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슬라임'에 해당되는 글 1건


광복절을 앞두고 차량용 태극기를 구입했습니다.


가정용 태극기도 지난 3.1절을 앞두고 구입했었죠. 어제 오후에 차량용 태극기도 구입했는데, 마침 시기적절하게 오늘 오후에 택배가 도착했습니다.




커다란 박스. 딱풀을 만드는 아모스라는 회사에서 나온 아이슬라임이라는 액체괴물을 담던 박스입니다.


박스에 기재된 내용과 내용물은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만, 이 박스 안에 대각선으로 두개가 들어있더군요.



바로 꺼내봅니다. 개당 1,500원 두개에 3,000원짜리 태극기입니다. 


깃발천의 한 종류인데 일반적인 깃발천보다 구멍이 훨씬 더 많이 뚫려있는 모양새입니다. 감옥에 간 전직 대통령을 꺼내라는 정치세력이 시위에 태극기를 이용하며 태극기를 보면 특정 정치세력이 연상되어 기분이 그리 좋지는 않고 이러한 태극기를 게양하고 다니는 행위 자체가 자칫 그들을 옹호한다고 비춰질 수 있기에 조심스럽지만 당분간 달고 다니려 합니다.



가로 30cm x 세로 20cm


적당히 작은 태극기입니다. 종전에는 시장에 가면 태극기를 팔던 아저씨가 계셨었는데 요즘은 태극기를 파는 모습을 보기 힘들더군요. 가정용이야 관공서에서 판매하고 혹은 전입신고시에 선물로 주곤 합니다만 차량용은 더더욱이 시중에서 구하기 힘듭니다.



예전에는 일체형만 나왔고, 지금은 이렇게 차량용 브라켓과 수기형 태극기가 결합된 형태로 나옵니다.


이런 결합형 차량용 태극기의 경우 주행 중 날라간다는 얘기도 있어서 일체형 제품을 찾았는데 지금은 사실상 판매하지 않더군요. 그래서 걱정했습니다만, 결합부위에 미약하게나마 접착제가 발라져 있었습니다.



지하주차장으로 다시 나가 장착합니다.


트렁크에 끼우는 방식인데 나름 흠집 방지를 위한 처리가 되었다 해도 기스가 생기네요. 그나마 랩핑이라 다행이라 여겨집니다.



그렇게 태극기의 장착을 완료했습니다.


달리면 노랫말처럼 태극기가 바람에 펄럭이겠죠. 당분간은 계속 달고 다닐 생각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