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18년의 마지막 날이던 2018년 12월 31일. 스파크는 먼 길을 떠났습니다.




2톤짜리 마이티QT에 실려 저 멀리 대구로 간 스파크의 마지막 이야기입니다.


살려서 타겠다는 이야기와 함께 폐차비의 두배 수준인 차값과 여러 부대비용을 들여 대구 현풍의 한 농산물 저장창고로 가지고 가셨습니다. 미리 주말에 올라오셔서 구비해둔 이전서류를 건내주고 이전도 당일날 진행되었지요.


그렇게 그곳에서 약 일주일정도 세워져 있다가 차량을 차고지인 창녕으로 이동했다고 합니다.



대구 달성군 현풍읍에서 창녕군 창녕읍의 한 아파트까지 보험사 긴급출동 서비스로 이동하였다고 합니다.


50km 수준으로 견인특약을 넣어놓았으면 따로 추가요금을 내지 않아도 되는 수준의 멀지 않은 거리라 하더군요. 올해로 초기형 마티즈 크리에이티브가 10년차를 맞이하는지라 아직까지는 사고가 아닌 노후화되어 차량을 폐차하는 경우는 거의 없는지라 폐차장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차는 아니지요. 물론 사고로 폐차장에 들어와도 대부분 앞빵을 먹은 차라 떼어서 이식 할 수 있는 부품이 없고요. 


여러모로 앞이 성한 올바디 차량을 구하는 일은 꽤나 장기전이 될 것 같아 거주중인 아파트로 차량을 옮긴다는 이야기였습니다. 더불어 멀쩡한 스파크를 하나 사서 이식을 하는 방법도 생각을 했으나, 멀쩡하고 주행거리 많은 차량도 얼추 200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는 상황이라 여의치 않다더군요.



창녕읍의 한 아파트 지상주차장 구석에 자리를 잡았답니다.


아직 유리창에 제 번호가 붙어있어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사고차 치우라고 전화가 오곤 했는데 결국 커버를 덮어놓았다고 하더군요. 개인적인 자금사정이 좋지 못하신것도 있었고, 마땅한 사고차도 나오지 않아 커버를 쓴 상태로 계속 저 자리에 세어져 있었다 합니다.



뭐 그렇게 아파트의 명당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가, 결국 폐차장으로 보냈다 하더군요.


시트와 배기만 탈거하고 결국 기약없는 기다림에 지쳐 폐차장으로 보냈다고 합니다. 혹시나 해서 등록원부를 확인해 보았더니 4월 4일자로 말소 된 상태임을 알 수 있었네요.



그렇습니다. 


폐차장에서 말소 당시 주행거리를 임의대로 적어놓은듯 합니다만, 지난해 사고 이후로 단 한발짝도 자력으로 움직이지 못했던 차량입니다. 이럴 줄 알았더라면 그냥 제 손으로 말소하여 번호라도 살려서 썼으면 어땠을까 싶은데 말이죠. 나름 살아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고 보냈지만, 결국은 폐차장으로 가는 시기의 차이만 있었지 폐차장에서 짧지만 굵은 차생을 마감하였습니다.


다음 차생에는 부디 고급차로 태어나서 돈 많은 주인님한테 관리받고 살아가길.....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평화로운 구정 설 당일 오후. 차례도 성묘도 모두 끝내고 연휴를 만끽 할 수 있는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해야 할 일이 많긴 합니다만 약 2주동안 시간이 나지 않아 손도 대지 못했던 범퍼 교환작업을 진행하도록 합니다.


어끄제 대충 랩핑해둔 안개등 커버를 지참해서 창고로 향합니다.



그나마 범퍼를 고정해주던 그릴 핀 두어개를 빼고나니 쑥 빠져버리네요..


탈거는 쉽습니다. 이미 고정해주던 핀들이 날라가거나 깨져버려서 사실상 의미가 없어진지 오래니깐요. 핀을 탈거하기만 하면 뜯어집니다. 



휠하우스 커버 역시 핀 몇개만 제거해주면 쉽게 빠집니다.


우측은 사이드스텝과 닿는 부분이 깨져버렸고, 좌측은 범퍼와 닿는 부분이 깨지며 날라갔습니다.



앙상한 몰골을 드러낸 스파크.


범퍼를 부착하기 전 좌측과 우측 휠하우스 커버를 신품으로 교체해 줍니다.



탈거된 고품들.


좌측 휠하우스 커버는 교체된지 약 1년도 지나지 않아 깨져서 탈거되는 운명을 맞았고, 우측은 사실상 교체한 이력이 없으니 18만km 넘게 주행하는 동안 달려있었던 부품인데 이번에 임무를 마치고 탈거되었습니다. 그냥 폐기하면 될 휠하우스 커버와는 달리 기존 범퍼에서는 그릴과 온전한 우측 안개등 그리고 스티로폼 재질의 에너지바를 탈거해서 새로 장착될 범퍼에 이식해줘야 합니다.



원활한 작업을 위해 작키로 살짝 들어서 공간을 내 준 뒤 작업에 임합니다.


일단 양쪽 모두 조립 이전에 모양만 잘 맞춘 상황입니다. 대우차 특유의 쌍욕나오는 7미리 볼트를 다시는 풀어재끼고 싶은 마음이 없으니 비교적 부착과 탈거가 쉬운 스크류나사로 조립합니다.



스크류 나사로 조립한 모습.


그래도 잘 맞습니다. 고정에도 문제가 없습니다. 잘 보이는 부분도 아니니 딱히 상관도 없습니다.



하우스 안쪽으로도 7mm 볼트 대신에 피스를 박아줬습니다.



RH LH 스티커가 선명히 보이는 신품 커버 조립 완료.


이제 범퍼만 장착하면 다 끝납니다. 리프트만 있다면 다해서 1시간 이내에 마칠 수 있는 작업입니다만, 작키로 들고 내리고 반대편에 가서 또 자리잡고.. 여러모로 힘들게 작업하고 있습니다.



기존 범퍼에서 안개등 그릴 번호판다이 에너지바 등등 탈거가 가능한 물건은 모두 탈거합니다.



드디어 비닐을 벗겨낸 3만원짜리 중고범퍼.


벨기에브라운 컬러의 중고범퍼입니다. 꼭 도색해서 쓰라는 문구와 함께 판매되던 제품입니다만, 크게 눈에 띄는 기스는 보이지 않습니다. 컴파운드로 살살 문질러주면 지워질 잡티 몇개 보이구요. 본격적인 조립작업을 진행합니다.



어짜피 철수하는 CHEVROLET나 DAEWOO나...


쉐보레 그릴을 장착할까 고민하다가 그냥 창고에서 먼지만 맞고 있던 대우그릴을 장착했습니다. 크롬 도금이 되지 않은 깡통용 마크리 그릴입니다. 재작년에 검사용으로 구매해놓고 잠시동안 달고다녔던 물건인데, 이미 쉐보레 그릴에 달려있던 불들어오는 뱃지들의 선이 끊어진지 오래라 검사 통과엔 문제가 없어서 이번 정기검사 당시엔 사용하지 않았던 물건입니다.


그냥 쉐보레 그릴도 질리고 해서 대우그릴을 결합하여 조립하기로 합니다. 대우 혈통이지만 대우와의 선긋기로 대우차가 아니라고 빠득빠득 우겨대었던 차량입니다만, 그 빠득빠득 우겨대던 미제 십자가도 곧 짐싸서 나갈 브랜드가 된 마당에 대우 혈통임을 자랑하고 다녀야죠.



신품 안개등 및 커버 장착.


기존 범퍼에서 탈거했던 고품 역시 반대편에 잘 장착해 줍니다. 그렇게 범퍼 조립작업을 마치고 차체에 대고 있던 와중에 창고 옆으로 친구가 지나가네요. 지나가던 친구의 도움을 받아 장착작업은 일사천리로 진행됩니다. 옆에서 보조해주는 사람이 있고 없고의 차이가 이렇게 많이 나는군요.



휠하우스 커버와 범퍼가 연결되는 부분, 언더커버와 연결되는 부분 역시 플라스틱 핀으로 마감합니다.


거의 특수공구 수준으로 잘 쓰이지도 않는 규격의 볼트를 풀고싶지 않아서 웬만한 구멍은 플라스틱 핀으로 마감했습니다. 저건 일자드라이버 하나만으로도 쉽게 떼어 낼 수 있으니 말입니다. 추후 작업의 편의를 위한 마무리입니다.



중고범퍼+대우그릴 조합으로 완성!!!!!!!!


생각보다 나쁘진 않습니다. 자세히 본다면 색상차이가 확연히 납니다만, 멀리서 보면 크게 위화감은 없습니다. 가까이 본다면 달라지지만 말이죠.



가까이에선 확연한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도 뭐 같은 어두운 계통의 컬러인데... 딱히 이 차에 돈을 들이고 싶은 마음은 없으니 따로 랩핑 없이 타기로 합니다. 누군가가 박아준다면 정말로 감사한 일이지만, 그럴 일은 없으니 그냥 이러고 타야죠 뭐.


세차장에 가서 물을 한번 뿌려주고 모든 작업을 마쳤습니다. 부디 손 댈 일 없이 오래오래 탑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