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엔진을 고쳐도 잔진동은 여전하고. 마치 뉴코란도를 타는 느낌이 들 정도로 차가 흔들리는게 느껴지더군요. 아주 심한건 아니지만, 20만km 넘게 주행하면서 단 한번도 점화코일을 갈지 않았다는 사실이 기억나 결국 교체를 마음먹었습니다.


점화플러그와 케이블은 그래도 주기적으로 잘 갈아주었고, 비교적 최근에도 갈아줬지만 점화코일은 손도 대지 않았었네요. 4만km에 인수했으니 20만원짜리 순정 도어리모콘 옵션을 안넣고 나중에가서 사제 도어록을 달았던 수원시 정자동에 거주했었던 67년생 전 차주 아저씨도 분명 손을 대지 않았으리라 생각됩니다.


일단 가격대를 확인해보니 대우 순정품은 무려 6만원이 넘는 가격대를 자랑합니다.


돈없는 거지에게 쉐보레라 쓰고 대우라 읽는 회사의 창렬한 순정품은 사치일 뿐. 


25182496과 96253555 품번을 쓰는 부품의 비품이 나오는지 확인해봅니다.




아~~주 많은 수량의 부품들이 검색됩니다.


그렇습니다. 옛 대우시절부터 2010년대의 스파크까지. 같은 부품을 공유하고 있었습니다. 중형차인 레간자 1.8을 시작으로 누비라1,2 라세티 칼로스 젠트라 그리고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와 스파크까지 모두 호환이 되는 제품이네요. 본질은 대우시절 개발된 자동차와 같은 부품을 사용하는 대우차입니다만, 극성 쉐슬람들에게는 현실부정과 함께 씨알도 먹히지 않습니다.


그렇습니다. 임팔라가 안팔리는 이유도, 이쿼녹스가 안팔리는 이유도 그것입니다. 철수설이 붉어지는 문제도 있지만 쉐슬람을 제외한 정상적인 소비자가 생각하기엔 가성비가 좋은것도 아니고 마크 바뀌고 그저 비싼척 해대는 대우차니 말이죠.


가장 저렴한 가격대의 부품은 3만4천원. 그리고 OEM으로 납품하는 회사의 제품도 3만원대에 판매중이더군요.





순정부품을 OEM으로 납품하는 델파이(DELPHI) 제품입니다.


현재는 사명을 이래오토모티브로 변경했지요. 여튼 국산이고, 순정품과 성능상에도 큰 차이가 없어보입니다만 최저가 제품에 비해 3천원이 비싸고 택배비까지 포함한다면 결국 4만원짜리 부품입니다. 3000원을 더 투자해야할지 한참을 고민하다가 선택한 제품은, 결국 3000원 저렴한 3만 4천원의 중국산 부품입니다.



거지라서 슬픕니다.ㅠㅠ


3천원 아낀다는 생각에 결국 중국산 제품을 구매합니다. 이미 저처럼 최저가를 찾아 돌아다니던 오너들이 많이 구매해서 장착했을테니 뭐 검증은 된 물건일테고. 서지탱크 탈거가 좀 거지같을 뿐이지 교체 자체는 어려운 물건이 아닌지라 사용 후 정 아니라면 추후 점화플러그 교체시 같이 교체해도 상관없을겁니다. 그렇게 믿고 가장 저렴한 물건으로 구매하네요.



일단 구매는 완료.


수요일 내로 배송되어 오리라 생각됩니다. 시간 날 때 직접 작업을 해 볼까 싶네요. 여튼 6만원짜리 순정에 부담을 느끼고 비품을 찾다가 3,000원 비싼 델파이제 놔두고 중국산을 샀던 거지의 처절한 이야기입니다. 생각 외로 대우시절 출시된 차량들에 다수 적용됨에 따라 호환차종이 많았고, 비품도 여러 종류가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youcar5841carmaster.tistory.com BlogIcon 카마스터 2018.10.08 2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세티 같은 경우도 재작년에 캠센서가 나가서 체크엔진 경고등이 들어와있었어요...
    개인 부속가게는 2만 1천원 부르고.
    인터넷몰은 1만 9천원인가.. 대전사업소 갔더니 18,500원이라길래 사업소에서 구매. 대전사업소 부품가게가 현금으로 하면 나투리를 떼주더라구요.
    파워TR도 주문하셨어요??

  • Favicon of http://titime.tistory.com BlogIcon Hawaiian 2018.10.08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LPG라 곧 있음 인젝터를 비롯해 돈 2~3백 깨질 일이 있어 슬프네요;;


차를 되찾아온지 약 20일. 그리고 2,500km 가까이 주행했습니다.


20일동안 길들이기 한다고 제대로 밟지도 못해서 정말 답답했지만 종전에 비해 차도 잘 나가고, 독했던 배기가스 냄새도 나지 않아서 정말 좋았습니다. 거기에 쓰레기같던 연비도 꽤나 많이 향상된 수치를 보여줬구요. 다만 이 행복은 오래가지 못했고 재작업을 위해 다시 작업대로 올라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1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3 08:44:30


며칠전부터 갑자기 배기가스 냄새가 독해지더군요.


뭔가 이상이 생긴 느낌인데, 육안상 보이는 이상은 없더군요. 엔진오일 게이지를 찍어봐도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만, 어제 게이지를 찍어보니 게이지 위쪽으로 살짝 하얀게 묻어있더군요. 그리고 오늘 시동을 걸고 어느정도 시간이 지났음에도 흰 연기가 나오는 모습을 보고 오일캡을 열어봤더니 하얗게 묻어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정확히 2,490km를 주행하고 심각한 사안임을 인지했습니다.


일이 잡혀있는 관계로 먼저 일을 다녀오기로 합니다. 일을 다녀온 뒤 차를 정비소에 입고하기로 했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2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3 14:45:28


냉각수 보조통도 바닥까지 내려갔네요.


부천까지 올라가기 위해 약국에서 증류수를 사서 들이붓습니다. 불과 어젯밤에 확인했을때만 하더라도 냉각수가 바닥까지는 아녔는데, 아주 잠시동안 냉각수를 열심히 들이마셨다는 이야기라 볼 수 있겠지요. 여튼 증류수 두 통을 약국에서 구입했는데 한 통이 꽉 차게 들어가더군요. 


혹시모를 오버히트를 방지하고자 에어컨을 켜고, 천천히 올라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5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3 16:32:04


다행히 별 탈 없이 도착했네요.


옆에는 쏘렌토의 작업이 진행중입니다. 사장님께서 미안하다고 하시면서 주말 안으로 차를 빼주겠다고 하시더군요. 원인이 어디에 있었는지는 다시 뜯어보면 알겠죠. 여튼 보조통 가득 담아왔던 증류수는 바닥까지 내려가 있고, 오일캡을 다시 열으니 엔진 속에는 마요네즈 파티가 벌어져 있더랍니다.


좀 평화로워지려 하면 꼭 일이 터집니다. 이번 작업 이후엔 부디 별 탈 없길 빌어야겠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