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짧막하게 보고 지나가 사진이 몇장 없는 차량 두대를 모아봤습니다.


당진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목격했던 97년식 뉴그랜저 2.0과 홍성 광천읍에서 목격했던 구형 코란도 9인승 모델입니다. 물론 둘 다 년식만 놓고 보면 끝물 모델에 해당하는 차량입니다. 이전 올드카 목격담에서도 다뤘던 적이 있었던 차량들이고요. 여튼 간단히 보고 가기로 합시다.



97년에 등록된 뉴그랜저 2.0입니다. 당진에서 발급된 지역번호판이 그대로 부착되어 있네요.


대략 23년의 세월을 버텨왔지만, 그동안 준수한 관리가 이루어져 도장면의 클리어가 벗겨지거나 여기저기 긁힌 흔적은 찾기 어려웠습니다. 현대의 2세대 그랜저이자 미쓰비시의 3세대 데보니어로 현대와 미쓰비시가 공동으로 개발했습니다. 물론 각그랜저에 이어 뉴그랜저도 한국시장에서는 대박을 쳤지만, 미쓰비시의 데보니어는 판매부진의 쓴맛을 보게 되었답니다.



지난 7월에 93년식 뉴그랜저를 목격했던 포스팅을 보고 오시면 이해가 빠르시리라 생각됩니다.



마치 태양을 연상시키는 2.0 전용 15인치 알루미늄휠입니다.


롯데제과의 옛 햇님 로고도 연상됩니다. 지금은 아반떼도 하위모델에나 15인치 휠이 적용되는데, 이 시절만 하더라도 15인치 휠은 큰 축에 속했습니다. 여러모로 크고 길은 차체 대비 마치 수레바퀴처럼 상대적으로 작은 느낌이 듭니다. 지금 기준이라면 형편없는 사양이지만, 당시 기준으로는 고급 휠에 속했습니다.



연비스티커도 살아있네요. 공인연비가 9km/l정도 나오네요.


연비측정기준이 여러번 변경되었던지라 지금 기준으로 따지면 안됩니다. 지금의 측정기준으로 따지자면 6~7km/l대가 나오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여튼 에너지소비효율등급은 4등급이네요.



디럭스(Deluxe) 옆에 3000을 붙여놓았네요.


2세대 그랜저 말년에는 사실상 엔트리 모델인 2.0이 판매량의 대다수를 차지했습니다만, 도로 위에서는 쉽게 볼 수 없었습니다. 레터링을 2.5 혹은 3.0을 붙여놓으니 휠이나 그릴을 보지 않는 이상 다 2.0이 아녔죠. 여튼 이 차는 디럭스는 남겨놓고 3000을 붙여놓았습니다만, 대부분은 디럭스를 떼어내고 2500 3000 3500을 붙이고 다녔습니다.


지하주차장에서 온전히 관리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이 모습 그대로 유지하기를 기원합니다.



그리고 홍성군 광천읍 일대를 지나다 목격한 코란도 롱바디입니다.


후기형인 94년 11월 등록 차량입니다. 뭐 숏바디는 간간히 보이고 지금도 잘 관리된 개체의 모습을 상대적으로 흔히 볼 수 있는데, 롱바디 모델은 상당히 귀합니다. 물론 가끔 보입니다만 복원이라 쓰고 빈티지 튜닝이라 읽는 행위로 인해 보존가치를 상실해버린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상태는 그럭저럭이였지만, 녹색 전국번호판에 순정 상태 그대로를 유지하고 있어 가는 길은 달랐지만 사진으로 남겨놓았습니다.



92년식 소프트탑 모델과 비슷한 시기 출고된 94년식 숏바디 모델 관련 포스팅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내포에서 목격한 구형 코란도. 구코 소프트탑 차량입니다.


1970년대 미국자본과의 합작으로 설립된 신진지프가 CJ-5형 지프를 라이센스 생산하기 시작하여 거화와 동아자동차 그리고 쌍용자동차를 거쳐 1996년 2세대 뉴코란도의 출시 직전까지 자잘한 변화를 거쳐 30년 가까운 세월동안 판매되었던 차량이 구형 코란도입니다. 


물론 초창기에는 말 그대로 지프차 혹은 신진지프라 불리던 차량이지만, 미국 자본의 철수 이후 더이상 지프라는 브랜드를 사용 할 수 없었기에 코란도라는 새로운 명칭을 기존 지프차에 붙이게 되었습니다. 이게 1983년 거화시절이고, 잘 아시다시피 '한국인은 할 수 있다(KORean cAN DO)' 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지요.


정통 오프로드 지프차를 표방하던 코란도의 족보는 모노코크 바디 타입의 도시형 SUV로 이어지고 있고, 거기에 한 술 더 떠 로디우스와 액티언스포츠의 부분변경 모델까지도 코란도 이름이 붙어 판매되었고 현재도 판매되고 있습니다. 아예 사명을 코란도모터스로 변경하는게 어떨까 싶을 수준으로 현재의 코란도 족보는 난잡한 수준에 이르고 있습니다.



여튼 매우 준수한 관리상태의 구형 코란도 소프트탑 모델을 내포에서 보았습니다.


번호판은 하얀색. 그리고 본넷은 카본 시트지로 랩핑이 되어있었지만, 그시절 그 모습을 거의 온전히 간직하고 있습니다. 크롬으로 치장된 라디에이터 그릴과, 코뿔소 장식은 마지막 마이너체인지인 1993년형에 처음 적용된 외장부속들입니다. 92년 12월에 최초로 등록이 된 차량인지라, 93년형 차량이 출시되었던 92년 막바지에 재빨리 등록하지 않았나 싶네요.



깔끔하고 웅장한 크롬 그릴 위에는 알파벳 S가 두개 겹쳐진 쌍용의 엠블렘이 붙어있습니다.


이 로고는 1989년 쌍용그룹의 창립 50주년을 기념하여 제정되었고 2마리의 용을 의미하는 회색과 빨간색의 S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기간산업과 첨단산업의 조화, 기업과 소비자 간의 조화, 노동자와 사용자 간의 인화를 상징한다고 하네요. 현재도 옛 쌍용그룹의 계열사인 쌍용양회,쌍용건설,쌍용정보통신,쌍용C&B 등등이 이 로고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물론 오래된 티가 많이 나긴 합니다만, 그래도 쌍용 계열사들이 사라지지 않는 한 앞으로도 쉽게 볼 수 있을겁니다. 



멋진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애초에 미국차를 받아다 만든게 시초니 미국 시골동네에 굴러다니는 지프와 큰 차이가 없습니다. 90년대 당시 이스즈와 기술제휴 관계에 있었던 대우중공업이 라이센스 생산하던 2.2리터급 72마력의 출력을 내는 DC23엔진이 적용된 RS모델입니다. 물론 가솔린 엔진의 RX 2.6i, 푸조엔진의 RV트림보다 흔히 보이지만 이마저도 귀합니다. 



스페어 타이어와 기름통. 그리고 기다란 안테나와 전투등. 그시절 감성이 느껴지는 크롬 악세사리들까지...


물론 순정품 호루는 사실상 현재 남은 물건이 없을테니 사제를 가져다가 씌웠겠지요. 그럼에도 반짝이는 악세사리들과 넓은 시야를 자랑하는 사제 탑이 생각보단 잘 어울립니다. 낙엽이 떨어지는 가을날 신도시에서 느끼는 세기말의 감성입니다. 순정 흙받이 역시 제치 그대로 남아있고, 모처럼만에 순정과 사제의 모습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차를 본 기분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