이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3:06:23 10:43:49


준비물 : 마스킹용 테이프,가위,신문지,락카 끝


마음같아서는 공업사에서 제대로 열처리까지 받고싶지만 지금껏 야메로 해왔고 앞으로도 그래야 하기때문에 그냥 참습니다. 삐까뻔쩍한 새차 뽑아서 이런일은 엄두도 못내면서 뭐 하나 DIY할때마다 설설 기면서 다니는것보다 이런 똥차로 막 꾸며주면서 타고다니는 재미가 훨씬 더 있어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3:06:23 10:59:38


신문지로 주변을 감쌉니다. 마스킹도 은근히 힘들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3:06:23 11:21:20


그렇게 일단 한쪽 마스킹하고 칠해봅니다. 조심스럽게 칠하다보니 당연히 한곳에 많은 도료가 뿌려지게 되고 흘러내리기까지 합니다. 아 망했습니다. 괜히 다크써클 없애준다고 했습니다..


DELL | Thunder | 4.3mm | 2013:06:23 11:51:31


양쪽 다 칠해놓고 잠시 지하주차장에 박아둡니다. 그리곤 결혼식장에 밥을 먹으러 나갑니다.


다녀와서 잠깐 볼일이 있어서 차를 끌고 나갔는데.. 물론 저상태 저대로 끌고 나갔네요.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3:06:23 16:06:23


나가서 락카 한통 더 사고 한번 더 덧칠을 해줍니다. 


마스킹한 부위를 일부 떼어내고 뿌렸는데 이건 제대로 미친짓이였네요. 컴파운드로 삐져나온데 지우느냐 고생했습니다. 그냥 범퍼는 건드리는게 아니였나봅니다. 힘들고 잘못만지면 칠도 벗겨집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3:06:23 16:45:06


도색을 위해 마스킹 했던 신문지랑 테이프를 모두 다 벗겨냅니다. 


멀리서는 다행히도 표시가 안나는데 자세히 보면 개판입니다. 이래서 범퍼는 전문적이지 않고서는 절대로 건들면 안됩니다. 건들려면 한꺼번에 다 칠해야지요. 살짝 까진것도 덧칠하면 다시 들고일어나고 그래서 범퍼는 무조건 전체도색을 하는 이유가 그건가봅니다. 잘못해서 지우다가 칠이 벗겨지니깐요;;


DELL | Thunder | 4.3mm | 2013:06:23 17:24:54


대충 물 한번 뿌려주고 주변에 묻은 락카의 흔적들을 컴파운드로 지워줍니다.

이상과 현실은 참 다릅니다. 그래도 결국은 완성되었습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26.0mm | ISO-8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3:06:23 17:55:43


약간 티는 나죠? 그래도 그럭저럭 잘 칠해졌습니다. 


가운데 그릴은 그냥 검은색으로 놔 둘 예정이고, 번호판도 긴걸로 바꿔주면서 검은색 거치대를 준비해보려 합니다. 양 사이드는 주황색, 가운데는 검정색으로 나가보려 합니다. 뒷범퍼는 나중에 올도색때나 칠해보도록 하고요..(오늘의 교훈입니다.) 사이드몰딩만 칠하면 이제 주황색 락카를 이용하는 일은 드물것입니다. 


피곤한 비스토에서 부끄러워하는 비스토로 변했습니다. 이정도면 뭐 괜찮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